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야기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 현) 웨딩TV 대표이사
  • 전) 우송 정보 대학 웨딩이벤트학과 겸임교수

그 아버지는 예쁘고 똑똑한 딸을 왜 일찍 결혼시키려고 했을까

글쓴이: sunwoo  |  등록일: 06.09.2015 23:11:11  |  조회수: 7971

 

나는 가장 앞선 데서 현장을 보는 사람중 한명일 것이다.

우리 사회는 최근 1-20년간 다양한 영역에서 급격한 변화가 일어났다.

하지만 결혼문화는 전통과 관습의 영향권에서 오래 머물러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변화의 양상이 미약했지만,

그럼에도 최근 들어 하나의 큰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바로 만혼 추세가 주춤하면서 결혼을 일찍 서두르는 조혼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의 결혼문화는 대략 20년 주기로 굵직굵직한 변화를 보여왔다.

만혼의 경우, 90년대에 본격화되기 시작했고, 2015년 현재 완전히 정점에 이르렀다.

결혼적령기는 더 이상 늦춰지지 않을 거라고 조심스럽게 예상하고 있다.

결혼은 인간의 의지가 강력하게 작용하는 일이고, 결혼을 더 늦게 하다가는 정상적이고 건강한 생활이 힘들다는 우려가 표면으로 나타난 것이기도 하다.

달이 차면 기울고, 음양의 조화가 작용하는 것처럼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얼마 후 결혼하는 그녀는 내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92년생, 우리 나이로 24세로 말 그대로 꽃띠 청춘이다.

올해 명문대를 졸업하고, 바로 대기업에 취직까지 한 그녀 앞에는 커리어우먼의 탄탄대로가 펼쳐져 있다.

그런데 느닷없이 결혼을 결정한 것이다.

물론 그녀 집안을 잘 아는 사람들에게는 느닷없는 일은 아니었다.

중견기업 임원인 그녀의 아버지는 딸이 중학교에 다닐 때부터 결혼을 일찍 시키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유달리 영민하고 외모도 출중해서 어렸을 적부터 주목을 받아온 딸을 둔 아버지로서 유능한 인재로 키워서 멋진 여성으로 살게 하고 싶었을 수도 있는데,

왜 결혼을 빨리 시키려고 했을까?

그녀 아버지는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내게 이렇게 애기한 적이 있다.

인생의 가치를 어디다 두느냐에 따라 다른 거 아닙니까? 우리 사회가 아무리 양성평등이다,

개방되었다고 해도 미래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우리 딸 세대는 여자 인생에서 결혼이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그러니까 따님이 사회생활도 좀 하고, 이성도 폭넓게 만나면서 경험을 쌓는 게 훌륭한 배우자를 찾는 데 꼭 필요하다고 보는데요.”

물론 그래서 안목을 갖추면 좋죠. 하지만 그러면 나이가 들잖아요.

공부나 직장생활은 부모가 해줄 수 있는 부분이 적지만, 결혼은 옆에서 도와주고 챙겨줄 수 있죠.

아이가 놓치는 부분은 부모가 봐주고, 함께 생각해서 해결하고..”

좋은 대학 나와서 능력을 펼치면 그것도 결혼의 좋은 기회가 될 수 있고요.”

결혼하면 일 못하나요. 그것도 편견이죠. 그리고 만의 하나, 결혼해서 일을 못할 상황이라고 해도 괜찮아요.

난 직업을 통해 얻는 이익보다는 결혼을 잘해서 얻는 부분이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아버지의 생각은 확고했다. 그리고 딸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그런 조언을 했고, 딸도 수긍을 했다는 것이다.

가장 결정적으로 딸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만혼에 대한 걱정이었다고 한다.

아버지는 여자의 경우 나이가 어릴수록 만날 수 있는 상대가 많아지고, 선택권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남보다 한발 앞서서 딸의 결혼을 준비했다.

물론 지금은 결혼적령기라는 개념이 모호해졌지만, 사회통념상 결혼하면 좋은 나이는 여전히 우리의 인식 안에 있다.

그 시기를 놓치고 나면 능력이 뛰어나도 결혼하기가 힘들어지는 것을 우리는 많이 목격했다.

특히 우리 사회는 여자의 나이가 결혼에서 중요한 조건이 되기 때문에 딸을 둔 부모들은 만혼을 걱정한다.

만혼의 후유증을 본 부모님들이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오히려 조혼으로 방향을 선회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그런 변화의 주체는 아버지이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많이 보고 들어서 잘 알기 때문이다.

아버지는 딸이 대학 졸업반이 되자 내게 본격적인 소개를 부탁했다.

내 입장에서는 소개하기가 편했다.

젊고 능력 있고, 예쁘고, 거기다가 나이도 어린 여성은 모든 남성이 희망하는 이성상이기 때문이다.

그리도 중요한 한가지. 나이가 어리면 순수해서 많이 안 따지고, 느낌이 좋으면 올인한다.

세상을 잘 모른다는 것은 철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이성에 대한 감동이 있다는 것이다.

콩깍지가 씐다는 것도 그래서 젊은 나이에 가능하다.

딸에게 3명의 남성을 소개했다. 3명 모두 여성들이 선망하는 스타일이었다.

만남 결과는 다 좋았다.

그녀는 그 중에서 고루 갖추고, 인성도 좋은 건강한 한 남성을 선택했다. 딸에게 축하전화를 했다.

