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내 나이 50!! 그리고 해고라는 두 글자!!
11/15/2017 07:53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457  
   http://wemembers.tistory.com/ [198]




아니!! 진급도 보장이 되고 인사 고과며  매년 치는 영어 고과 시험도  우수하고 해외 연수도 갔다 왔겠다 남들이 부러워 하는 
부서에도 근무도 하겠다 뭐가 아쉬워서 미국으로 이민을  간다는거야???  사표를 제출을 했더니  기술부 이사가  당장 오라고 해서 갔더니
이사님이  하는 이야기 랍니다.
 
 아니 남들은 대학을 졸업을 하고  3년 이상 넘어야 대리로 진급을 할까 말까 하는데  2년도  채 안되서  대리로 진급을 하고  조금 있으면 과장도  바라 보는데  뭐가 아쉬워  회사를 그만두니?  너 미쳤니? 가서 고생 하려구? 참! 너라는 녀석은  이해를 못하겠다!   입사 동기들이  한심하다는 투로 혀를 차면서 이야기를 했다 합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뒤로 하고 사무실로 올라가  퇴근 준비를 하려는데 부서장인  주 부장님이 부르십니다.  " 자네 다시 한번 생각해 보지?  젊은 혈기에  고생은 사서 한다 하지만  너무 아까워서 그래."
 
 필자가 잘아는 어느 형제 분이  당시 80년대 초  당시 내노라 했었던  유명 H 건설에서  근무를 할 당시  사표를 내고 미국으로 오기전  부서장과 입사 동기들이 언급한 말이라 합니다.   당시 입사 동기들은  미친 놈!! 이라고 표현을 했다 합니다.  고생을 사서 한다고 말입니다. 그러던 세월이 벌써  30년 가까이 흘렀습니다.  그분은   한국을 자주 가는 편은 아니지만 2000년도에   머리를 시킬겸 한국을 방문을 했었습니다. 당근 입사 동기들과 술을 한잔 할 기회도 있었습니다. 술이 여러 순배가 돌자 거나하게 취한 동기들은  본심을 털어 놓기 시작을 합니다.  물론 불경기 여파로  건설 경기가 예전과 같지는 않았지만  동기들 모두는  소위 서울의 명문 대학 출신들이라  나름 출세 가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그분은  생각을 했다 합니다. 그런데 그런 생각도 잠시  그들은 이미 회사에서 밀려나  명퇴라는 잘 포장된 허울로 거리로 밀려났고  한놈은  고향인 강릉으로 내려가 당구장 차리고 한놈은  책 외판원으로  다른 놈은 퇴직금으로 치킨집을  차리고 하다 망해서 백수로 있었던  겁니다.
 
 " 짜식!!  니가 선견지명이 있었던거야!   당시 우리는 회사를 그만둔 너를 보고  미친 놈이라고 했었지. 그런데 그게 아니었던거야!!" 라고 이야기를 했다 합니다. 당시 술자리를 파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지하철 속에서  많은 것을 생각을 했었던 지난 날의   모습이었다고 웃으면서 이야기를 합니다.
미국은 나이를 먹어도  이력서에 나이를 묻지를 않았습니다.  생년 월일  적으라 이야기도 않합니다. 능력만 있으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한 것으로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지천명의  나이로 진입을 하다보니 자신감이 떨어진다 합니다. 불러 주는데도 없습니다.   나이 먹어서 팔다리에 힘이 떨어지는데  자신감도 떨어진다 합니다.
 
 아래에 소개가 되는 내용은 50세를 갓넘은 어느 미국인 여성의 이야기 입니다!!
그냥 편하게 미국인의 이야기 이겠지!!!  라고 생각을 하실수 있습니다만  이글을 보시는 분의 미래의 이야기, 아니 현재의 이야기가 될수도 있습니다.
바로 당신의  이웃, 아니 교회나 성당에 나가면  형제의 일이 될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당신의 일이 될수도 있습니다. 미국에 와 열심히 일을 하다 어느 순간 시간이 있어  잠시 뒤를 돌아 보았더니  시간에 밀려  머리카락이  반백이 된 자신을  바라 보고 너무 서글프다는 어느 지인의 이야기를  전화 너머로 듣고 무심코 마우스를 클릭을 하다  조만간 우리의 현실로 다가올수 있는 어느 미국인의  글이 우리들에게 공감을 불러 일으키기에 적합해, 근래 미주 한인의 많은 수가 베이비 부머 세대로 진입을 하는 중 장년층이 다수라 그들에게 혹시 있을지 모르는 해고와 은퇴라는 갈림길에 있는 우리 한인들에게 나름 용기와 나도 할수있다!! 라는 자신감을 불어주기에 안성마춤인 내용이 있어 나름 기술을 해보았습니다.


명퇴로 포장해 강제로 밀려난 어느 미국인 이야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32


내용에 공감이 가신다면 지인들과 같이 자신의 social media를 이용해  공유해 주셨으면 합니다!!


아래의 화보는 비지니스 인사이더에서 발췌를 했고 하단의 빨간 원안에 있는 인물이  장본인인 Gillian Reynolds입니다.(Zip Code Wilmington 2017 class)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11189
404 내 나이 50!! 그리고 해고라는 두 글자!! 11/15/2017 2458
403 북가주! 이 도시가 갑자기 언론의 주목을 받는 이유는 11/14/2017 2553
402 내가 은퇴후, 생활할 주택 공간은 뒷마당 11/13/2017 2614
401 빚에 허덕인 어느 미국인 부부의 이야기!! 11/12/2017 2653
400 근무 첫날, 내가 만난 데이트 커플들!! 11/11/2017 2228
399 식탁 위의 휴대폰을 금지하는 어느 레스토랑!! 11/10/2017 2127
398 크리스피 크림 도넛이 국제 암시장에 11/09/2017 2406
397 자동차 리스 계약을 무리없이 파기하는 방법!! 11/08/2017 2419
396 아이가 다섯인 홀애비의 세상살기!! 11/07/2017 2623
395 이혼, 사별 그리고 전 배우자의 연금과의 관계!! 11/06/2017 2076
394 연휴만 되면 본국의 친인척 때문에 걱정스런 미주 한인들!! 11/04/2017 2471
393 어느 미국인이 느낀 무분별한 복지국가의 여행 경험담!! 11/02/2017 2632
392 꿈보다 해몽이 좋았었던 나의 은퇴 생활!! 11/01/2017 2062
391 미국 장례업체!! 무엇이 거품인가 10/31/2017 2079
390 세대간의 갈등으로 비화된 미국의 주택 시장!! 10/30/2017 2452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