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대니 윤

블로거

  • 정부의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
  • 주류사회에서 활동중인 블로거

늦었다! 생각할 때가 적기입니다(Passive Income)!

DannyYun  |  등록일: 10.30.2023  |  조회수: 5100


블로그에 대한 열정은 한물 갔다!! 이제는 영상이 대세다!!


맞습니다! 틀린 이야기는 아닙니다. 블로그 열정이 과거와는 다르게 침체된 것도 틀린 이야기가 아닙니다.

그런데 유투브나 틱톡과 같은 영상 매체에 푹~~ 젖어든 분들이 경원시 한것이 하나가 있습니다. 아직도 대기업, 아니 소규모 업체라도 그들이 홍보 방식으로 블로그를 선호하고 있다는 내용을 등한시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 글을 쓰는 저도 근래 블로그 하나를 명의 변경을 했었습니다. 물론 저도 오랜 시간 숙고를 거듭했습니다. 제가 피와 땀을 바친 블로그를 다른 이에게 양도를 한다는 것이 내키지 않았기 때문이죠. 그런데 과감하게 결행을 했었습니다. 물론 거절치 못하는 내용이 있었음도 부인치 않겠습니다. 그 대표적인 이유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한국의 인터넷 환경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이게 무슨 이야기냐 하면 해외 여행을 해보지 않으신 분들은 잘 느끼지 못하시겠지만 한국 땅을 벗어나는 순간 여러분은 깜깜이(?)가 되시는 것을 경험하셨을 겁니다. 설사 호텔에서 제공하는 무료 와이파이도 속도가 느리는 것은 둘째 문제라 쳐도 간간히 끊기는 것이 더 문제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런 최적의 인터넷 환경을 가진 한국에서 그런 환경을 적극 이용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기도 합니다. 지금 미국의 인터넷 환경은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그런 빠른 변화를 감지하지 못하고 허구헌날 인터넷 한글 신문이나 영상으로 소일하는 아이들, 청소년, 중 장년층들이 휴대폰과의 눈대화로만 시간을 허비(?) 한다는 이야기 입니다.

그런데 이런 장황한 이야기를 펼쳐 놓으면 중장년층의 나잇대를 가지신 대부분이 하시는 말씀이 이렇습니다. 에이! 나는 인터넷 세대가 아니여서 그렇게 능수능란하게 하지 못해! 라고 말입니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는 이제 더이상 통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아래의 글에서는 왜? 그런 핑계가 통하게 되지 않는지를 소상하게 설명할까 합니다.



Passive income(부수입)을 만드는 도움의 글!! https://wemembers.tistory.com/1226

전체: 767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