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97. 예술이 꽃피는 내가 사는 LA.
02/01/2020 11:41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1,734  
   http://www.balletjean.com [227]



예술이 꽃피는 내가 사는 LA.

 누가 말했던가? 엘에이를 “ 천사의 도시 축복받은 땅 ”이라고 하였던가? 그 말이 저절로 나온다. 무용, 음악, 미술 등 문화예술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곳이 도처에 있다. 최근 나는 브로드 미술관, 모카 박물관을 방문하여 모처럼 한가하게 일요일을 즐겼다. 이탈리아에 메디치 가문이 있다면 엘에이에는 브로드 부부가 있다. 일억사천만 달러의 비용이 투입된 브로드 건물은 현대 미술가 작품이 수백 점을 소장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모카 미술관도 사천만 달러를 독지가가 기부하여 앞으로 5년간 무료입장을 할 수 있다고 하니 앞으로 더욱 자주 갈 수 있을 것 같다.


“ 이건 나도 그맇 수 있을 것 같은데? 미술품이 왜 그렇게 비쌀까? 도대체 얼마어치를 내가 본 걸까? ” 수천억 상당의 천문학적 숫자 미술품들을 감상보다 돈으로 먼저 계산되는 것이 나만의 생각일까? 책으로만 보던 예술가의 작품을 해년마다 직접 볼 수 있는 그것만으로도 부자가 된 기분이고 부러울 게 없다는 감사의 생각을 갖게 되었다.


한미여성회에서 현대미술사 강좌를 들은 덕분에 이젠 내가 도슨트가 된 거처럼 캡션을 안 보고도 작품 설명을 다해 준다. 제프 쿤스, 바바라 크루거 , 앤디 워홀, 로버트 테리엔, 로이 리히텐슈타인, 장 미셸 바스키아, 무라카미 타카시, 마크 로스코 등 이제는 아는 만큼 보이기 시작했다. 긴 줄에 포기했던 야요이 쿠사마의 인피니티 미러룸을 드디어 보았다. 45초의 무한대 짧은 찰나의 순간을 놓치기 싫어 열심히 사진을 찍고 또 찍었다.


배우면 배울수록 내가 알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많다는 것을 자각하게 되고 하나씩 알아가고 배우는 과정에서 즐거움이 생긴다. 나의 취향, 아비투스는 내가 만들 것이고 거듭하여 감상할 때마다 성장해가는 나 스스로의 모습을 발견하며 기뻐한다.


 작품 앞에 서서 멋진 발레포즈를 잡고 사진을 찍어본다. 마치 평범한 나의 일상과 예술이 하나가 되어 융합돤 또 하나의 내가 만든 작품 세상을 상상한다. 그러면 지금까지 무심히 지나쳐간 예술의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아이디어와 영감이 떠오른다. “ 나도 이렇게 표현할 수 있겠네. 이런 소재, 이런 느낌으로 설명이 가능하네. 이건 무슨 뜻이지?”하며 계속 질문을 나에게 던진다.


수많은 사람들이 마크 로스코의 그림을 보면 운다고 한다. 그 이유를 알고 싶어서 나도 그림 앞에 앉아서 한참 동안 생각에 잠겨 보았다. 침묵 속에서 작가에게 내 마음을 들킨 거 같아서 머쓱해서 주의를 두리번거린다. 정답을 아무 곳에서 나에게 가르쳐 주지 않는다. 그는 나에게 속삭인다. 보이는 대로 그림을 보려고 하지 말고 느끼는 대로 보라고....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09 109. 집에서 운동하는데 살이 찌는 이유 05/04/2020 2124
108 108 . 코로나 이후 예술은 어떻게 변할까 04/27/2020 1518
107 107. 코로나 극복 예술이 위대한 이유 04/20/2020 1485
106 106. 봉사하는 LA 한인회 감사합니다. 04/13/2020 1825
105 105. 온라인 라이브 발레수업 최고 인기 04/06/2020 1407
104 104. 발사모 온라인 발레수업 따라 하기 03/30/2020 1489
103 103. 집에서 할 수 있는 초간단 발레 03/16/2020 1570
102 102. ABT 발레단 세계 초연 " 사랑과 분노 " Love and Rage 공연리뷰 03/09/2020 1427
101 101. 꾸준한 운동습관으로 면역력 업. 03/03/2020 1659
100 100. 무용교육방법 인턴쉽 프로그램 02/24/2020 1294
99 99. BTS블랙스완 춤 속에 삶을 배운다. 02/16/2020 1533
98 98. LA 발레단과 함께 발란신의 발레 작품 배워요. 02/12/2020 1579
97 97. 예술이 꽃피는 내가 사는 LA. 02/01/2020 1735
96 96. 꿈나무 발레리나 인재양성 봄학기 프로그램 개강 01/27/2020 1350
95 95. 매튜 본 백조의 호수 공연리뷰 01/20/2020 136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