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종교가 다르면 사랑도 힘들까
02/23/2014 07: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9,094  



좀 안타까운 사연을 접했습니다. 10년을 알고 지냈고, 7년을 이성의 감정으로 만난 커플이있습니다. 남성쪽이 유학을 가느라 6년을 떨어져 있었고, 이제 연애다운 연애를 하면서 만난지 1년이 되었다고 합니다. 오래 기다렸고, 믿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면서 사랑의 결실을 맺으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뜻하지 않는 문제에 부딪혔습니다.

 

여성쪽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데, 남성쪽도 그러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남성쪽이 불교라네요. 남성 본인은 결혼을 위해 자신은 종교를 바꿀 용의가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부모님까지 평생 믿어온 종교를 바꾸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나는 거죠. 그런데 여성쪽에서는 집안끼리 종교가 다르면 서로 맞지 않는다고 반대를 한다군요. 중요한 것은 결혼 당사자들의 의지인데, 여성은 중간에서 어쩌지 못하고 있어 남성은 가장 답답하고 힘들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기독교 신자끼리 결혼을 했는데, 남성은 가끔 교회에 가는 정도인데 비해 여성쪽이 훨씬 신앙심이 깊었던 모양입니다. 어느 날 아내는 목사님 설교에 정말 감동을 받았다면서 헌금 액수를 늘렸으면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도 십일조를 내고 있고, 앞으로 집도 마련해야 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돈이 더 들텐데, 이런 상황에서 교회에 돈을 더 내고 싶어하는 아내가 남편으로서는 야속할 뿐이었습니다.

 

이쯤 되면 남녀가 결혼해서 잘 사는 것이 기적 같습니다. 결혼에 왜 이렇게 복병이 많은 건가요? 내 마음 편하기 위해 종교를 갖는 것인데, 그 종교로 인해 오히려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딱할 수밖에요.

 

남녀 관계에서 종교가 중요할까요?

 

남성1 : 믿는 정도가 중요하다. 그냥 부담 없이 교회나 절을 다니는 정도라면 서로 종교가 달라도 맞춰갈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광신도 수준이라면 종교가 같더라도 상대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 난 무교지만, 많이 믿는 사람은 좀 꺼려진다.

 

여성1 : 4년 동안 짝사랑한 남자와 사귀게 되었는데, 자기 반려자의 제1 조건은 교회에 같이 가는 것이라고 했다. 주변에서는 개종도 아니고, 종교 하나 새로 갖는 건데 사람 하나 믿고 그 정도도 못하냐고 하는데, 난 그게 어려웠다. 종교를 국적 같은 걸로 생각했던 것 같다. 그와는 흐지부지 되었는데, 종교를 갖는 것도 큰 결심이 필요한데, 남자 쫓아 교회 나갔으면 힘들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남성2 : 난 무교인데, 부모님은 독실한 크리스찬이다. 만일 부모님께서 종교 문제로 결혼을 반대하시면 나도 어쩔 도리가 없을 것 같다. 그래서 내 자신의 신앙문제도 아니지만, 사람을 만날 때는 종교를 볼 수밖에 없다.

 

여성2 : 남자집에서 명절 때 차례 지내는데, 여자는 기독교라고 뒤에서 혼자 기도하고 있으면 그것도 참 당황스러운 상황이다. 믿는 사람들에게 종교는 생활의 일부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종교가 맞는 사람끼리 결혼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남성3 : 난 종교가 없어선지 그 심각성이나 중요성을 모르겠다. 그냥 그 사람의 일부라고 인정해주면 안될까? 부모님께서 반대하셔도 당신들 종교 때문에 자식을 불행하게 한다면 받아들이실 것도 같다. 내가 너무 이상적인가?

 

여성3 : 좋은 사람 만나기도 어려운데, 종교로 거절하지는 않는다. 내 주변에 독실한 여성이 있는데, 처음에는 다른 거 안보고 교인이면 된다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그러다가 35세가 넘어가니까 종교는 없어도 되고, 키만 170 넘으면 좋겠다고 생각이 바뀌더라. 결국 종교도 키 앞에서는 무릎을 꿇는다고나 할까?

 

사랑을 얻는 일에는 그만큼의 댓가가 따르는 것도 같습니다. , 집안 같은 태생적인 조건이라면 마음에 안든다고 바꿀 수도 없고, 받아들여야 하지만, 종교는 사람의 의지인데, 문제가 생기면 노력할 뿐이지요. 다만, 종교 문제에서 완고한 집안이라면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겠죠. 이 문제로 고민하는 분들, 파이팅!

 

 

Different in Religions… Can Relationship Survive?...

