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조건 보고 만난다고 사랑이 아닌가요
11/17/2013 10:3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9,300  


조건 보고 만난다고 사랑이 아닌가요?
 
결혼을 위해 맞선을 보는 사람들에게는 일종의 딜레마 같은 게 있는 것 같습니다. 우선은 조건을 보고 만난다는 것에 대해 스스로 편견을 갖고 있고요. 또 호감을 느끼면서도 사람이 좋아서인지, 조건 때문인지 혼란스러워 하기도 합니다.
 
30대 초반의 L씨도 그런 고민 중입니다. 동갑의 남성과 선을 본 후 3번 만남을 가졌다고 합니다. 서로 취미도 비슷하고, 정서적으로도 통하는 데가 있는 것 같기는 한데, 아무래도 결혼 얘기를 주로 하다 보니 결혼을 위한 연애를 하려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하네요.
 
어떻게 만나건 그 사람이 좋으면 되는 거 아닌가요? 왜 선봐서 만났다고 그것이 꼭 결혼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할까요? 결혼은 순수한 마음으로 해야 하는데, 조건 따진다는 게 찝찝한 생각이 드는 것 같아요.
 
그런데요, 주변 소개일 때는 그 사람이 누군지 묻지 않고 그냥 만나나요? 소개자를 믿는다고 해도 상대의 나이, 직업, 집안, 학벌 정도는 확인하게 됩니다. 맞선도 마찬가지지요. 그런데도 소개냐, 맞선이냐, 이렇게 선을 그어 구분하는 건 오히려 좋은 만남을 방해하는 것 같습니다.
 
사랑에 대해 첫 눈에 반한다거나 거리에서 우연히 서로를 알아보는 것 등 환상을 갖는 경우가 있습니다. 드라마에 이런 장면이 나오면 아름다울 수 있지만, 실제로 이런 만남은 큰 모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그 사람이 누군지 모르니까요. 만나면서 서로 파악해야 하는데, 감정이 앞서다 보니 올바른 판단을 하는 데 방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맞선 경험이 있는 분들은 어떨까요?
 
여성1: 맞선은 결혼을 전제로 만나니까 몇 번 만나고 결정하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있는 것 같다. 충분히 시간을 두고 만난다면 맞선으로도 사랑을 할 수 있다.
남성1: 늦도록 결혼 못한 자신이 가장 문제다. 나이가 많으면 소개이건, 맞선이건 별 차이 없다. 소개로 만난다고 연애 감정이 쉽게 생기겠나?
 
여성2: 난 오히려 서로 맞는 상대를 찾을 수 있어서 맞선을 선호한다. 연애상대가 아니라 결혼상대를 찾는다면 감정을 앞세우면 힘들어진다. 조건 맞는 사람 만나 연애하면 되는 거 아닌가.
남성2: 어떻게 만나건 중요한 것은 열정인 것 같다. 나이가 들수록 인연을 찾겠다는 의지, 혹은 에너지가 뚝뚝 떨어지는 것을 느낀다. 그러다 보니 식상한 느낌도 들고, 대충 만나 빨리 결정하겠다는 조급함도 드는 것이다.
 
여성3: 물론 조건이 만남 성사의 전제가 되지만, 어떤 마인드로 만나느냐가 관건인 것 같다. 어차피 조건이 맞으니까 만나는 거고, 사람 하나에만 초점을 맞추면 괜찮은 사람이 눈에 보인다.
남성3: 10번 만난 사람보다 100번 만난 사람이 결혼을 더 잘하는 건 아닌 것 같다. 그렇다고 손 놓고 하늘에서 짝이 뚝 떨어지려니 하고 기다리는 건 더더욱 아니고. 중요한 것은 얼마나 상대를 진심으로 만나느냐가 아닐까?
 
연애하고 결혼하면 더욱 좋지만, 괜찮은 사람이라면 결혼하고 연애하는 기분으로 사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조건을 보는 건 계산적이거나 따진다는 것이 아니라 원만한 결혼을 위한 안전장치라는 생각이 듭니다.
 
