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07:24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4,016  


이혼 후 10여년을 혼자 지내던 K씨는 어렵사리 재혼을 결정하였다. 겨우 5년 만에 첫 결혼에 실패한 그녀는 정말 열심히 일에 매달렸고, 외국계 은행의 중견간부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그녀의 재혼 상대는 의사, 아이가 셋이나 딸린 이혼남이어서 그녀의 부모는 처음에 재혼을 반대했다. 하지만 그녀는 아이가 없는 자신에게 하늘이 내려준 귀한 선물이라 생각하며 좋은 엄마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부모의 반대도, 아이들과의 관계도 잘 극복하였는데, 결혼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화려하지는 않아도 어엿한 결혼식을 치르고 싶어하는 그녀와는 달리 남자는 무엇이든 대강 하자는 주의였다. 돈이 없는 것도 아닌데, 결혼식 대신 조촐하게 식사나 하자는 말에 그녀의 믿음은 완전히 깨지고 말았다.

재혼하는 게 무슨 자랑이라고 결혼식을 하느냐, 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결혼식의 진정한 의미를 모르고 하는 소리이다. 당사자들에게 결혼식은 축의금이나 받자고 하는 행사가 아니다. 지인들 앞에서 자신들의 결합을 축하받고, 열심히 살겠다고 약속하는 엄숙한 자리이다. 재혼의 경우 경제적인 이유, 주변 사람들에게 두 번씩이나 신세지고 싶지 않다는 생각에서 결혼식을 생략하기도 한다. 그것이 최선이라고 두 사람이 합의한 것이라면 문제될 게 없다. 하지만 K씨처럼 결혼식을 하고 싶어하는 여자의 마음을 무시하고, 도둑 결혼하듯이 절차를 생략한다는 것은 배려의 차원을 떠나 과연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하는지, 그 마음이 의심스럽다.

비록 재혼이라고 해도 남들에게 인정받고 싶고, 떳떳하게 살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다. 상대방이나 주변으로부터 생략해라, 대강 해라, 이런 말을 듣는다면 당사자는 큰 상처를 받을 게 분명하다. 또한 여태껏 따로 살던 두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같이 살자”며 살림을 합치는 것도 어색하다. 소박하게라도 절차를 다 밟아 부부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K씨의 경우에도 해결책이 없지는 않다. 난 상대 남성에게 결혼식은 가족모임으로 대신하되, 청첩장을 만들어 주변에 재혼사실을 분명하게 알리라고 권하고 싶다. ‘같이 사는 여자’가 아닌 ‘아내’라는 이름표를 붙여주는 것, 그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 재혼, 하다못해 삼혼이라도 함께 살기까지 정성을 다해 준비하고, 상대로 하여금 자신이 배우자로 인정받고,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꼭 알게 해줘야 한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67 [그 남자, 그 여자의 연애상대와 결혼상대...] 05/18/2011 9187
166 [재혼은 건강성과 진정성이 있어야 행복하다] 05/05/2011 7319
165 [아닌 줄 알면서 '바람둥이'에게 끌리는 여성] 05/05/2011 6913
164 [연애할 때 저지르기 쉬운 실수들...] 04/27/2011 4013
163 [그녀의 NO는 NO가 아니다..] 04/27/2011 3352
162 [인연은 만나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 04/14/2011 8448
161 [일주일이나 연락없는 그의 진실은?] 04/14/2011 8546
160 [내 마음을 모르면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일까?] 04/08/2011 4386
159 [사랑도 '페어플레이'가 필요하다] 04/08/2011 3506
158 [권태기는 성숙한 사랑을 위해 건너야 하는 다리] 03/31/2011 7925
157 [나는 어떤 결혼상대인가?] 03/31/2011 3664
156 ['잘난 너를 감당하기 힘들다'는 말의 속뜻은? ] 03/23/2011 6822
155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03/23/2011 3490
154 [가능하면 빨리 결점을 파악하라] 03/15/2011 3614
153 [여성들이여 지갑을 열어라!] 03/15/2011 322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