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가정의 행복은 ‘우리’속에 있다]
01/06/2010 03:33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141  


모 방송국의 연속극을 보면 사이가 매우 좋은 두 부자가 나온다. 시쳇말로 파파보이라고 할까? 아들은 이혼남인데, 난 그런 설정이 상당히 설득력 있다고 본다. 자식을 끼고돌아 잘되는 집안을 보지 못했다. 특히 요즘처럼 부부갈등뿐 아니라 고부갈등이니 역고부갈등 등 가정의 행복을 방해하는 걸림돌이 많은 때엔 더더욱 그렇다.

내 주변에 남편이 아니라 시어머니와 결혼했다고 말하는 주부가 있다. 고부 사이가 얼마나 좋은지, 어디 나가면 십중팔구 모녀로 안다는 것이다. 이 부부는 결혼 전에 이런 약속을 했다고 한다. 니 부모, 내 부모, 이렇게 편을 가르면 되는 일도 안된다, 상대의 부모와 가족을 먼저 챙기자는 것이 이들의 결혼신조였다.

부부 사이에 더 자존심 상하고, 더 치사한 일이 많다고들 한다. 결혼을 하면 부모가 또 생기고, 사위건 며느리건 자식이 생기는데, 내 부모, 내 자식하다 보면 참 얄궂은 일들이 벌어진다. 시부모님 생신에 이렇게 했으니, 친정 부모에겐 그만큼 하나 두고보자며 벼른다거나 부모님 용돈 드리는 건 당연하고, 처가에는 대단한 일이라는 등, 가족 사이에서 도저히 일어나지 않아야 할 일들이 현실에서는 비일비재하다.

고부갈등을 방치한 남편의 책임이 크다며 아내에게 위자료를 지불하라고 한 법원의 판결은 가정의 불화는 당사자뿐 아니라 모든 가족구성원의 책임이라는 걸 새삼 확인시켜준다. 달리 말하면 가정의 화목 또한 모두 노력해야 얻어진다는 것이다.

결혼은 ‘나’가 아닌 ‘우리’의 마음가짐을 가져야 하는 생활이다. ‘시’자, ‘처’자 등 이런 접두어는 빼고 그냥 우리 부모, 우리 가족으로 받아들이자. 아들에게 이렇게 호통치는 어머니를 본 적이 있다. “니가 우리를 하찮게 여기는데, 피 한방울 안섞인 며느리야 오죽하겠느냐?” 참으로 가슴 서늘해지는 말이다.

가정에서 꼭 내 편이 필요하다면 아내는 시댁에, 남편은 처가에 손을 내밀자. 친정에 가서 남편의 험담을 늘어놓는다거나 결혼 몇년이 지나도록 아내가 아닌 ‘울 엄마’ 손맛만 고집하는 것은 가정의 행복을 깨는, 그야말로 옐로카드감이다. 배우자가 내 부모를 소중하게 생각하면 눈물겹게 고맙고, 더 잘해주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든다. 남편 사랑, 아내 사랑 받는 비결이 이처럼 간단한데, 그걸 모르는 안타까운 부부들이 많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81 [여자의 마음, 그리고 남자의 마음] 05/18/2012 8331
180 [첫 만남을 위한 성공법칙 몇가지들] 05/18/2012 4733
179 [외모는 사랑의 번개탄?] 05/14/2012 5460
178 [헤어질땐 잠수가 최고?…이별에 예의를 갖춰라] 05/14/2012 23889
177 ['섹스 앤 더 시티'의 그녀들과 '골드미스' ] 05/14/2012 9772
176 연애는 짧고 결혼은 길다? 07/29/2011 4221
175 [결혼의 경제학 - KDI(한국개발연구원) 기고] 07/18/2011 7668
174 [성격 좋다"는 말…여성은 '찜찜' 남성은 '미소' ] 07/10/2011 5259
173 [부부싸움, 왜 피하니? 부딪혀봐! ] 07/10/2011 4161
172 [결혼생활, 왜 생각처럼 잘 안 풀릴까?] 06/22/2011 3538
171 [결혼할 여자와 함께 침대로 갈 여자] 06/22/2011 6098
170 [덮어둘까, 확인할까…부부 사이의 '비밀' ] 06/06/2011 4334
169 ['부부갈등 사이클'…육체적·정신적인 벽을 깨라] 06/06/2011 5065
168 [사랑 쟁취 '대시할 사람'과 '포기할 사람'을 가려라] 05/18/2011 7018
167 [그 남자, 그 여자의 연애상대와 결혼상대...] 05/18/2011 9172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