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서 먹으면 낭패인 음식은

매일 수백만명의 미국인들은 망설임없이 운전 중에 먹는다. 아침 출근에, 준비된 커피와 도넛에 또는 가족과의 장거리 여행에서 커다란 햄버거에 열중하고 있을지도 모르기때문에 미국인들이 운전 중에 먹는 것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사실은 우리 중 대부분 실제로 운전 중에 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서둘러야 하기 때문에, 어떤 음식들은 절대 제대로 즐길 수 없고, 또 먹는 중에 누군가와 정면충돌하게 될 것을 계속해서 걱정해야 하기때문이다. 그리고 회사 주차장에 도착하는 사이에 잔뜩 바른 케첩을 결국은 셔츠에 묻힐 것 같기 때문이다.

그러면 어떤 음식이 운전 중 먹기에 안성맞춤일까? 감자튀김을 먹고, 스니커즈 바를 우걱우걱 씹고, 또는 스무디를 들이마시는 것을 지금 말하는 것이 아니다. 누구나 운전을 하는 동안 어느 정도의 가벼운 식사는 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는 지금 정말 온전한 한 끼 식사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이다. 그것도 한 사람의 배를 배불리 채우는 음식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회의, 마감, 오찬모임 등  빡빡한 일정으로 바쁘다. 그래서 어떤 음식이 운전하면서 먹기에 좋고 마찬가지로 어떤 음식을 운전 시 피해야하는지 살펴보자. 아래에 한 입 크기의 간단하고  음식들을 소개한다. 

 

먹기 나쁜 음식

99269452-e1399913458691.jpg

1. 커피

커피는 매일의 통근과 함께 아주 밀접하게 관련이 있다. 카페인이 들어간 커피는 투고컵이 나온 이후에 사람들과 함께 매일 통근한다. 점점 더 인기가 높아지는 스타벅스의 드라이브-쓰루와 함께, 이 위험한 형태의 커피와 운전이 곧 사라질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한 가지 많은 이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커피가 다른 음식들보다 사고를 더 초래하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Wired에 따르면, 커피가 음식과 관련된 자동차 사고에 관한 한 주된 범죄자이다. 음료가 담긴 델 정도로 뜨거운 컵, 곧 닥칠 일을 전혀 모르고 있는 무릎, 엉성한 플라스틱 뚜껑, 그리고 러시아워의 교통체증, 이  모든 것이 합쳐지면 정말 엄청난 재앙을 불러 일으킨다.

Healthy-Hamburger.jpg

2. 거대한 햄버거 

미국인들의 패스트푸드 문화와 버거는 너무 밀접해서 햄버거 없는 삶은 생각할 수 없다. 주어진 점심시간에 드라이브-쓰루를 지나면 수 많은 배고픈 사람들의 자신들의 차에서 투고음식을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단 한 손으로 육즙이 흐르는 버거를 쥐고 한 입 베어무는 광고를 본적이 있나? 아마 없을 것이다. 이 기름진 햄버거는 완전히 두 손으로 쥐어야 되서 웬만한 버거는 한 손으로 먹기에 쉽지 않을 것이다. 한 손으로 햄버거를 잡는 방법을 찾았다고 할지라도, 온갖 기름, 피클 그리고 소스가 운전대 위로 떨어질 것이 분명하다.

 

hand-taking-a-donut.jpg

3. 치명적인 도넛

던킨 도넛은 드라이브-쓰루가 있어서, 도로 위에서 먹기 좋은 음식임에 틀림없다. 과연 그럴까? 아니다. 이 맛있는 끈적끈적한 도넛과 커피는 찰떡 궁합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완벽한 하루를 망치기에 이보다 더 확실하게 좋은 방법은 없다. 

도넛은 처음 한 입 베어물었을 때, 안에 들어있는 젤리나 크림이 입 안 곳곳으로 퍼지고, 파우더 슈가나 스프링클로 뒤덮힌 도넛을 좋아하는 사람은 황홀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도넛으로 끈적끈적해진 손가락은 운전할 때 기름 묻은 손가락 만큼 위험하고, 물티슈로는 설탕에 흠뻑 젖은 정장을 어떻게 할 수 없을 것이다. 


Stack-of-Melting-Gourmet-Ice-Cream-Bars-768x466.jpg
4.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은 운전 중에 모든 사람들에게 위험하다. 콘은 계속해서 살펴야 하고, 아이스크림이 흘러 끈적거리게 되면 컨트롤 버튼들이 달라붙어 움직이지 않는다. 그렇다고 컵에 아이스크림을 먹는 것도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두 손으로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퇴근 후에 단 것이 땡기는 사람들은, 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아이스크림 대신 쉐이크를 먹는 편이 나을 것이다. 

 

taco.jpg

5. 타코 

소프트-쉘 버전의 타코는 살짝 덜 지저분하게 만드는지도 모른다. 바삭거리는 텍사스와 멕시코적 요소가 혼합된 바삭함의 끝판왕인 이 타코는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재앙이다. 만일 한 입 베어 물었을때, 이 쉘이 사방팔방으로 떨어진다면, 산만한 운전자가 자신의 무릎이 아닌 도로 위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순간 모든 치즈와 토마토가 무릎 위로 떨어질 것이 뻔하다.  

하지만 꼭 딱딱한 타코를 먹어야겠다면, 내용물이 흘러 떨어지지 않게 소프트 쉘로 바삭한 쉘의 겉을 한 번 더 감싸고 있는 타코벨의 더블 데커(Double Decker)를 먹을 것을 권한다. 



<출처: https://www.edmund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