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야기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 현) 웨딩TV 대표이사
  • 전) 우송 정보 대학 웨딩이벤트학과 겸임교수

79세 아버지의 마지막 소원 – 파트 II

글쓴이: sunwoo  |  등록일: 05.05.2015 08:12:37  |  조회수: 5106

 난데요. 혹시 외국 가서 살 생각 없어요? 좋은 여성이 있는데..”

좋죠..”

그럼, 여성 아버님이 오셨는데, 일단 그분부터 만나볼 수 있나요?”

본인이 아니라 아버님을요?”

전화기 너머로 당황하는 남성 얼굴이 보이는 듯했다. 하지만 여성은 태평양 건너에 있는데,

가서 만나려면 많은 과정이 필요하다. 일단은 마음을 정하는 게 급선무이므로 이런 발상의

전환이라도 해서 기회를 만드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일단 나를 믿고 아버님 한번 만나봐요.”

부담 없이 나가도 되는 거죠?”

다시 발길을 돌려 커피숍의 아버님에게 가서 이러이러한 남성이 있는데, 만나볼 의향이 있

는지를 여쭸다. 아버지는 좋아라 했고, 남성과 다음날로 약속을 정했다.

대표님. 약속장소가 K호텔이라고 하니까 아버님이 우시네요.”

들어보니 사연이 있었다. 아버님이 아내분을 처음 만난 곳이 K호텔이라는 것이다. 사실 내

K호텔로 정한 이유는 간단했다. 다음날 다른 부모님과도 만날 약속이 있는데, 장소를

처음에는 여의도로 정했고, 이분들도 같은 장소에서 만나려고 했다.

그런데 여의도에서 집회가 있어서 혼잡하다는 소식을 듣고 그 부모님이 장소를 바꾸자고 연

락을 한 것이다. 그래서 내 사무실과 가까운 광화문의 K호텔로 정한 것이다. 그런데 그분이

K호텔에 추억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는 만남은 우연과 인연이 상호작용을 하는 것이라고 믿

는 나로서는 왠지 모를 특별한 예감이 들었다.

 

다음 날 K호텔 커피숍에 들어서니 서로 떨어져 앉아있는 남성과 아버님이 보였다. 서로 인

사를 시켰다.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나는 다른 약속이 있어서 일찍 일어섰다.

그 다음날, 약속에 합석했던 아버님의 여동생에게서 전화가 왔다.

오빠가 참 흡족해 하시네요. 그분 생각을 알아봐 주실 수 있나요?”

저도 궁금하던 차였습니다.”

남성에게 전화를 했다.

아버님이 참 좋으시네요. 근데, 이런식으로 그분 따님을 만나야 하는 건지..”

그 얘기는 이미 끝난 걸로 아는데..지금 당장 여성을 만날 수가 없으니 일단 아버님부

터 만나보고 그 다음을 생각하자고 한 거 아닌가요?”

외국에서 한번도 안 살아봤는데, 갔다가 향수병이라도 걸리면 어떡하죠?”

가면 몇 년씩 못오는 옛날도 아니고.. 오고 싶으면 언제든 왔다 가면 되는 거죠. 너무

생각이 많으면 될 일도 안됩니다.”

내가 거절당하는 건 차라리 괜찮은데, 그분한테서 느낌이 안오면 어떡하죠?”

망설여지는 건 당연했다. 더구나 나이가 꽉 차서, 아니 많이 늦어져서 하는 결혼인데,

신중할 수밖에 없다. 시간을 갖고 좀 더 생각해보라고 했다.

아버님은 만남이 꼭 성사되기를 원했고, 남성의 답변을 기다리는 초조한 시간이 흘렀다.

선생님. 아시겠지만, 남성도 얼떨떨할 겁니다. 갑자기 아버님을 만났고, 빨리 결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니까요. 3-4일도 안되었으니 조금만 더 기다려보시자고요.”

기다리는 거야 얼마든지 기다리지만, 좋은 소식이 있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한국에서 쌓은 기반을 버리고 가야 하는 상황인데, 고민이 되겠죠.”

독촉하고 싶은 마음은 아니었지만, 일단은 상황파악을 해야 했기에 남성에게 전화를 했다.

제가 미국에서 할 수 있는 것도 없고, 그래서 가서 뭘해야 할지 생각하니 막막하기도

하고요. 제가 외로움도 잘 타는데, 여자 하나 보고 멀리 가서 사는 것도..게다가 데릴사

위나 마찬가진데, 잘하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이제는 결심을 해야 할 땝니다. 000씨는 어떻게 보면 행운아에요. 정말 그런

여성은 어디에서도 만나기 힘들거든요.”

그러게요. 제가 결정권을 가질 게 아니라 다른 분들도 만나봐야 하지 않나요?”

사실 그렇게 할까도 생각했는데, 그럼 000씨에게는 기회가 없겠죠. 이 정도 여성이면 다른 남성들이 좋아할 가능성이 높으니까요. 그래도 제일 처음 000씨가 떠올라서 바로

연락을 한 거죠.”

