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여자들에게 스킨쉽이란
04/09/2013 04:35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26,469  


<남자는 허락의 의미>

드라이브를 하던 두 남녀가 어느 모텔 앞에 차를 세웠습니다여자는 ‘잠시 쉬어가자..’는 뜻 이었는데남자는 전혀 다른 생각을 합니다. ‘자고 갈까?’ 남녀는 참 많이 다르지만특히나 스킨쉽에서 서로 다른 별에서 왔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2-3번 만난 남녀가 손을 잡았어요길을 걷다가 남자가 갑자기 여자 손을 잡았는데여자가 가만 히 있더랍니다이런 상황에서 남자는 ‘괜찮다는 거지..’ 이렇게 생각하기 쉽습니다정말 여자의 생각도 그랬을까요

손을 잡는 것도 그렇고어깨에 손을 얹는 것 같이 가벼운 스킨쉽에 대해 여자들이 가만히 있으 면 그것을OK 사인이라고 여기는 남자들이 많습니다남자들에게 스킨쉽에서 후퇴란 없다고 합니 다일단 스킨쉽을 하면 그 다음 단계로 진행하고 싶은 심리가 있는 거지요손을 잡았으면 그 다음엔 안고 싶고그 다음엔..  

 

<여자는 별 의미 없이>

하지만 이런 이야기에 기겁하는 여자들이 많습니다그냥 단순히 팔짱 한번 끼거나 어깨동무 몇 번 응해줬다고 별 희한한 생각을 한다고 아마 눈이 휘둥그레지겠지요

그만큼 여자들이 생각하는 스킨쉽의 의미는 남자들과는 상당히 다릅니다정말 남자분이 좋아서 허락의 의미로 가만히 있는 경우도 있겠지만그런 의미보단 별 뜻 없이 그냥 있거나 상대방이 무안할까봐 가만히 있거나그냥 친하다는 뜻에서 스킨쉽을 받아들이는 분들이 있습니다.

20대 후반의 직장남 A씨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예전에 어떤 여성을 만났을 때 손을 잡으니까 가만히 있어서 잘되는구나했는데나중에 얘기를 들으니 당황해서 그냥 있었던 거랍니다거절 했다가는 상대가 당황할까봐너무 예민하게 굴면 분위기 이상해지니까이런 이유로 손잡는 것 정도는 그냥 넘어가기도 하는 거죠.  

 
 
 스킨십2.jpg


<여자들이 스킨쉽에 대해 느끼는 의미>

사람마다 생각하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애인이 아닌 남자와는 스치지도 않도록 한다어깨동무 정도는포옹 정도는 괜찮다는 등의 각각의 기준은 매우 다를 수 있습니다그래서 이렇다 저렇다 단정짓기는 어렵지만,스킨쉽에 관련된 설문 조사에서 반복적으로 비슷하게 나오는 결과들을 종합해 보면대략 *팔짱이나 어깨동무 정도는 별 의미를 두지 않고 가능 *손잡기포옹 정도도 상황에 따라 가능 *키스 이상은 애인과 가능 등으로 의견이 많이 모아지는 듯합니다.


1. 팔짱끼기

사실 이 부분이 사소한 듯하면서도 오해의 소지가 많은 것 같아요여자들은 심지어 처음 만나는 여자들과도 팔짱을 낄 정도로 익숙합니다물론 상대가 좋아서 의도적으로 팔짱을 끼기도 하지만아무 뜻 없이 분위기상 팔짱을 끼기도 합니다.

하지만 남자에게는 그것은 ‘당신과 가까워지고 싶다는 뜻으로 전달되는 거죠

 

2. 어깨동무

여자들은 동성끼리도 친밀감의 표시로 어깨동무를 하곤 합니다혹은 이성과도 사진을 찍거나 술 먹고 부축할 때위험한 상황에서 보호해주려고 팔짱을 끼는 경우도 있습니다.

진한 스킨쉽도 아닌데어깨동무 정도 했다고 예민하게 굴기가 뭐해서 그냥 넘어가는 경우도 많으니 남자 입장에서 이 정도 스킨쉽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네요.

 

3. 가벼운 포옹이나 손잡기

이 부분은 개인에 따라 기준이 상당히 다를 수 있습니다손을 잡거나 포옹을 하는 것은 무조건 인연과만 하는 스킨쉽이라고 하는 분들도 있고상황에 따라 연인이 아닌 이성과 할 수도 있는 스킨쉽이라고 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슬픈 일이나 기쁜 일에 위로나 축하의 의미로 포옹을 나눌 수도 있고프리허그가 자주 보여지면서 그런 따뜻한 의미로 상대방을 안아주는 정도로 가능하다고 보는 것입니다.

손을 잡는 것도 가볍게 숙녀를 에스코트하는 느낌으로 가능하다고 하거나함께 돌아다니는 상황에서 서로 이끌어 주거나 길을 잃지 않게 하는 의미로 손잡고 다니는 것도 괜찮다고 보기도 합니다.

 

4. 키스와 그 이상의 스킨쉽

이 정도가 되면 사람에 따라 의견이 많이 나뉩니다이 수위에서도 별 마음 없는 이성과도 할 수 있는 일라고 여기기도 하고무조건 연인과 하는 일이라고 하는 분도 있습니다.

여자들은 분명 남자들과는 조금 다른 스킨쉽 언어를 갖고 있고이는 여자들끼리 스킨쉽이 익숙해서이기도 하고남자들의 육체적 욕구를 잘 모른다는 이유도 있습니다중요한 것은 남녀의 이런 차이를 잘 알고 대응하라는 것입니다여자 입장에서는 남자들이 OK사인으로 받아들이지 않게 스킨쉽을 쉽게 허락하거나 그냥 넘어가서는 안되며남자들 또한 별 뜻 없이 스킨쉽에 익숙한 여자들의 심리를 확대 해석하지 말라는 것이지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34 [글로벌 리서치] 이상형 구성의 9가지 조건 08/26/2013 7686
233 남녀사이의 생리현상 08/23/2013 13575
232 제발 앞을 보세요! 사랑은 마주 보는 것이 아닙니다. 08/20/2013 17705
231 이상형과 결혼할 수 없다면 08/14/2013 6792
230 그녀가 연애에 실패하는 이유 08/07/2013 8826
229 이런 사람과는 절대 결혼하지 마세요 08/01/2013 11007
228 맞벌이에 대한 시시콜콜 07/25/2013 5047
227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 어찌할까요 07/22/2013 5530
226 나와 식성이 너무 다른 당신, 어찌하오리까 07/15/2013 4874
225 거절은 더더욱 매너있게 하라 07/05/2013 6763
224 남자들은 정말 여우 같은 여자를 좋아하나요 06/28/2013 23406
223 남자라고 꼭 차가 있어야 하나요 06/14/2013 8836
222 첫 만남에서 남자가 데려다 주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06/07/2013 11734
221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안되나요 05/31/2013 11134
220 잘 놀던 여자와 안 만나본 남자 05/24/2013 19063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