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야기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 현) 웨딩TV 대표이사
  • 전) 우송 정보 대학 웨딩이벤트학과 겸임교수

아픈만큼 성숙해진다고

글쓴이: sunwoo  |  등록일: 08.11.2015 21:21:29  |  조회수: 5250


상처받고 다시 사랑에 빠진다는 건

독하거나 정말 사랑하거나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드라마에도 인용되었던 유명한 싯구절인데요. 이 구절을 볼 때마다 시인의 정신력은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는 것이 가능한지 궁금해지곤 합니다.

우리는 흔히 아픈 만큼 성숙해진다고 하고, ‘사랑으로 인한 상처는 사랑으로 극복하라고들 하죠. 하지만 이런 말 하는 사람들이 정말 사랑을 해봤을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것이 사랑에 실패하면 다시 상처받을까봐 마음을 닫아버리는 경우가 많거든요.

E씨가 딱 그런 상황에 처한 적이 있습니다. 짧다면 짧았을 수도 있는 6개월 동안 그를 참 많이 좋아했습니다. 버스로 왕복 8시간 걸리는 먼 곳에 있는 사람이었지만, 그가 바쁘면 기꺼이 그녀가 달려갈 정도로요. 이직을 고민 중이고, 가정형편도 좋지 않았음에도, 그래서 주변에서는 네가 뭐가 아쉬워서 다 주는 사랑을 하냐?”고도 했지만, 그녀는 다 포용하고 받아들일 결심까지 했습니다.

그런데 그가 어느 날 이별통보를 해왔다고 하네요. 그것도 딸랑 문자로. “누구를 만나기에 부족하다. 잘해주지 못해 미안하다. 내가 못나서 그런다. 좋은 사람 만나기를..” 직접 말할 면목이 없다는데, 따져봤자 뭐하나 싶어 그녀도 마음을 정리했습니다.

하지만 한 남자에게 정말 헌신했던 6개월의 댓가는 정말 혹독했다고 합니다. 하루에도 수차례 온몸에 열이 오르락 내리락 했는데, 친구들은 홧병이라고 했다는군요. 그렇게 크게 데이고 나서 그녀는 다시는 올인하지 않는다고 결심했고, 그런 의지가 강했는지 그 후로는 누군가를 깊이 사랑하기가 어려웠고, 그렇게 3년째 보내고 있는 중이라고 하네요.

그렇게 상처받고 다시 사랑에 빠지는 건 정말 독하거나 그 사람을 정말 사랑하거나 둘 중 하나일 거예요. 근데 저는 독하지도, 정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지도 못했네요. 아직은요.

 

 

상처라고 생각하면 상처가 되지만,

그냥 넘기면 경험이 된다.

 

사랑의 상처를 안고 있는 분들은 어떻게 극복하고, 사랑하고 있을까요?

여성1: 맘에 드는 분과 잘 만나고 있는데, 기분이 좋지만은 않다. 이러다가 사라져버릴 것 같아 불안하다. 은연중에 상처받을까봐 맘 안주고 경계하고 있는 것 같다. 한없이 당당하고 자신만만하던 어린 시절이 그립다. 잘 만나고 있다가 달콤한 말만 남기고 가버린 남자들이 생각나서..

남성1: 상처도 내성이 생기는가보다. 몇 년 전 헤어질 때는 그 여자 아니면 죽을 것 같아 몇 개월을 고생했는데, 지금 그때와 비슷한 경험을 했는데, 그때의 충격보다는 확실히 덜하다. 아마 그녀를 덜 사랑했을 수도 있겠지만, 이제 상처받은 나를 먼저 감싸게 된다.

여성2: 2달가량 만난 사람이 있는데, 결혼 얘기도 오고가고 깊은 얘기도 많이 했는데. 우리 둘 다 서로 감정이 커지려 할 때쯤. 더 깊이 좋아하게 되면 나중에 내가 받을 상처가 너무 크겠구나, 싶은 마음에 서둘러 정리해버렸다. 그리고 나서 후회하고 있다. 이제 내게 어떤 인연이 남아있는지 모르지만, 용기내서 만나보려고 한다.

남성2: 여친과 헤어진 후 보란 듯이 잘 살고 싶었는데, 자신감이 상승되는 게 아니라 자꾸 뒷걸음치게 된다.

여성3: 남자는 첫사랑을 잊지 못하고, 여자는 상처받은 사랑을 잊지 못한다고 한다.

