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09:03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365  


부부의 행복을 가로막는 가장 큰 적은 대화 단절이다.
부부도 각각 인격과 개성을 가진 독립된 개체이니, 서로의 생각과 마음을 속속들이 알 수는 없다. 그렇더라도 부부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하며,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서로를 알고 있어야 한다. 서로 말만 잘 통하면 이혼사유 1, 2위를 다툰다는 성격차이나 성적 부조화도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일본에서 얼마 전 30-40대 주부 609명을 대상으로 성생활 실태를 조사한 바 있다. 남편과의 성생활이 매우 즐겁다고 답변한 주부들의 하루 평균 부부 대화시간은 2시간 이상, 반면 “전혀 즐겁지 않다”는 쪽은 30분에 불과했으며, 이들의 39%는 불륜을 경험했다고 한다. “매우 즐겁다”는 주부의 경우 불륜 경험 비율은 8%였다.

우리의 얘기는 아니지만, 사람 사는 모습은 어디나 다 비슷하지 않은가. 결국 대화를 많이 하는 부부가 성생활은 물론 두루두루 원만하다는 얘기다. 결혼이란 혹 마음에 안드는 상대를 만나도 두어 시간 꾹 참으면 되는 미팅과는 전혀 다르다. 감정을 억누르고, 하고 싶은 말 안하면서 몇 해나 살 수 있겠는가?

미국의 해학시인 오그던 내시의 시 중에는 <결혼이란 잔에 사랑을 가득 채우고 싶으면 잘못했을 때 인정하고, 옳았을 때 침묵하라...>는 구절이 있다. 물론 입을 다물어야 할 때도 있지만, 부부에게 침묵은 금이 아니라 오히려 독이다.

몇년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한국 부부들의 하루 평균 대화시간이 2분에 불과하다는 충격적인 조사결과를 내놓은 적이 있다. 반면 성인 남녀의 평균 TV 시청시간이 3시간가량 된다고 한다. 요즘 한국의 부부들은 배우자 대신 TV를 끼고 살고 있다는 얘기다. TV 코드만 빼버리면 대화시간은 조금 늘어날 수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80 [첫 만남을 위한 성공법칙 몇가지들] 05/18/2012 4947
179 [외모는 사랑의 번개탄?] 05/14/2012 5659
178 [헤어질땐 잠수가 최고?…이별에 예의를 갖춰라] 05/14/2012 24125
177 ['섹스 앤 더 시티'의 그녀들과 '골드미스' ] 05/14/2012 9999
176 연애는 짧고 결혼은 길다? 07/29/2011 4422
175 [결혼의 경제학 - KDI(한국개발연구원) 기고] 07/18/2011 7892
174 [성격 좋다"는 말…여성은 '찜찜' 남성은 '미소' ] 07/10/2011 5483
173 [부부싸움, 왜 피하니? 부딪혀봐! ] 07/10/2011 4395
172 [결혼생활, 왜 생각처럼 잘 안 풀릴까?] 06/22/2011 3737
171 [결혼할 여자와 함께 침대로 갈 여자] 06/22/2011 6321
170 [덮어둘까, 확인할까…부부 사이의 '비밀' ] 06/06/2011 4545
169 ['부부갈등 사이클'…육체적·정신적인 벽을 깨라] 06/06/2011 5272
168 [사랑 쟁취 '대시할 사람'과 '포기할 사람'을 가려라] 05/18/2011 7243
167 [그 남자, 그 여자의 연애상대와 결혼상대...] 05/18/2011 9389
166 [재혼은 건강성과 진정성이 있어야 행복하다] 05/05/2011 7518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