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선우 후.불. 제 매칭 서비스 - 미주 중앙일보 신문기사
12/05/2012 11:08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5,369  



[色이 다르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후.불.제 매칭서비스  

후.불.제 매칭서비스  

[LA중앙일보] 
"만남 성사됐을 때만 수수료 받아요"
기사입력: 11.26.12 22:20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센터가 후 불 제 매칭 서비스를 도입한다.

이번 서비스는 고액의 연회비를 미리 받는 선불 방식에서 벗어나 만남이 성사됐을 경우에만 회당 수수료(100달러)를 받는 방식이다. 실제로 상대를 만나기 전까지 진행되는 모든 과정이 무료다.

이순진 미주 지사장은 "목돈이 들어가지 않아 부담도 없을뿐더러 연회비를 사전에 납부한 후 부실한 서비스를 받는 피해도 줄어든다. 또한 커플매니저가 일방적으로 추천한 만남이 아니라 추천받은 상대의 사진과 프로필을 보고 충분히 생각한 후 만남을 결정하기 때문에 고객 만족도도 높다"고 설명했다.

후 불 제 서비스는 ▶웹사이트(couple.net)에 프로필 등록 ▶나이.학력.직업.종교.거주지.신장.성격 등 회원의 배우자 선택 시 중요 요소를 고려해 커플 매니저가 매칭 ▶상대의 사진과 프로필 확인 후 만남 결정 ▶미팅 수수료를 후 불로 납부하고 만남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우는 선납제 서비스의 근본적인 문제를 인식하고 대안을 마련해 왔다. 이 과정에서 결혼정보회사 매칭특허 6개를 획득했다고 선우측은 밝혔다.

▶문의: (213)368-033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55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 이것이 최고의 매너 01/26/2014 15642
254 내려놓을 건 내려놓자 01/20/2014 8649
253 좋은 점만 있거나 나쁜 점만 있을 수는 없다. 01/12/2014 4532
252 집안 좋은 여자. 부담되시나요 01/05/2014 15071
251 사랑과 우정 사이, 당신은 어느 쪽 12/29/2013 14531
250 남녀 차이는 성격 차이 12/22/2013 15691
249 뚱뚱한 그녀가 예쁜 이유 12/15/2013 6369
248 사귀자는 말 안한다고 그가 나를 좋아하지 않는 걸까 12/08/2013 11791
247 버려야 할 한가지가 있다면 12/01/2013 5704
246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11/24/2013 6188
245 조건 보고 만난다고 사랑이 아닌가요 11/17/2013 9235
244 여자들이 정말 피해야 할 남자 11/10/2013 12470
243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가 있다 없다 11/03/2013 15211
242 만인의 연인은 단 한 사람도 행복하게 할 수 없다. 10/27/2013 13025
241 남성들의 여심 공략법 10/20/2013 9903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