남성3: 사람에게서 상처받고 다시는 상처받지 않으려고 사람을 만나지 않는 것은 어리석은 것 같다. 그것은 나를 스스로 파괴하는 행위니까. 내가 상처라고 생각하는 순간 그건 상처가 되지만, 아직 때가 아니라서 그렇구나, 넘기면 그건 더 이상 상처가 아니고, 경험이 된다고 생각한다.

 

 

스스로를 무균실에 가두면

상처도 없지만, 사랑도 없다.

 

약하게 태어난 아이가 있는 제 친구는 청결에 유난을 떱니다. 아이가 뭐 하나만 만져도 손소독제로 닦이는 건 보통이고, 아이 장난감을 일주일에 2번 이상 소독을 할 정도입니다. 보다 못한 제가 한마디 했습니다. “언제까지 그렇게 아이를 세상으로부터 격리시킬 거야?”

그렇잖아요. 적당하게 균도 접해야 몸이 저항력을 기를 수 있는 거지, 피하려고만 한다고 되는 건 아니죠.

사랑도 그런 거 같아요.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내 몸과 마음을 불사르는 건데, 상처가 왜 안나겠어요? 문제는 그것이 마음의 상처라는 거죠. 또 다시 아프지 않으려고 자기 방어를 하게 되면 스스로를 사랑으로부터 격리된 무균실에 스스로를 가두는 것입니다.

상처는 더 이상 없겠지만, 아팠던 기억을 이겨낼 저항력은 생기지 않아서 그 기억 속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새로운 사랑도 어렵습니다.

 

Pain Makes You Grow

 

Wounded from love and falling in love again?

 

Love, as though you have never been hurt before…」This is a line quoted from a famous poem. We wonder if it is really possible to love all over again after you had a broken heart from someone you loved.

We often advise those with broken heart that love wound can be healed with another love. In reality, however, many with bitter experience in their relationship usually shut up themselves for fear of getting hurt again.

Miss E was once in love. For a short period of 6 months, she totally loved her boyfriend. He was, like, 4-hour away from her, but she wouldn’t mind travel the distance to see him. She was seriously thinking moving to a place near him. People would tell her she was rather too reckless as she was totally into him. But she was willing to accept everything about him, good or bad.

Then one day, he sent her a text message. In one brief message, he said “I am not good enough for you. Let’s stop seeing each other. Wish you well...” So, she gave up the relationship as well.

But the price of having devoted herself to him for six months was harsh. She had burning fever running several times a day, and her friends called it an anger syndrome. She made up her mind never to devote her to anyone again. For 3 years, she is not seeing anyone.

 

If you call it a wound, it is a wound. If you call it a lesson, it is a valuable experience.

 

How do you deal with your love wounds?

 

Woman 1: I am seeing an attractive guy. But I have an insecure feeling that he may just disappear out of my sight any minute. I am still wary that I may have another wound. I miss my younger days when I was bold and confident. I think of those guys who said to me sweet things and left me...

Man 1: We get immune to wounds. Several years ago I broke a relationship with a woman. It was so painful that I would rather die. Recently I broke with a woman again, and this time, yes, it is painful but not as much as it was before. I’ve learnt to console myself.

Woman 2: I was seeing a guy for about two months. We got close and talked about getting married. But I became scared of the pain I might get in case we get separated. So, I got off the relationship, and now I am in deep regret. I am going to look for another man of my destiny and this time I will take courage.

Man 2: I got separated from my girlfriend. I wanted to have a great life no matter what. But my life actually keeps backsliding and my self-confidence is all-time low.

Woman 3: People say men can’t get rid of the memory of the first love, and women can’t get over wounded love.

Man 3: It is not wise to stop seeing people for fear of getting hurt. This is as bad as self-destruction. It remains a wound as long as you consider it a wound. But once you start looking at it as a lesson, it is a valuable experience and not a wound anymore.

 

Don’t put yourself in a germ-free bubble. Nothing is going to happen there.

 

One of my friends has a sick kid. He is really fussy about sanitizing everything the kid touches. He smears the kid’s hands with hand sanitizer whenever he touches anything. He sterilizes the kid’s toys several times a week, etc. Finally I had to say this to him “for how long are you going to separate him from the rest of the world?!”

At times your body needs be exposed germs and bacteria to get strength to fight against them. Keeping it away from them won’t give any solution.

The same goes for relationship. Love is consuming. Love burns up your soul and body. Wounds are bound to happen. Trying to defend yourself from any future love wounds is like keeping yourself within a germ-free bubble. There may be no more dangers and risks. However, you will still be a captive of your painful memory and there won’t be any more love happening in your life.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921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