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70. 나의“ 성채 ”( The Citadel )를 찾아서..
04/05/2021 05:41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798  
   http://www.balletjean.com [91]



3월 미션 성공  성채  Novel by A. J. Cronin

 

이책을 읽기전에 나는 제목만 보고 성채 ( The Citadel ) 를 불꽃놀이가 있고 아름다운 공주와 왕자와 함께 살고 아무런 걱정없는 화려한 디즈니랜드 궁전을 생각했다. 아마도 LA에서 자주 보던 시타델아울렛이 생각나서 그랬을까?  600페이지가 넘는 두권의 책이다. 한달동안 가지고 다니면서 천천히 늑장을 부리며 잃은 덕택에 커피도 쏟고, 책 읽다 잠들어 찢어지고 마치 입시공부한 책처럼 너덜더널 해졌다. 글의 문체나 내용이 어렵지 않고 쉽게 읽혀 지는 책인데 나에게는 쉽지 않은 책이였다.작가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을까? 이작품이 왜 전세계에 감동을 주는 책일까?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거지? ” 이 단 한문장이 나에게 다가 오며 잠시 멈추게 한다. 무엇을 위해 나는 이렇게 달려 왔을까? 나에게 있어서 보이는 성채와 보이지 않는 성채가 무엇일까?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곰곰히 생각해 볼 수 잇었다. 낭만독서모임에서 함께 읽고 토론할 책이 아니였다면 나는 이책을 평생에 만나지 못했을것이다.


 

 의사출신인 영국작가 크로닌의 자서전인 소설로 주인공 의사 맨슨을 통해 메세지를 전하고 있다. 행복이란 세속적인 부와 상관없이 내면의 정신적인 것이라 말한다. 어려움 속에서도 자기 자신을 잃어버리지 않으려고 노력하지만, 어느 순간에  흔들리고 자신이 스스로 그 성채 안에 갇히고 만다. 그의 곁에서 이상을 지켜주던 아내 크리스틴이야 말로 우리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를 알려 준다. 나는  이책의 내용을  전혀 모르고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그녀의 죽음이 나올때 나는 미리  예상을 했다. 내가 소설을 쓴다면 여기쯤에서 크리스틴을 무슨사고로 의사 맨슨을  힘들게 하고 그일을 통해 자기 통찰과 성장을 하지 않을까 하며 읽었는데  내 추측이 맞았다. 작가와 나는  시대를 떠나 무언가 통했다. 어려운 의학용어가 나오듯  나도 이 참에 발레용어 넣어 소설을 하나 써볼까? “  하며  완성된  나의 소설책을 들고 있는 나를 상상하며 흐믓해 한다.


 

 나는 지금 새벽 3시가 되어도 잠 못이루며  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 을 쓰고 있다. 진발레스쿨을  오픈한 2004년부터 16년이란 지난 세월 동안 매주 일요일 저녁이면 이렇게  칼럼을  써왔다. 917회의 칼럼을 쓰는 이유가 무엇을까? 아직도  발레서적을 뒤적이며  공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누가 시켰으면 절대 못하는 일이다.그가 발길을 돌려 시간에 늦지 않도록 급히 나가려   보니 앞의 하늘에서 성채의 흉벽 모양의 구름이 뭉글뭉글 밝게 떠올라 있었다." 이소설의 마지막구절처럼 나는  글을 쓰고 책을 통하여 나자신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며 긍적적인 생각과 새로운 미래를 생각하게 된다

 

 

 그동안 코로나로 인해 어둡고 기나긴 터널도 이젠 지나가고 있다.  코로나 백신주사도 모두 맞았고 몸도 마음도 홀가분하다. 이제는 처음처럼 다시 시작할것이다.  5월의 낭만독서모임은 모두 함께 만나서 토론을 하기로 하였다.  같은취미 같은생각, 독서를 통해 만난 이모임은 그 어떤 모임보다 소중하다. 나를 많이 일깨워 준다.  나의 성채를 찾게 해주는 모임이다. 살면서 나를 찾고 싶은가?  정답은 여기에 있다. 책을 읽는 낭만독서모임이 당신과 함께 할 것이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 Stree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74 184. 당신 자녀가 발레리나의 꿈을 가졌다면.. 07/13/2021 467
173 183. 발레 아라베스크에서 나를 찾는다. 07/05/2021 481
172 182. 행복한 시간 주니어 발레 06/28/2021 530
171 181. 키즈 놀이 발레 너무 재미있어요. 06/21/2021 645
170 180. 진발레스쿨 섬머 댄스 특별 프로그램 06/14/2021 852
169 179. 진발레스쿨에 다시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06/07/2021 2857
168 178. “ 드디어 라크마 미술관에 왔다. “ 06/01/2021 2851
167 177. 나는 진발레스쿨 꿈나무 발레리나. 05/23/2021 859
166 176. 우리 곁으로 다시 찾아온 발레 05/17/2021 795
165 175. “ 코로나 극복 꿈나무 발레리나 패밀리 댄스 페어 " 초대합니다. 05/10/2021 579
164 174. 발레 이론을 배우는 진발레스쿨 05/03/2021 620
163 173. 발끝의 예술 토슈즈의 매력 04/26/2021 623
162 172. 취미 발레 나도 해볼까? 04/19/2021 796
161 171. LA 한인회 “ 문화의 샘터 ”를 아시나요? 04/12/2021 2841
160 170. 나의“ 성채 ”( The Citadel )를 찾아서.. 04/05/2021 79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