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아우디, e-트론 GT 하드코어 RS 출시 계획..테슬라 '모델S'와 경쟁!

아우디가 e-트론 GT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14일(한국시간) 카버즈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S의 경쟁자인 아우디 e-트론 GT가 올해 말 생산된다. 아우디 e-트론 GT 콘셉트가 2018 LA 오토쇼에서 데뷔한 지 거의 2년이 됐다. 아우디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아우디 e-트론의 양산 버전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긴 기다림의 끝이 출시가 임박한 셈이다.

아우디는 생산을 앞두고 위장막에 싸인 티저 이미지를 새로 공개했다. 이전에 공개된 스파이샷에서 보았던 것처럼 e-트론 GT에는 아우디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적용되었으며, 양산형 모델은 매끈한 4도어의 바디스타일과 와이드한 펜더, 경사진 쿠페형의 루프라인을 뽐내며 컨셉 모델과 유사한 모습을 보여준다.

프론트 펜더와 리어 펜더 위쪽에 위치하는 날카로운 캐릭터 라인은 스포티한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켜준다. 눈에 띄는 컨셉 모델과의 유일한 차이점은 전통적인 도어 핸들이 추가되었다는 것이다. 성능 사양은 여전히 비밀에 부쳐지고 있지만 고성능 RS 버전이 일반 e-트론 GT와 함께 출시될 것이라는 사실을 아우디로부터 확인할 수 있었다.

"우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가고 있다. 오늘 e-tron GT와 함께 e-tron GT의 RS 버전이 출시된다는 사실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고 아우디의 글로벌 부문 CEO인 마르쿠스 듀스만(Markus Duesmann)은 말했다.

e-트론 GT의 컨셉 모델에는 듀얼 전기 모터가 탑재되었으며 582마력의 복합 출력을 낸다. 이 파워트레인과 함께 e-트론 GT는 0.5초 이내에 0~62mph(약 100km/h)에서 가속할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149mph(약 240km/h)에 이른다. e-트론 GT는 포르쉐 타이칸과 같은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하드코어 RS 버전은 잠재적으로 약 700마력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e-트론 GT의 또 다른 특징은 엔진 소리를 대체하는 새로운 사운드 시스템이다. 모든 e-트론 GT는 전방에 확성기가 장착되었으며, 32개의 개별 음향 요소를 통해 "혁신적인 전자음"을 발생시킨다. 후면에 또 다른 확성기를 추가하는 사운드 패키지는 옵션으로 제공되며,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를 이용해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소리를 커스텀 설정할 수 있다.

한편, 아우디는 e-트론 GT가 아우디 R8이 조립되기도 했던 독일 네카술름의 볼링거 호페(Bollinger Hofe) 공장에서 2020년 말에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출처 : 데일리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