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나는 냄새, 뭐가 문제일까

자동차의 이상 증세를 알아내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눈에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귀에 들리는 소리로도 차의 정상 작동 여부를 어느 정도는 진단할 수 있다. 그 중 냄새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평소에 나지 않았던 냄새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치명적인 고장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고무나 가죽이 타는 냄새 혹은 퀴퀴하고 시큼한 냄새, 역겹고 매스꺼운 냄새가 나는 경우, 그 냄새를 쫓아 그 냄새의 원인을 찾아내도록  차량의 상태를 바로 점검해 봐야 한다. 자동차의 상태를 나타내는 증거이며 또 고장의 원인까지도 알 수 있는 냄새별 대응법을 알아보자.  


고무타는 냄새, 팬 벨트 이상: 버스를 탔을 때 자주 맡는 고무 타는 냄새는 두 가지 원인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 팬 벨트가 늘어졌다던지, 타이어 공기압이 부족한 경우에 이런 냄새가 난다. 타이어에 아무런 이상이 없는데도 냄새가 계속난다면 회전수를 높여볼 필요가 있다. 이때 부품이 갈리는 소리가 난다면 정비를 받아 봐야 한다.   


브레이크 라이닝이 타면서 나는 종이 타는 냄새(가죽 타는 냄새와도 유사)는 브레이크를 자주 사용했기 때문이다. 주로 길게 이어진 언덕길을 내려 올 때 나는 냄새로 이럴 때는 풋브레이크 대신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가 파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클러치 디스크를 교환해야 하는 시기가 와도 나무 타는 냄새가 나기도 한다.  


기름타는 냄새, 엔진오일 누유: 기름 타는 냄새가 난다면, 혹시 엔진 오일이 새고 있거나 또는 엔진 오일이 부족하지는 않은지 확인해 봐야 한다. 이유는 엔진 오일이 새는 것도 문제가 되겠지만 오일이 부족하면 다른 장치에 영향을 주거나 화재로도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기름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경우에는 연료 탱크나 연료 파이프가 새고 있지는 않은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이 역시 화재의 위험이 있으니 정비소에 가서 꼭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그 외에 히터를 틀 때 곰팡이 냄새가 난다면, 차량 실내에 습기로 인해 진짜 곰팡이가 생겨서 나는 냄새이다. 겨울철 자주  사용하는 히터, 여름철 장마 등의 시기에는 플로어 매트와 시트를 잘 말리고 곰팡이 냄새를 제거해주는 약품 등을 사용해 제거하도록 한다. 이 경우 각종 환기구에 사용되는 필터도 꼭 점검을 해봐야 한다.  


달달한 냄새, 냉각수 부족: 자동차에서 나는 냄새 중 가장 달콤한 냄새는 냉각수 유출이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눈으로 찾아내기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 예를 들면, 주로 대시보드 뒤에 있는 부식된 열교환기(히트 코어로도 알려져 있음)가 새서 냄새가 나는 경우, 수증기 형태로 차 내부로 들어와 냄새를 풍기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수증기가 창문에 서릴 수도 있다. 인체에 유해할 수 있기 때문에 어디서 새는지를 알아보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


과일 썩는 냄새: 아마 냄새그대로 실제로 과일이 차 안 어딘가에서 썩고 있을지도 모른다. 의자 밑에 부패한 사과나 바나나가 있지는 않은지 살펴보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