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칼럼

김희영

김희영 부동산 대표

  • 라디오코리아 "부동산 칼럼" 기고
  • 한국일보 "부동산 칼럼" 기고

수금 대행사 (Collection agency) (1)

글쓴이: kiminvestments  |  등록일: 07.27.2011 18:09:57  |  조회수: 5296

채권자가 돈을 못 받으면 빚진 돈을 받아주는 수금 대행회사를 선정하게 된다. 수금대행 회사는 빚진 돈을 받아 주는전문가들이다. 돈을 지불하라면서 별의별 공갈 협박도 한다. 이들로부터 전화를 받고나면, 돈 없는 서러움과 공갈 소리가 귀언저리를 두들겨서 잠을 설치게 된다. 빚을 줄 때는 부처님이요 받을 때는 염라대왕이라는 속담이 이를 잘 표현 해 주고 있다.

수금회사는 채권자 돈을 받아주는 몫의 10~30 % 또는 그 이상을 챙겨서 살아가는 공인된 ‘조폭‘ 같은 업체다. 부채의종류와 부채 연체 기간에 따라서 수수료 차이가 있다. 시일이 1 년 정도 경과된 부채는 수금 비용을 많이 받는다. 채권자가 수금 대리 회사를 과거에 1개 정도 옮겨진 뒤에 다시 다른 수금회사로 위탁 되었다면 수금 비용을 더 많이 받는다. 왜냐하면 돈징수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때로는 수금 대행 회사가 채권자의 빚을 헐값에 사들인 후에 이익을 남기는 장사를 하는 곳도많다. 이것이 큰 사업이다. 1 년 이상 연체된 부채, 돈 받기가 어려운 부채를 빚 전체 액수의 1~5 %에 구입해서는악착같이 돈을 받아낸다.

이렇게 남의 빚을 구입하는 것을 ’쓰레기 부채 구입자 (junk debt buyers)'라고 한다.수금회사는 어떤 법률 회사에 일정한 보수를 지불하고서 자기들이 법률 회사인양 위장하기도 한다. 어떤 변호사는 이들한테 이름만빌려주고는 실제로 모든 서류는 수금 대행 회사에서 업무 처리를 한다. 변호사가 일 한 것 처름 꾸미는 짖이다. 물론 법적으로허용이 안 된다.과거에는 수금 대행회사에서도 소송에 따른 변호사 비용이 많이 지출되므로 채무자한테 편지를 보낸 후 전화 독촉으로 채무자를 괴롭혔다. 전화 독촉에서 여러 가지 공갈협박으로 채무자를 괴롭히기 때문에 채무자가 빚을 내어서라도 돈을 지불 해 왔다.

최근에는 불경기에서 빚 받아내는 경향이 변했다. 빚을 받아내기 위해서 $8,000 짜리 빚도 소액 재판소가 안인 지방법원을통해서 빚 청구 고소장을 보낸다. 소액 재판 청구 상한 액수가 $7,500 이다. 소액 재판 접수 비용은 $75 이다. 그런되도 이런 소액의 빚을 받기 위해서 소액 재판을 통하지 않고서 지방법원에 청구를 하면 비용이 비싸다. 지역에 따라서 약간차이가 있지만 수수료가 $395-450 된다. 서류일도 많이 해야 된다.

대부분은 소송 대상이 안 되는 것도 돈 받기 위한 협박수단으로써 고소장을 보내기도 한다. 고소장을 받은 채무자는 고소장에 대한 답변서를 작성하기 위한 접수 비용도 $300 정도된다. 거기에다가 변호사를 채용해야 소송 절차에 대한 답변서를 제대로 작성 할 수 있다. 채무자는 이 때에 빚보다도 변호사비용이 많이 지출된다는 현실을 알게 된다. 그러므로 이때에 채무자는 수금 대행 회사에 무릎을 꿇게 되는 것이 현실이다.

웬만하면 수금 대행회사에서 요구하는 액수의 10 ~20 % 탕감 받는 선에서 합의를 이끌어 내고 만다. 수금 대행 회사는 이런것을 노리고서 적은 채무 액수에 대해서도 고소장을 보내는 것이다. 수금 대행회사가 처음 요구하는 액수를 분석 해 보면, 안받아도 되는 엉터리 돈 까지 포함시켜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10~20 % 흥정했지만 실제 지불 할 액수 보다도 훨신 많은액수이다. 지불 안 해도 될 돈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수금 대리 회사에서는 흥정을 하지 않고서 고소장을 보내는 경우가있다. 모든 서류를 갖이고 있기 때문에 승소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채무자 생각에는, 수금대행 회사가 부동산을 압류, 월급압류 같은 방법으로 채무자를 꼼짝도 못하게 만드는 것으로 생각 한다. 채무자는 싸움을 할 자료가 없기 때문에 싸움 할 필요없이파산신청을 계획하지만, 이것은 잘못이다. 고소장을 받았더라도 흥정은 계속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된다. (끝)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452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