그는 아직 망설이고 있었다. 그 심리를 잘 안다. 나이는 많지만, 아직 직장에서 잘 나가는

노총각들은 주변에 젊은 사람들도 많고, 사회적 지위가 있기 때문에 일말의 기대를 버리지

않는다. 그리고 바깥 세상이 얼마나 추운지를 잘 모른다. 껄끄럽기는 하지만, 그런 상황을

설명해야 하는 것이 나의 역할이다.

새벽 4시에 일어나서 그에게 문자를 보냈다.

“00. 66년생이니까 올해 딱 50인데, 그 나이에 선택할 수 있는 여성이 얼마나 될까

?”

그렇게 짧은 문자를 보내서 운을 떼었는데, 그 역시도 깨어 있었는지 전화가 왔다. 그래서

나는 하려던 얘기를 시작했다.

사회적으로 어느 정도 성공한 남성들은 나이가 어리거나 외모가 좋거나, 아니면

나이가 좀 많더라도 능력있는 여성을 만나려고 합니다. 그건 00씨도 마찬가지고요.

나이어린 여성들을 만나려면 경제력이 있어야 하는데, 00씨는 그 부분이 어렵고요.

렇다면 나이가 있는 여성 만나는 것이 답인데, 그 연령대 여성들은 잘 나가기 때문에

남성이 아주 마음에 들지 않는 이상 굳이 결혼을 안합니다. 그렇다면 결국 00씨가 만날

수 있는 여성은 극히 드문 거죠.”

기반 있는 곳을 두고 가는 것도 마음에 걸리고요.”

지금은 안정된 상황이지만, 10년 후면 은퇴하잖아요. 그동안 벌 수 있는 돈이 얼만지,

그리고 미국에 가서 새롭게 시작하는 것을 한번 생각해보세요. 좋은 결혼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예요. 물론 고민해야 하지만, 이렇게 시간을 늦추는 건 더 이상 안될 것 같

네요.”

최후통첩처럼 강하게 밀어붙였다. 강요하려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하지 않으면 그는 다람쥐

체바퀴 돌 듯 계속 고민만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날 오후, 마침내 그에게서 전화가 왔다.

사장님 믿고 한번 만나보겠습니다.”

아버님은 그 얘기를 듣자마자 부인과 딸을 설득해서 한국에 오겠다고 했다.

"선생님. 세 사람이 움직이는 것보다야 남자 혼자 가는 게 낫죠.“

그리고는 남성에게 제안했다.

“00. 본인이 가서 만나는 게 어때요? 매너 좋게.. 비행기표는 내가 사줄께요.”

가서 보고 아닌 건 어쩔 수 없는 겁니다. 부담 없이 가겠습니다.”

이대표. 이번에는 어떻게든, 얼마가 됐건 여기서 남자 하나 데려가려고 왔는데,

생각보다 일이 자알 풀렸어요. 이대표 믿고 안심하고 가겠습니다. 그런데..그분

비행기표는 내가 사주고 싶은데.. 먼길 와주는 것도 고맙고 해서요.”

아닙니다. 본인이 원해서 가는 건데, 당연히 본인이 부담해야죠.”

물론 내가 사는 것이지만, 남성 기 살려주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정중하게 사양했다.

그럼.. 우리 집이 넓으니까 와서 우리 집에 있는 건 어때요? 뭐라도 해주고 싶은

..”

남성은 집 근처 호텔에서 머물겠다고 했다.

아버님은 계속 남성에게 마음이 쓰였던 모양이다. 여동생에게 남성과 같이 미국에 오라고

했는데, 일정상 그게 어렵게 되었다. 보다 못해 내가 같이 가겠다고 했더니 그제야 마음

을 놓으시는 것 같았다.

“00. 나랑 같이 갑시다.”

, 저야 심심하지 않고 좋은데, 푸쉬하려고 하시는 건 아니죠?”

마침 미주지역 돌아볼 일도 있어서 일정을 좀 조정했어요.”

덕분에(?) 나는 계획에도 없던 해외여행을 하게 되었다. 여성 쪽은 중요한 프로젝트가 5

중순에 끝난다면서 그 이후가 어떻겠냐고 했고, 남성도 그 때로 휴가를 내겠다고 했다.

그래서 나는 지금 좀 희안하기도 하고, 특별하기도 한 여행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The Last Wish of 79-year-old Father Part II continued from Part I

 

“Hi, it’s me. Would you mind living overseas? I mean.. there is a fine woman out there, and

“Why, no.”

“Okay. Then would you see her father first? He is now in Seoul.”

“The father?!, Not the woman??..”

I could almost see the bewildered look on his face, although he was on the other side of the line. The woman is on another side of the Pacific from here, and there are many steps to go through to get to see her. I thought the first step was to make up his mind. I wanted to do my role by arranging an occasion to start it somewhere.

“Just trust me, and see the father first, would you?”

“So, I am only supposed to meet him first, right? No strings attached?”

I went back to the father, and asked if he would be willing to see this guy. The dad was absolutely pleased to hear this, and wanted to meet him right next day. As the father was told we are going to meet the man at the coffee shop of Koreana Hotel, he started weeping. He told us that it was the same Koreana Hotel he first met his wife many decades ago. It so happened that I first picked Yoido for the appointment, and I heard this news that there will be demonstrations in Yoido, so switched the place to the hotel.

