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리카의 100세 시대

칼럼니스트: 신디 최, 제니

건강한 삶을 살기위한 팁과 정보등 다양한 방법을 알려 드립니다.

866) 566-9191
웹사이트: www.kfucoidan.com
이메일: cindy@kamerycah.com

 
암환자의 마음가짐
08/26/2021 12:00 am
 글쓴이 : Uminoshizuku
조회 : 401  
   https://www.kfucoidan.com/ko/ [21]




건강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하던 순간, 청천벽력처럼 듣게 되는 암소식은 암환자 당사자 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충격으로 다가옵니다.

생각지도 못한 소식에 암환자들은 절망에 빠지게 되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혼란에 빠지게 되는데요, 이럴 가족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합니다. 암이라는 현실에서 누구보다 충격적인 것은 암환자 본인이기 때문에 가족 분들이 강한 의지를 가지고 환자분을 케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현재 항암 치료는 매일 같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으며, 새로운 항암 약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의사 분의 지침에 따라 병원 치료에 임하시면 분명 좋은 효과를 보실 있습니다. 치료는 의사를 온전히 믿고 맡기면 되지만, 병원에서도 해결할 없는 것이 환자 분들의 마음입니다.

암이라는 소식을 들었을 누구나 화가 있고 분노할 있습니다. 감정들을 누구보다 가족분들이 이해하고 있으셔야 합니다. 환자 분들의 예상치 못한 분노와 짜증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야 하는 것이죠.

또한, 환자분을 격려하는 마음도 잊지 않아야 합니다. ‘ 될거야,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무조건적인 위로보다, 힘들 내가 옆에 있어주겠다는 말없는 이해 환자 분들에게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우울함에 빠진 환자 분들과 함께 야외 활동을 늘리고, 식사를 하고 산책을 같이 하며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환자분들은 어떤 마음을 가져야 할까요?

먼저 암을 부정하기보다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암은 한달 내에 치료할 있는 병이 아닙니다.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년을 함께해야 암을 인식하고 생활에 함께 동반하는 질병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평소 책읽기를 좋아하셨다면 책을 읽고, 운동을 좋아하셨다면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신체적으로 불편한 점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어디가 불편한지 의사나 가족들에게 말해야 합니다. 혼자서 끙끙 앓기보다 다른 사람의 조언을 구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정신과 치료도 고려하는 것입니다

한국 분들은 정신과 상담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거나 기피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정신의학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다면 항암 치료 과정이 훨씬 수월해지실 겁니다.

지금 글을 읽고 계신 분들 , 본인이 환자이거나 가족 분들 누군가 환자라면 마음이 무척 무거우실 거라 생각합니다. 이번 글이 조금의 위안이 되시길 바랍니다.


---

후코이단 「우미노시즈쿠」는 고객 분들께 도움이 되는 건강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무료 전화: 1-866-566-9191(한국어)

https://www.kfucoidan.com/k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93 노화로 인한 안질환 10/11/2021 346
92 수건을 이용한 어깨 스트레칭 10/04/2021 429
91 신장의 이상 증상 09/30/2021 467
90 웃음은 최고의 보약 09/27/2021 266
89 대장암을 예방하는 방법 09/15/2021 799
88 당뇨병 합병증을 피하기 위한 생활 습관 09/13/2021 408
87 폐경기 여성에게 필요한 음식 09/12/2021 316
86 낮잠이 필요한 이유 09/06/2021 2799
85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습관 09/05/2021 316
84 침 생성을 촉진하는 운동 08/31/2021 410
83 암환자의 마음가짐 08/26/2021 402
82 화학 치료 후 메스꺼움을 줄이는 방법 08/23/2021 241
81 우울증 해소에 좋은 음식 08/19/2021 588
80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간단하고 효과적인 홈케어 08/16/2021 431
79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한 관절염 08/12/2021 531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