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류현진 후배' 레이·'김광현 선배' 웨인라이트, 이달의 투수

등록일: 09.03.2021 15:57:40  |  조회수: 378
8월 이달의 투수로 뽑힌 토론토 좌완 로비 레이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동료 로비 레이(30·토론토)와 애덤 웨인라이트(40·세인트루이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8월 최고의 투수로 뽑혔다.

MLB닷컴은 2일(미국시간) 8월 이달의 선수와 투수 등 수상자를 발표했다.

레이는 아메리칸리그(AL), 웨인라이트는 내셔널리그(NL) 이달의 투수로 선정됐다.

2014년 빅리그에 데뷔한 레이는 2021년 최고의 해를 보내고 있다.

특히 8월에는 6경기에 등판해 41이닝 8피안타 8실점으로 역투했다. 팀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8월 1승에 그쳤지만, 평균자책점 1.76, 피안타율 0.188, 탈삼진 52개 등 무시무시한 성적을 냈다.

레이는 생애 처음으로 이달의 투수에 뽑혔다.

이제는 더 큰 꿈도 꿀 수 있다. MLB닷컴은 "레이는 AL 사이영상 후보로 꼽힌다"고 전했다.

레이는 올 시즌 10승 5패 평균자책점 2.71, 202탈삼진을 기록 중이다.

웨인라이트는 2013년 6월, 2014년 9월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로 이달의 투수에 뽑혔다.

MLB닷컴은 "막 40번째 생일(8월 30일)이 지난 웨인라이트는 시간을 역행하는 것 같다"고 최근 웨인라이트의 활약에 감탄했다.

웨인라이트는 지난 8월 6경기에 등판해 5승 1패 평균자책점 1.43을 올렸다. 볼넷 6개를 내주는 동안 삼진은 36개를 잡았다.

시카고 화이트삭스 1루수 호세 아브레우(34)는 AL 8월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아브레우는 8월 2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0, 출루율 0.382, 장타율 0.661을 찍었다. 홈런도 10개나 쳤다.

C.J 크론(31·콜로라도 로키스)은 NL 8월 이달의 선수로 뽑혔다.

크론은 8월 25경기에서 타율 0.387, 출루율 0.463, 장타율 0.828, 11홈런, 34타점으로 맹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