Now hearing about the special memory the father had with that Koreana Hotel, I felt a good strong hunch, as I am a believer that all relationship is the outcome of inevitability.

The next day I step into the hotel coffee shop. The guy and the father were already there, sitting at different seats, not knowing about the other yet. I introduced them to each other. There was a good ambience among us. I stayed there only briefly and excused myself.

The following day, I got a call from the younger sister of the father.

“My brother is very content with the gentleman he met yesterday. Would you please ask him if he is interested?”

“Absolutely.”

I called the guy.

He certainly is a nice old gentleman, the father. But, do I have to go through all this only to meet the woman?

“We discussed this already. You know, she is not available to come here right now, so we talked about seeing the father first who is visiting Seoul, and then see how it goes from there, remember?’

“I’ve never lived overseas before. What if I get a homesick or something?”

“It isn’t like you are to never come back here, you know that. You may fly back and forth anytime you want. Having too many thoughts may not help.”

“I wouldn’t mind being dumped. But my concern iswhat if I don’t get any feelings for her

His reaction was fully understandable. We are now talking about his would-be spouse at this age, so he should have reasons to be cautious. I told him it is okay to take time and decide.

The dad strongly hoped that he meet his daughter. Certain times had passed while the dad anxiously waited for his answer.

“Mr. **, let’s give him some time. As you may have guessed, he probably is unsure about all this. Let’s wait it out a little bit more.”

“I wouldn’t mind waiting, as long as we are waiting for a good news.”

“He has to give up all he has built up in this society, in case he marries your daughter. He has valid reasons to be hesitant, you know.”

I called him anyway, although I didn’t mean to rush him.

“There isn’t much I could do in the U.S. I am confused at the thoughts what could I do there, except being a husband to an able woman . It is like going there by pinning a hope only on the woman whom I don’t even know about. I am not good at handling loneliness. It is like being adopted to her family. I really don’t know what to do.”

“I know. But, it is time to make a decision. In a sense, you are a lucky guy. This woman is a rare kind.”

“I agree. It is not just me getting this offer. Isn’t she introduced to other guys as well?”

“Right, she could be. But, in that case, you may not be given a chance. She could be highly preferred by other guys also. I just happened to think of you in the first place, that is why I called you, and you only.”

He was still straddling. I know his thoughts. Guys like this one are still going fine in the society, with respectable career, and many young women colleagues around them. So they never give up the hope. They never imagine how rough his real situation is. One of my jobs is to communicate this to them so they are awakened to the reality.

I woke up at 4 in the morning and texted him.

“Dear OO, you are 50 this year. Realistically speaking, how many options do you think you have in choosing women?...”

He called me right away. Probably he was awake also. I told him what was in my mind.

“You know, well-established men as a whole want women much younger, those with good looks or those with great career although mature in age. And you are no different. If you want younger women, you need financial wealth, which you don’t have. So, the option left for you is mature women with career. But, most of those women wouldn’t bother to marry a man unless they really are in love, as those women have no problem at all leading their life. The conclusion? You have a very limited option here. Are we on the same page?”

“Well, it bothers me to have to leave behind all I built up in this society”

“Granted. You are doing fine, now. But will you be going just as fine in 10 years, when you retire? I don’t think you may be able to stack up sufficient fund during this period for your post-retirement. Why don’t you just give it a thought on starting over in the U.S.? I guess this could be the last chance for you to get married. Of course, this is a big decision, but you don’t have much time, either.”

I just pushed him as if to give an ultimatum. I didn’t mean to rush. But, otherwise he would go around in circle forever in front of this critical subject.

Finally he called me that afternoon.

“Hey, Mr. Lee. Okay, I made up my mind. I will go see her.”

The dad said he could persuade his daughter and wife to fly here to see him.

“Sir, it’d be better for a person, the man, to go there, instead of having two persons mother and daughter -- coming here.”

I suggested this to the guy.

“Hey, OO. Why don’t you fly there and meet the lady? That’s more like it. I will pay for your flight.”

“Fine. I will just go visit her and see how it goes. If no feeling between us, so be it.”

“Mr. Lee, I am so happy for all this. I have total trust in you, and will go home and expect him to come visit us. By the way, I’d like to pay for his flight as a token of my appreciation..”

“Nonsense. He is paying for his own flight. After all, it is his decision.”

Of course I was to pay for his fare, but I told the father that he is paying for himself. I just wanted to uplift his standing by saying so.

“The father was still concerned. At first he planned so that his younger sister could fly with the guy. But it didn’t work out. Finally I offered to go with him myself. Finally the old gentleman was relieved.

“OO, why don’t we go together?”

“That is a wonderful idea. Butyou are not doing it to push me further, are you?”

“Well, I’ve got my own business in the U.S. I just made a few adjustments in my schedule so I can fly together with you.”

I suggested him to go there after mid-May, since the lady has a project going that will end around that time. The guy said he would schedule his vacation for this trip.

So, I am expecting this peculiar and special journey this May.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915 건







사람찾기

행사/소식

렌트&리스

비지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