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48. 강수진“ 나는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 리뷰
11/02/2020 06:24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1,587  
   http://www.balletjean.com [187]




강수진나는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  리뷰


요즈음은 시간이 많이 생겼는데도 모든 일에 열정이 점점 사라진다. 내가 아침에 몇 시에 일어나는가? 하루 종일 무엇을 했는가? 오늘 하루를 알차게 시간을 보냈는가? 생각해 보니 많이 나태해졌다. 모든 게 시큰둥해졌다. 코로나 19 때문이라고 책임을 떠맡긴다. 언제 다시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올지 모르는 팬데믹 지금 이 상황이 의욕을 점점 희미하게 만드는 것 같다. 허전한 마음과 남는 시간을 뭔가 채워보고 싶은 마음에 서점에 갔다가 강수진의 “ 나는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 ” 책을 만났다. 그 책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수년 전 나온 책인데 나는 이제야 본다.


사람들은 세계적인 발레리나 강수진의 얼굴은 잘 기억을 못 해도 기형처럼 변한 그녀의 발 사진은 SNS를 통해 많이 보았고 기억을 하고 유명하다. 단 한 장의 발 사진은 다른 설명이 필요 없다. 보는 순간 얼마나 연습을 했으면 저렇게 돠었을까? 하며 코끝이 찡해지는 진한 감동을 받는다. 그녀의 자서전은 모든 열정과 인생철학을 대변한다.


동양인 최초로 스위스 로잔 발레 콩쿠르에서 우승, 슈투트가르트 발레단의 최연소 단원으로 입단, '브누아 드 라 당스 최우수 여성 무용수상, 국립발레단 단장 등, 최초, 최고 등 화려한 그녀의 수식어 뒤에는 하루 19시간씩 반복된 연습과 노력이 있었다고 한다.


강수진은 나의 모교인 선화예중에 5년 정도 후배다. 그렇지만, 나는 선화예중 2기로 이미 내가 졸업하고 나서 그녀는 입학하였기에 우리는 서로 알지는 못했다. 하지만, 나는 강수진 후배가 너무 자랑스럽기 때문에 같은 선화 예 중고 출신이라는 것 하나만으로도 긍지와 자부심을 느낀다.


책 속에는 많은 교훈이 있다. 그동안 수많은 책을 읽어보았지만 이 책처럼 공감과 진한 감동을 주는 책은 많지 않다. 하나하나의 에피소드에서 놓칠 수 없는 교훈이 너무 많아 마음에 와 닿는 곳은 밑줄 긋고 마크해본다.“ 제 목표는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사는 것입니다. 나의 유일한 경쟁자는 어제의 강수진이다. 가슴 뛰는 삶이 진정으로 무엇인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녀의 열정에서 나는 지난날을 반성하며 잠에서 다시 깨어난다.

 

발레리나를 꿈꾸는 아이들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이다. 발레수업이 끝나고 아이들과 함께 발 사진을 찍고 웃으면서 나는 이렇게 말했다. “ 앞으로 토슈즈를 신고 연습하면서 발톱이 빠지거나 피가 나는 경우 열심히 했으니깐 선생님이 선물줄꺼예요.”아이들은 좋아하였고 그녀의 발 사진을 프린트하여 진발레스쿨에 걸어놓았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S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4 164. 맘엔 미 3살 유아발레 함께 배워요. 02/22/2021 9319
153 163. 품위 있는 내 모습 발레로 만든다. 02/15/2021 708
152 162. 노르웨이의 숲 Norwegian Wood (상실의 시대)리뷰 02/08/2021 773
151 161. 발레가 아이들에게 좋은 이유. 02/01/2021 737
150 160. 발레도 섹시할 수 있다. 01/25/2021 1008
149 159. 새해 결심 운동 잘 되고 있나요? 01/18/2021 806
148 158 “ 하얀 성 “ 리뷰 (:The White Castle) 01/11/2021 918
147 157. 새해 결심 일상을 발레리나처럼 움직여라… 01/04/2021 939
146 156. 코로나 19 극복 온라인 희망 무용 발표회 성황 12/28/2020 867
145 155.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코로나 19 극복 희망 콘서트 12/21/2020 965
144 154. 발레 사랑 함께하여 든든합니다. 12/15/2020 952
143 153.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 리뷰 12/07/2020 1067
142 152.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춤을 멈추지 않는 이유. 11/30/2020 1109
141 151. 달항아리와 발레블랑 카르마 11/23/2020 941
140 150. 아들과 연인(SONS AND LOVERS) 리뷰 10월 미션 성공 11/14/2020 13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