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김하성, 8일 만에 선발 출전해 무안타 2볼넷…SD 4연승 마감

등록일: 08.11.2021 17:42:17  |  조회수: 304
병살타에 함께 아웃된 김하성(아래)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8일 만에 선발 출전했으나 안타는 생산하지 못하고 볼넷 2개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11일(미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마이애미 말린스와 벌인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1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11에서 0.210(214타수 45안타)으로 내려갔다.

샌디에이고는 0-7로 패하며 4연승을 마감했다.

김하성은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8월 들어 어깨 통증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결장하거나 교체 출전하다가 이날 모처럼 선발 출전 기회를 얻었다. 선발 출전은 지난 4일(5타수 1안타 1득점 1삼진) 이후 처음이다.

1·2회초 유격수로서 실수 없이 수비를 펼친 김하성은 2회말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나와 3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5회말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 나갔지만, 다음 타자의 병살타에 함께 잡혔다.

7회말에는 2사 1루에서 다시 볼넷을 얻었지만, 이번에도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날 샌디에이고 좌완 선발 라이언 웨더스는 4⅔이닝 7피안타(3피홈런) 1볼넷 7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져 초반부터 마이애미에 승기를 내줬다. 1회초 3점, 2·3회초에 1점씩 잃었다.

마이애미 선발 샌디 알칸타라는 7이닝을 4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샌디에이고 타선을 묶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4안타밖에 뽑아내지 못했다. 이날 멀티 출루에 성공한 유일한 타자는 김하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