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야기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 현) 웨딩TV 대표이사
  • 전) 우송 정보 대학 웨딩이벤트학과 겸임교수

애프터 거절은 더더욱 매너 있게 하라

글쓴이: sunwoo  |  등록일: 04.01.2015 11:23:11  |  조회수: 9766

애프터 거절은 더더욱 매너 있게 하라

 

상대의 마음을 안거스르고

잘 마무리하는 것

 

30대 초반의 직장녀 Y씨는 얼마 전 소개를 받았는데, 요 근래 가장 마음에 드는 상대였다고 합니다. 첫 만남에서 좋은 인상을 받은 그녀는 그의 애프터를 애타게 기다렸을테지요.

하지만 사흘이 지나도록 아무 연락이 없었습니다. 그녀는 고민 끝에 짧은 문자를 보냈습니다. "바쁘신가 봐요?"

몇시간 후 그녀의 핸드폰을 울린 그의 답변은 이랬습니다. "..지방출장 다녀왔습니다.."

그녀는 '.. 출장 다녀오느라 나한테 전화 못한 거구나..' 이렇게 좋게 해석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또 기다림의 나날들. 애간장을 태우며 보낸 1주일, 결국 그녀는 그에게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제가 그쪽이 바라던 스타일이 아닌가 보네요.." 그는 바로 답장을 보내왔습니다. "좋은 분이니 좋은 사람 만나실 거예요.."

속은 상하겠지만, 그녀로서는 그의 마음을 일찍 알아차린 게 다행이지요. 이렇게도 안하고 상대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사람들도 많거든요. 남녀가 만나면 어떻게 좋은 일만 있겠습니까. 서로 마음에 안들 때도 당연히 있는 건데, 문제는 상대의 마음을 안거스르고 잘 마무리하는 것이지요.

 

 

만남만큼이나

헤어짐도 어려움이 있다

 

Y씨는 거절의사를 전달받은 것이 낫다고 생각하지만, 그렇게 대놓고 거절당하면 상처받으니까 차라리 연락을 안하는 게 낫다는 분들도 있습니다.

거절하는 입장에서 어떻게 의사표시를 해줘야 상대방이 덜 상처받을까요?

1. 완곡하게 거절의사를 표시하는 게 낫다.

* 무응답은 무시하는 것 같아 기분이 안좋다.

* 연락이 없으면 혹시나 하다가 결국은 더 허탈하고 힘들어진다.

* 의사표시를 분명히 하는 것이 상대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 것 같다.

*말하기 미안해서 연락 안하는데, 그것은 희망고문이다. 괜한 희망 갖게 하지 말라.

2. 그냥 연락을 안하는 게 낫다.

* 그렇게 거절 통보를 받으면 마음이 너무 안 좋을 것 같다.

* 상대 연락이 안오면 자연스럽게 포기가 된다. 굳이 연락해서 기분나쁘게 할 필요가 있나?

* 그만 만나자는 얘기 듣고 좋아할 사람 어딨나? 굴욕감 느끼기 십상이다.

 

 

누구에게나 좋은 거절은 없다.

배려와 진정성이 중요

 

거절할 때 의사표시 하는 게 좋은지, 연락 끊는게 좋은지는 개개인의 의견차가 있습니다. 다들 잘 만나고, 또 잘 헤어지는 것 같은데, 만남 만큼이나 헤어짐도 어려움이 있네요.

어떤 여성분 얘기를 들으니, 1-2번 만나고 거절의사를 밝히면 몇 번 안만나고 어떻게 판단을 하느냐고 뭐라고 하고, 그래서 다음번에 만난 남성과는 1개월 정도 만나다가 거절했더니 싫으면 처음부터 아니라고 하지, 시간낭비하게 했다고 하더랍니다.

누군가에게 좋은 방법이 또 다른 누군가에겐 그렇지 않을 수 있다는 거지요. 어떤 경우이건 그 상황을 모면하려 하지 말고, 상대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 그리고 진정성이 중요하겠지요.

 

Be Nice and Be Clear When You Dump Your Date

 

Make it clear you are not interested, without hurting the other

 

Miss Y, a career woman in her early 30s, was recently introduced to a guy. She was drawn to him and hoped this blind date to pan out fine. He didn’t give her a call for three days after their first dating. She sent him a short text saying “I see you r busy?!” He finally called her several hours later “yeahI was out of town on a business trip.” She gave him a benefit of doubt thinking to herself that he simply didn’t call her because he was tied up, and started waiting againfor his call. A week thereafter, she finally had it enough, and texted him “probably, I am not the type you are looking for..” He replied without hesitation “Hope you to meet a nice guy soon.”

Although she probably was heartbroken, it is rather good thing that she knew about his feelings early enough. Some people just drag on without either saying yes or no. In blind dates, one may like the other, whereas the other does not necessarily like him/her back. It is an art of telling the other of your feelings, without upsetting his/her feelings.

Parting is as important as meeting someone

 

Miss Y thinks she rather feels it better to know now, than later, that he is not interested in her. But some even don’t communicate at all for fear that telling their feelings would hurt the others’ feelings.

So, what is the secret of minimizing damages to others’ heart?

1. It is better to speak out about your feelings in a courteous manner.

* Not telling anything may make the other feel like (s)he is being ignored.

* Keeping silence may make the other feel deserted and empty.

* Letting the other know of your feelings is the least courtesy you may offer.

* Probably you don’t have enough courage to say ‘you are not my type,’ so you keep silent. But this is only a ‘torture of hope.”

2. It is better not to tell.

* It would devastate the other person if you say “I don’t want a relationship with you.”

* If you don’t call, the other will know in time that you are not interested. Why bother to tell the other and hurt him/her?

* It would make the other person feel humiliated if you say you don’t want to see him/her any more.

 

There is no nice dumping, but you can make it truthful and courteous.

 

People have different opinions on how to tell your feelings, especially when you want to say ‘sorry, you are not my type.’ Saying goodbye is as hard as finding a new relationship.

One way could work for someone, but not for another. No matter what the circumstances are, what it takes is truthful manner and consideration for the other person.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전체: 902 건







사람찾기

행사/소식

렌트&리스

비지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