대신 기본적인 조건은 그렇다 치고, 나머지는 시각을 좀 바꾸면 어떨까요? 예를 들어 경제력보다는 생활력을 보고, 학벌 좋은 사람보다는 삶의 지혜를 많이 가진 사람을, 스펙보다는 경험이 많은 사람을, 스타일 좋은 것 보다는 건강함을 보는 것 말입니다.
 
 

20131115.JPG

 
Love? or, qualifications of love?
 
People, as they go out to blind dates to meet someone to get married, face a kind of dilemma.  They are not comfortable about the idea of picking date partners based on ‘what they have’ (rather than ‘who they are’).  When they are actually drawn to their dating partner, they are confused themselves, if they are drawn to this person because of the ‘qualifications’ or because of love.
 
L’, a woman in early 30s, is in dilemma.  She was introduced to a guy of the same age and dated him a couple of times so far.  They share things in common, i.e. hobbies, thoughts, etc. , so it’s a good thing.  However, their conversation is mostly about marriage issue and she doesn’t feel right about this - dating someone just to get married.
 
Love at first sight, or fatalistic love… We may enjoy watching those love stories in movies or TV dramas.  But, in reality it isn’t that gorgeous.  Feelings are important, of course.  But you need to know the person with an objective eye, before your feelings get the better of your rational thought.
 
Let’s hear some thoughts from singles on a blind date.
 
Woman 1: Blind dates are arranged with purpose of marriage in mind.  Does this mean there is no room for true romance??  I don’t think so.  If you meet the person over times with true heart, you certainly can develop true love.
Man 1: As you get older and time is ticking away, you are stressed out to get married.  At this stage, it’s hard to find romantic feelings in blind dates.
Woman 2: I prefer blind dates, because I get to have information about the person.  What is wrong with finding a person with right qualification and fall in love afterwards?
Man 2:  Blind dates or else, what counts the most is the ‘passion.’  But… as you get older, you get impatient and it’s hard to maintain your passion for true love.
 
Woman 3: In blind dates, qualification of person may determine success of the relationship.  But, it is not so wrong as long as you have a right mind.  Although, you mind the qualification of person, if you focus on the person per se at the same time, and you will find a true partner of your life.
Man 3: You may have 100 blind dates.  But that doesn’t mean you have better chance of getting married that those with 10 dates (I don’t mean to say that so you should stop all your endeavors and just wish someone to happen in your life!).  All that matters is your true heart in meeting the person.
 
It’d be ideal for you to enjoy romantic relationship and eventually get married with the person.  But, the Plan B isn’t that bad either – get married and live a married life as if you are in romantic relationship.  Minding qualification of person may not necessarily be an act of snobbism.  It can be a safety net for smooth-sailing marriage life afterwards.
 
Also, how about creating ‘positive’ list, rather than a ‘negative’ one?  For example, ‘diligent’  (rather than ‘not wealthy’), ‘full of wisdom’ (rather than ‘no education’), and healthy (rather than ‘no style’).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53 좋은 점만 있거나 나쁜 점만 있을 수는 없다. 01/12/2014 4603
252 집안 좋은 여자. 부담되시나요 01/05/2014 15208
251 사랑과 우정 사이, 당신은 어느 쪽 12/29/2013 14633
250 남녀 차이는 성격 차이 12/22/2013 15805
249 뚱뚱한 그녀가 예쁜 이유 12/15/2013 6453
248 사귀자는 말 안한다고 그가 나를 좋아하지 않는 걸까 12/08/2013 11866
247 버려야 할 한가지가 있다면 12/01/2013 5772
246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11/24/2013 6261
245 조건 보고 만난다고 사랑이 아닌가요 11/17/2013 9301
244 여자들이 정말 피해야 할 남자 11/10/2013 12537
243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가 있다 없다 11/03/2013 15302
242 만인의 연인은 단 한 사람도 행복하게 할 수 없다. 10/27/2013 13147
241 남성들의 여심 공략법 10/20/2013 9977
240 당신의 사생활, 그것이 알고 싶다! 10/13/2013 7420
239 연상녀와 연하남, What do you think" 10/07/2013 18382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