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06/09/2020 05:2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686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27세 여성 A와 30세 남성 B가 만나 결혼을 전제로 4년 간 연애를 했다. 그러는 동안 두 사람은 31, 34세가 됐다.
A는 긴 연애를 끝내야 할 때라고 생각해 B에게 결혼 얘기를 내비쳤는데, 어째 B의 반응이 애매했다. 아직 결혼할 때가 아니라고 했다. 4년이나 연애를 했는데도 아직이라니? 이상한 생각이 든 A는 B를 추궁했고,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큰 충격을 받은 A는 결별을 요구했는데, B는 기다렸다는 듯이 그녀와 헤어진 후 몇 달 만에 바람을 피운 상대와 결혼해서 지금 잘 살고 있다.
A는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까지, 어떻게 보면 가장 아름다운 시기를 한 남자만 바라보고 있다가 배신당했다. A의 잃어버린 4년, 그리고 정신적 피해는 어떻게 보상받을까.
또 다른 커플인 여성 C와 남성 D는 3년 교제하다가 동거한 지 1년이 됐는데, 최근 C가 결혼할 남자가 생겼다면서 헤어지자고 했다. D는 C와 동거하는 동안 집세, 생활비 등을 거의 다 부담해 그 비용만 2000만~3000만원이 된다. 결혼한 건 아니었지만, 암묵적으로 언젠가는 결혼할 걸로 생각한 D와는 달리 C는 가벼운 연애였다고 했다. D는 그 사실이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났다. 두 사람의 관계를 증명하기는 힘들지만, 그동안 쓴 돈의 일부라도 돌려받을 방법을 찾고 있다.
‘결혼적령기’라는 말은 이제 거의 쓰지 않는다. 그래도 인생에서 이성을 만날 수 있는 가장 좋은 시절이 있다. 그런 시기에 오롯이 한 사람에게 헌신했다면 상대는 그에 대한 책임이 분명히 있다.
결혼생활만 서로 신의를 지키는 게 아니다. 연애에도 지켜야 할 도리가 있다. 더구나 단순한 연애가 아니라 결혼을 전제로 한 교제라면 칼로 무 자르 듯 순식간에 헤어지기는 힘들다. 책임지거나 보상해야 할 부분에 대한 정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부부가 이혼할 때는 이혼의 책임이 있는 쪽에 위자료를 청구한다. 사실혼도 법률혼과 마찬가지로 책임을 따진다. 연애도 두 사람이 합의한 이별이 아니라 일방적으로 통보받거나 배신을 당해 그 피해가 크다면 책임을 묻는 게 당연하다.
이런 인식이 확산되고, 제도적으로도 뒷받침되는 것은 개개인의 피해를 막는 것은 물론 사회의 건강성을 위해서도 필요한 부분이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1-201-678-8503
미국 서부 : +1-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82 성공한 50대 여성, 좋은 남자 찾지 말라 08/11/2020 2356
781 남자와 여자가 결혼을 생각할 때 08/09/2020 1518
780 결혼제도 수명, 30년도 채 안 남았다 08/04/2020 1852
779 늙으면 잠잠할 줄 알았는데··· 07/28/2020 2047
778 무조건 대시 남녀관계는 쌍방통행! 07/21/2020 1612
777 치매가 오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07/19/2020 1127
776 내 아내를 결혼시켜 주십시오 07/14/2020 2317
775 혼자 된 후 최초 1년이 중요하다 07/12/2020 1556
774 하늘도 못 푼다, 결혼의 방정식 07/07/2020 1329
773 독신의 덫 - 혼자임에 익숙해지는 것 07/05/2020 1252
772 요조숙녀와 결혼한 플레이보이, 그 후 07/02/2020 1973
771 내가 찾는 사람, 처음 만난 10명 중에 있다 06/23/2020 1730
770 늙고 병들었을 때, 내 곁엔 누가 06/16/2020 1957
769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06/09/2020 1687
768 더 늙기 전에 사랑 찾는 6070 싱글 06/02/2020 22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