 

I have a heartbreaking story.  Here is a couple who have known each other for 10 years, and in serious relationship for 7 years.  They were physically separated for 6 years, as the man stayed abroad for study, and they finally had sweet moments for the last year as a real couple.  They love each other dearly and would do anything to make their relationship progress.  Here has come an unexpected obstacle.

 

The woman is a devout Christian, and expects the man to be the same.  And the guy happens to be a Buddhist.  He is willing to convert himself to Christianity so he can marry this girl.  However, he cannot make his folks convert also, as his parents have been Buddhists all through their lives.  Now, the woman’s family is against this marriage over religion issue.   In this kind of situation, no one but the man and woman themselves, should make up their mind.  And this woman remains unsure and undecided, keeping the man on edgy and frustrated.

 

Here is another case.  Here is a Christian married couple.  Man is an occasional church goer, and the woman is rather a serious believer.  One day, the wife was touched by the pastor’s preaching and suggests her husband to increase the amount of their offerings.  Currently the couple is offering tithes.  They need to save money to buy a house, and there will be babies born to the family.  The husband is distressed over his wife’s such devotion to the church.

 

Isn’t it a miracle for a couple to get married and stay married?!.. I mean, given so many hidden hardships in marriage, as we see here.  We resort to religion for the peace of mind, and that same religion is giving you a storm.  How sad!

 

How important is religion in romantic relationship?

 

Man 1: It’s the level of faith that matters.  If you are simply a casual member of a church or a temple, it would be no problem although you and your partner have different religion.  However, if you happen to be more than a regular believer, it may certainly cause a burden on your partner.  I don’t have any religion, and I am careful about meeting someone who is a religious type.

 

Woman: I started a relationship with a man whom I loved single-handedly for four years.  He told me his no.1 requirement for his spouse is to go to church.  People around me say this is no big thing that I can easily accept, since all I need is just to attend a church, not doing a serious conversion or anything.  But, it was hard for me.  Perhaps at that time I thought of getting a religion as something getting naturalized.  We did not keep up our relationship.

 

Man 2: I consider myself no religious guy, although my parents are devout Christians.  If my parents oppose to someone as my spouse over religious reason, I guess I don’t have any other option but to follow my parents’ wish.  When meeting someone, I have to consider religion.

 

Woman 2: It would be an embarrassing moment when the husband’s family is performing annual ancestral rites and the wife stands aloof praying by herself.  For believers, religion is part of their life.  So, I think for a marriage to work those with same religion should get together.

 

Man 3:  I don’t understand the seriousness or importance of religion, perhaps because I don’t have any religion.  Wouldn’t it be okay just to accept the religion your partner believes, thinking it a part of the person??  Although parents may oppose at first over religion issue, they may accept their children’s decision in the end, for the sake of their kids’ happiness.  Am I being too much optimistic?

 

Woman 3: It’s not easy to meet a fine man, and I would not send a fine guy away because of religion.  I know a sincere Christian woman, and she kept saying “I don’t mind other conditions as long as a man is Christian.”  Now she is over 35, and she says “I don’t mind religion. I just need a guy who is at least 170-cm-tall.  I guess religion pales before height.

 

To win a love means to sacrifice for the love.  Things like height, family, etc. are something you take it or leave it, since those are things you cannot change at will.  However, religion is a matter of personal choice and decision, so there is a room for endeavor if any problem arises over religion.  In case your family happens to be firm about religion, you may need to exercise discretion.  Cheer up, those in trouble over religion!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77 스킨쉽 전혀 안하는 그의 진심은 무엇일까 07/07/2014 13431
276 남녀 만남의 확률이 말해주는 진실 06/30/2014 9289
275 짧은 연애, 괜찮을까 06/23/2014 5574
274 참 애매한 20대 후반 남자 06/18/2014 10083
273 연상남과 연하남, 어떻게 생각하세요 06/09/2014 9001
272 사소한 것까지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06/01/2014 9802
271 착각은 자유 착각하면 연애 어려워요. 05/25/2014 7206
270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 있다 05/18/2014 6146
269 밀당은 백해무익. 튕기지도, 떠보지도 말 것! 05/11/2014 7212
268 내게서 너무 먼 당신 05/06/2014 4383
267 그 남자의 드레스코드에 대한 여자 10명의 충고 04/27/2014 6859
266 많이 만나면 좋은 사람 만난다고 04/20/2014 21663
265 싸우지 않는 것이 좋은 건 아니다 04/13/2014 19392
264 과거를 과하게 대하지 말라 04/06/2014 7415
263 이런 여자는 피하라 03/30/2014 1202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