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권태기는 성숙한 사랑을 위해 건너야 하는 다리]
03/31/2011 02:03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8,201  


「그땐 왜 그렇게 하품만 연거푸 나왔는지
오후 내내 참을수록 커지는 내 입을 급기야는 들킨거지...
그대의 긴 한숨 그대 지루함의 작품
우리들의 권태기를 상징하는,
그대가 나에게 질렸다는 걸 말해주는
너무너무 너무나도 가슴 아픔...」

권태기에 대한 어느 가요의 가사 몇 구절이다.

올해로 남자친구와 연애 4년째 접어드는 L모씨(27세)도 이 비슷한 상황에 빠져있다. 한창 서로에게 몸이 달아있을 땐 친구들은 뒷전이었는데, 언제부턴가 친구들 모임에 빠지지 않는 자신을 발견한 것이다. 게다가 모임이 데이트 약속과 겹칠 땐 데이트를 미루기까지 한다. 친구들은 ‘우정의 놀라운 승리’라고 우스개 소리를 하지만, L모씨는 권태기가 아닐지 가슴이 철렁한다.

연애하는 커플들을 보면 처음의 열정이 식어 서로 식상하게 지내게 되면서 ‘사랑이 아니다’라고 판단하고 헤어졌다가 뒤늦게 후회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누구나 연애를 하게 되면 눈을 멀게 했던 콩깍지가 벗겨지면서 상대의 실체를 보게 되고, 그러면서 실망하는 시기를 겪게 된다. 그것이 권태기다.

사랑에 대한 환상을 가진 사람이 아니더라도 마음이 식어가는 자신이나 상대의 모습을 발견하면 괴로운 건 당연하다. 하지만 이 시기를 잘 극복하면 더 깊고 성숙한 관계를 맺게 되는 건 불변의 진리이다. 나도 그런 과정을 거쳐 결혼했다.

문득 애인을 만나는 것이 즐겁지 않다면 사랑을 의심하기 전에 권태기인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권태기는 감기와 비슷하다. 잘 다스리면 쉽게 지나가지만, 그렇지 않으면 더 큰 질병으로 커지기 때문이다. 무조건 예전처럼 사랑해주지 않는 애인을 원망하지 말고, 나에게도 문제는 없는지 반성해보고, 그렇다면 같이 풀어보는 노력이 중요하다.

권태기를 극복하는 방법

1. 권태기임을 인정한다.
식어가는 마음을 인정하지 않고, 자꾸 애인 탓만 하다가는 더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괜찮아질 거야..’하는 자기 위안으로 상황을 피하려 들면 멀어져 가는 애인의 뒷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관계에 약간의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상황을 받아들이면 해결책이 눈에 보인다. 많은 대화를 통해 함께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본다.

2. 만남의 패턴을 바꿔본다.
휴일에, 늘 둘이서, 이런 만남의 패턴에서 벗어나보자. 주변 친한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기도 하고, 평일날 근무가 일찍 끝나는 날 무작정 애인의 회사로 가서 놀래준다거나 하는 식이다. 이때면 당연히 만난다는 식상함보다는 언제가 될지 모르는 데이트는 설레임을 준다.

3. 만남의 기한을 정해본다.
만나서 서로 티격태격하고, 괜히 상처만 주게 된다면 극약처방이 필요할 수도 있다. 시한부 만남을 가져보는 것이다. 앞으로 한달, 혹은 두달 만나면서 관계가 나아지지 않으면 헤어지자는 충격요법이다.

두 사람의 사랑을 시험에 들게 함으로써 조금 더 노력하고, 한발 물러서는 양보심을 통해 권태기가 극복될 수도 있다.

사랑의 유통기한을 걱정하지 말라

<내 남자의 유통기한>이라는 재미있는 제목의 독일영화가 있다. 권태기를 극복하지 못한 노부부가 마법에 걸려 잉어가 되는데, 3년 동안 변치 않는 사랑을 지키는 커플을 만나야만 사람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내용이다.

마법을 풀 수 있는 주문이 3년 동안의 변치 않는 사랑인 것을 보면 사랑을 오래 지켜나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새삼 생각하게 된다.

애인을 만나기가 귀찮아지고, 만나도 할 말이 별로 없다면, 단점만 눈에 띈다면, '애인과 헤어진다면‘이란 생각을 종종 하게 된다면 권태기에 접어든 것이다. 내가 그런 생각을 한다면 애인도 마찬가지.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총괄 부사장

1-888-888-5172
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68 [사랑 쟁취 '대시할 사람'과 '포기할 사람'을 가려라] 05/18/2011 7346
167 [그 남자, 그 여자의 연애상대와 결혼상대...] 05/18/2011 9497
166 [재혼은 건강성과 진정성이 있어야 행복하다] 05/05/2011 7633
165 [아닌 줄 알면서 '바람둥이'에게 끌리는 여성] 05/05/2011 7182
164 [연애할 때 저지르기 쉬운 실수들...] 04/27/2011 4286
163 [그녀의 NO는 NO가 아니다..] 04/27/2011 3636
162 [인연은 만나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 04/14/2011 8806
161 [일주일이나 연락없는 그의 진실은?] 04/14/2011 8857
160 [내 마음을 모르면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일까?] 04/08/2011 4641
159 [사랑도 '페어플레이'가 필요하다] 04/08/2011 3781
158 [권태기는 성숙한 사랑을 위해 건너야 하는 다리] 03/31/2011 8202
157 [나는 어떤 결혼상대인가?] 03/31/2011 3939
156 ['잘난 너를 감당하기 힘들다'는 말의 속뜻은? ] 03/23/2011 7084
155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03/23/2011 3772
154 [가능하면 빨리 결점을 파악하라] 03/15/2011 3900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