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스마트폰으로 車문 여닫고..제네시스도 '디지털 키' 쓴다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 다목적스포츠차량(SUV) 'GV80' 콘셉트카./사진제공=현대자동차11월 출시 GV80부터 순차 적용-4월 출시 신형 쏘나타에 첫 장착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디지털 키' 기능을 장착한다. 스마트폰과 차량 연동 기술 연계로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26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11월 내놓는 제네시스 첫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모델인 GV80에 디지털 키를 적용한다.

제네시스 브랜드 중 디지털 키 사용은 GV80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후 내년 상반기 G80 완전 변경 모델, 중형 SUV GV70 등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도 차례대로 디지털 키를 장착한다. 현재는 G70(중형세단), G80(준대형세단), G90(대형세단) 등 3종만 판매하고 있다.

디지털 키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차량 문을 열고 닫을 수 있다. 근거리무선통신(NFC·Near Field Communication) 통신 방식을 활용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면 차량의 문 잠금과 해제부터 시동, 주행까지 모든 기능을 작동할 수 있다.

특히 타인에게 공유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 소유주를 포함해 최대 4명까지 키를 공유할 수 있다. 공동 사용자는 차량 소유주의 허락에 따라 디지털 키를 스마트폰 앱에 다운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차량 소유주가 디지털 키를 공유하면서 사용 기간을 한정하거나 특정 기능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한적 공유도 가능하다.

현대차는 지난 4월 출시한 8세대 모델 신형 쏘나타부터 디지털 키 기능을 적용했다. 쏘나타 구매자 중 대다수가 선택사양인 디지털 키를 골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디지털 키는 차량과 스마트폰 연결을 통한 커넥티드카(무선인터넷으로 외부와 연결되는 자동차) 기술의 첫걸음"이라며 "차량 공유 시대에 차량 이용의 편의성과 다양성이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디지털 키' 적용을 위해 화이트 해커(사이버 해킹 방어 전문가)로 구성된 사내 조직을 만드는 등 보안 강화에 힘썼다. 실제 이 조직은 쏘나타의 모의 해킹을 수개월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석한 현대기아차 전자제어개발1팀 연구원은 그룹 디지털 미디어 채널인 HMG저널 인터뷰에서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의 발급부터 관리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보안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GV80은 디지털 키 외에도 14.5인치 와이드형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탑재하고 차 스스로 차선 변경이나 분기로 진입, 본선 합류가 가능한 고속도로주행지원기술(HDA2)도 장착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는 GV80부터 고급차를 중심으로 자율주행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Daum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