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선우 후.불. 제 매칭 서비스 - 미주 중앙일보 신문기사
12/05/2012 11:08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5,442  



[色이 다르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후.불.제 매칭서비스  

후.불.제 매칭서비스  

[LA중앙일보] 
"만남 성사됐을 때만 수수료 받아요"
기사입력: 11.26.12 22:20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센터가 후 불 제 매칭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번 서비스는 고액의 연회비를 미리 받는 선불 방식에서 벗어나 만남이 성사됐을 경우에만 회당 수수료(100달러)를 받는 방식이다. 실제로 상대를 만나기 전까지 진행되는 모든 과정이 무료다.

이순진 미주 지사장은 "목돈이 들어가지 않아 부담도 없을뿐더러 연회비를 사전에 납부한 후 부실한 서비스를 받는 피해도 줄어든다. 또한 커플매니저가 일방적으로 추천한 만남이 아니라 추천받은 상대의 사진과 프로필을 보고 충분히 생각한 후 만남을 결정하기 때문에 고객 만족도도 높다"고 설명했다.

후 불 제 서비스는 ▶웹사이트(couple.net)에 프로필 등록 ▶나이.학력.직업.종교.거주지.신장.성격 등 회원의 배우자 선택 시 중요 요소를 고려해 커플 매니저가 매칭 ▶상대의 사진과 프로필 확인 후 만남 결정 ▶미팅 수수료를 후 불로 납부하고 만남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우는 선납제 서비스의 근본적인 문제를 인식하고 대안을 마련해 왔다. 이 과정에서 결혼정보회사 매칭특허 6개를 획득했다고 선우측은 밝혔다.

▶문의: (213)368-033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08 가장 따지는 배우자 조건은남자는 경제력, 여자는 외모 02/09/2013 7445
207 잘난 사람들의 결혼생활은 어떨까 02/06/2013 6643
206 혼전계약서...쓰는 것보다 지키는 것이 더 중요 01/17/2013 11916
205 선우 미주센터 1000번째 '사랑의 짝' 탄생 - 미주 중앙일보 01/04/2013 10919
204 모두 좋거나 모두 나쁠 수는 없다. 01/04/2013 3953
203 [달라도 너무 다른 남자와 여자] 12/27/2012 6810
202 [빨리 결혼해서 40대 이후를 즐겨라.] 12/27/2012 6296
201 선우 후.불. 제 매칭 서비스 - 미주 중앙일보 신문기사 12/05/2012 5443
200 사랑의 냉장고 갖고 계세요 12/05/2012 3881
199 [결혼.. 안한 걸까 못한 걸까] 11/21/2012 7754
198 [실수에 관대해지라.] 11/21/2012 4062
197 [선우 후.불.제 커플매니저매칭 도입] 11/21/2012 5686
196 [애정표현, 아낄 걸 아껴야지지금 움직여라!] 10/29/2012 7054
195 ['함께 자고 싶어'와 '사랑해'가 꼭 같지는 않다] 10/29/2012 16564
194 ['운명적인 사랑' 찾다간 '좋은 사람'도 놓친다!] 10/29/2012 7770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