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변기보다 3배 더' 車 가장 더러운 부위 TOP 5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상에서 세균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새로운 위생 습관이 생기고 청소에도 특별히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간과하는 곳이 있느니 바로 매일 이용하는 자동차다. 최근 영국의 웹사이트 ‘컴페어 더 마켓(Compare the Market)’은 자동차 실내에서 가장 더러운 곳이 어디인지 조사했다. 결과를 보면 차량 내부 특정한 부위가 놀라울 정도로 더럽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매체는 상대적인 비교를 위해 결과를 RLU(Relative Light Units)로 표시했으며, 시험 면봉과 컴퓨터 시스템을 이용해 10대의 차량을 비교 테스트했다.  

그런 후 RLU 판독 값을 면봉에서 수집된 아데노신 트리인산염(ATP)의 양과 비교했다. RLU 수치가 높을수록 차량 내 청결도가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에 사용된 10대의 차량은 가족용 자동차와 고급차에서부터 업무용 승합차까지 다양했다. 각 차량의 기어봉, 방향지시등 버튼, 핸들, 운전석 안전벨트, 시트, 내부 도어핸들, 오디오/터치스크린, 백미러 등에서 세균을 채취했다. 

연구는 또한 세균 수치를 비교하기 위해 더럽다는 인식이 강한 사무실의 화장실 변기도 조사했다. 그 결과 자동차에서 가장 더러운 부분은 사무실 화장실보다 371% 더 높은 RLU 값을 가진 오디오/터치스크린이었다.    

2위는 변기보다 331% 높은 수치를 기록한 기어봉이다. 오디오 볼륨 노브나 터치스크린에 손을 뻗기 전에 많은 물체를 잡고, 만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3위는 방향지시등 버튼, 4위와 5위는 각각 핸들과 핸드브레이크가 차지했다. 

한편 이번 실험에선 가족용 차량 내부가 작업용 밴보다 두 배까지도 더러워질 수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건설업자가 사용한 F-150 차량이 가족용으로 사용한 신형 렉서스 SUV보다 더 깨끗했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청결이 가장 중요한 시기에 변기보다 더러운 내 차를 조금 더 신경 써서 자주 청소하고 소독하는 것은 어떨까. 

<출처 : 더드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