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또 넘겼다' 오타니, 비거리 141m짜리 대형 33호포

등록일: 07.12.2021 17:04:16  |  조회수: 360
홈런 타구 바라보는 오타니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시즌 33호 대포를 터트렸다.

오타니는 9일(미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우월 솔로 홈런을 쳤다.

시애틀 좌완 선발 마르코 곤살레스의 4구째 높게 들어온 시석 88.9마일(약 143㎞)짜리 싱커를 통타해 타구를 우측 스탠드 최상단에 꽂아 넣었다.

타구는 시속 117마일(약 188㎞), 비거리는 463피트(141m)에 달했다. 지난 8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이다.

시즌 33호 홈런을 터트린 오타니는 2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8개·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격차를 5개로 벌리고 독주 체제를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