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팁의 부담감을 언급하기 시작한 미국인들!!
07/31/2018 03:51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358  
   http://wemembers.tistory.com/ [260]



미국에 여행을 오는 한국인들이 제일 어색케 하고 난감해 하는 것이  영어 구사의 어려움도 있지만  사실 식당에 가면 식사 후, 팁에 대한 정확한 개념이 없어 난감해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소위 그들의 변을 들어 보자면 내가 돈내고 먹는 음식인데 거기다가 왜? 봉사료를 내야 하나? 그런 봉사료는 그 음식값에 포함이 된게 아니냐? 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물론 그분들은  미국의 문화에 익숙치 않아서 그럴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 팁에 대한 문제는 무척 민감한 사안이라  정치 이야기나 종교 이야기는 결론이 없어 한번 논쟁이 붙게 되면 끝이 없다고는 하나 이 팁에 대한 문제도  결론이 없을 정도로  미주 한인 사회에서는  뜨거운 감자로 통할 만큼 논쟁 대상이 되기도 합니다.  제가 거주하는 지역의 게시판에 이런 팁 이야기가 나오면  밤이 샐 정도로 논쟁이 붙는 사안이 되어 나중에 가선 육두 문자가 오가는 그런 내용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팁이 점점 오른다 합니다.  일반적으로  아주 격조있고 하얀 테이블보가 깔려있는 그런 고급스런 식당, 밥을 먹으로 가는게 아니고 우아함과 격조있는 분위기를 맛보러 간다는 어느 정신 나간 사람의 표현을 빌리자면 팁은 15프로다!!  라고 이야기는 하는데 근래 그런 팁이 25프로 혹은 그 이상을 상회를 한다는  이야기가 조심스럽게 퍼지고 있는가 반면, 팁의 자체를 우리 레스토랑에서는 없습니다! 라고 하는 신선한 캐치프레이즈를 내거는 그런 한발 앞서간 업주들이 있기도 합니다.


그래서 본  포스팅에서는 팁!! 어디까지 갈거니?? 라는 주제로 팁에 대한 근래의 미국인들 사이에 조용하게 번지는 팁에 대한 거부감을 자세하게 묘사할까 합니다.


팁을 없앤 어느 레스토랑의 신선한 도전!!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8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5620
644 돈 많고 나이 많은 남성과 결혼하려는 여성들의 이야기!! 08/20/2018 1781
643 150명의 인명을 앗아간 어느 조종사의 일탈 행위!! 08/19/2018 1658
642 크루즈 여행! 해야 될것과 하지 말아야 할것들!!! 08/18/2018 1681
641 샌프란씨스코에 가시면 이 버스는 꼭 타봐야 할듯!! 08/17/2018 3072
640 스시(sushi)!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 08/16/2018 2600
639 항공기 승무원을 내편으로 만드는 극히 일반적인 상식!! 08/15/2018 2539
638 달리는 자동차에 세금 징수하려는 얄팍한 미 주정부!! 08/14/2018 2064
637 내 피검사 비용이 10,169불 08/13/2018 2327
636 알차게 즐기는 미국 기차 여행 101!! 08/12/2018 2256
635 미국 호텔이 고객과 공유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들!! 08/11/2018 2224
634 일부 미국 공항 검색 직원들의 지저분한 뒷이야기들!! 08/10/2018 2695
633 미 연방 경찰에 급습()당한 어느 산후 조리원 이야기! 08/09/2018 2414
632 모르면 현혹 당하는 미 도매업체들의 광고 내용들!! 08/07/2018 2487
631 미국인들의 일편단심 Made In China 사랑 08/06/2018 2035
630 우리가 모르는 맥도날드 뒷이야기들!! 08/05/2018 236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