결혼이 너무 빠르지 않아요? 친구들 중에 제일 처음이죠?”

그죠..다들 깜짝 놀라죠. 속도위반 아니냐고도 해요. 친구들 중에는 부케 받을 애가 없어요.

부케 받고 6개월 안에 안하면 6년 후에나 한다는데, 미신이라고 해도 결혼 계획조차 없는 애들이 받겠어요?”

그렇겠네요. 대학 졸업하고, 이제 사회생활 하면서 싱글 라이프를 즐기는 것도 좋을텐데. 그런 아쉬움은 없어요?”

전 도 아니면 모라는 그런 생각은 안좋은 것 같아요. 결혼한다고 직장 안다닐 것도 아니고, 가정이 있다고 해서 거기에 얽매이는 건 아니니까요.

오히려 심리적으로 안정이 되니까 더 일에 집중할 수 있죠.”

내가 보기에 딸과 아버지가 판단을 잘했다.

딸이 3-4살만 나이가 더 들어서 20대 중후반이었다면 평범한 선택을 했을지도 모른다.

딸은 상대적으로 빠르게 움직였고, 그래서 좋은 기회를 잡은 것이다.

5월의 신부가 되는 그녀의 행복을 기원했다.

 

 

Probably I am one of those who see the newest trends in society.

There have been drastic changes during the recent 20 years in various areas of this society.

Although marriage trend still remains very the same since it is still under the influences of traditions and customs, there are major changes detected even in this marriage culture. That is a slowdown in getting married at later in age, and here comes resurgence of marrying early in age.

Our marriage culture has shown big changes every 20 years. Older age marriage started since 1990s, and reached its peak in the year 2015. The marriage age won’t get any higher, I dare to predict. Getting married needs determination of all your souls, and probably people are now concerned that getting married later in age may interfere with regular and healthy life.

A full moon is bound to wane, and yin becomes yang in time.

In this sense, the young lady I am about to talk about has a great significance for me.

She was born in 1992, the age of blooming flowers.

She graduated from a prestigious college, and got a job in a large corporation. She has a wide door open in front of her to become a promising young career woman. But she is going to get married pretty soon.

This is not something to be surprised for those who know her and her family.

Her father, a senior manager for a major corporation, made up his mind to get his little girl to get married early in age, since she was only a junior high school girl.

She is smart, pretty and has been the center of attention from early in her childhood. We may imagine that her father probably wanted her to grow into a brilliant capable career woman.

Why would her father want her to marry so early?

Her father, a friend of mine, once talked to me.

“Values in life may differ by the way you look at it. We hear a lot about equal opportunity of women, but I believe marriage is the most important issue for my daughter in her generation.

“So, I think she really needs to have some time getting a job in the society, so she picks up diverse experience and information to sharpen her eyes to find a right guy for her.”

“Very true. But she will get older doing all this. Parents can’t do much for her in her study or job, but certainly can play some role in finding a spouse. We can supplement each other and work things out together

“But. Given she earned a degree from a fine college and got a remarkable career just starting, doesn’t it also provide a good chance for getting married to a fine man?”

“Well, she can get married, and then get a fine career also. It isn’t true that she has to sacrifice her entire career thing over marriage. And, even if so, I have no regret. I do believe she will get much more from marriage than from getting a job.”

This father had a firm conviction. He said he talked this a lot with his daughter, and that she shared his thoughts. What moved her the most was the concern over the possibility of marrying late or never getting married.

The father thinks the younger she is, the more choices she gets. Of course, these days, people hardly talk about ‘the prime age zone for marriage.’ Still, it is in our sub-consciousness that there is certain age range right for marriage. We’ve seen many cases of single men and women well past their right age and having ever more difficult time getting married despite their great career and financial well-being.

Especially in Korean culture, women’s age still is counted as important consideration as condition for desirable spouse. This causes their parents to be concerned. Parents’ worries over difficulty of marrying later in age drive them toward getting their children marry at younger age. At the center of this trends is the father. Those dads know the things better from their experience earned from their life in society.

The dad started asking me to recommend matches for her daughter as she became senior at college. It was a pretty easy job for me, since she is young, pretty and smart, the type most guys would be willing to meet.

Another merit for young people is that they are relatively pure in mind, not much calculation going in their mind, therefore they can make a bold choice once they get the right feeling. It is only possible when young that you fall into a magic spell, a state we call ‘love is blind.’

I introduced three guys to her. All three fell on the type she wanted. Blind dates with all three men turned out fine. In the end, she chose a man among the three, with generally good conditions and with great personality. I called her to congratulate.

“You are marrying rather soon, aren’t you? Probably you are the first getting married among your friends, right?”

“I certainly am. I got them surprised. They are teasing me if I was speeding or something. None of my friends wants to catch my bouquet, hahaThe superstition goes that you got the bride’s bouquet and don’t get married in 6 months, then you end up not getting married for the next 6 years”

“Certainly so... you could have enjoyed your young single life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Aren’t you sorry for missing all this care-free single life?”

“I don’t think it is either this only or that only. You can get married, and at the same time you can have your career starting. Marriage will not interfere with your job, rather it will help as married life may give me a sense of security to do better in my job, isn’t it?”

I think the father and the daughter made a right decision.

Instead of waiting another 3-4 years, they made a quick and right move, and got the best outcome.

I wish her the very best wishes as she becomes the bride of the month of MAY!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915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