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김하성, 8회 대타 출전해 중전 안타…시즌 타율 0.212

등록일: 07.07.2021 13:40:51  |  조회수: 340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후반 대타로 출전해 단 한 번 주어진 기회를 살렸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 7-4로 앞선 8회말 투수 드루 포머랜즈 대신 타석에 섰다.

타석에 설 때까지 꽤 오래 기다려야 했지만, 타석에서는 주저하지 않았다.

김하성은 워싱턴 우완 불펜 제프리 로드리게스의 초구 시속 153㎞ 직구를 공략해 중전 안타를 쳤다.

전날 선발 출전해 2타점 2루타(4타수 1안타 2타점)를 친 김하성은 2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12(179타수 38안타)로 올랐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워싱턴을 7-4로 꺾었다.

샌디에이고는 0-0이던 4회말 무사 1, 3루에서 터진 윌 마이어스의 우중월 3점포로 앞섰다.

워싱턴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5회초 무사 2, 3루에서 조시 해리슨이 중앙 펜스를 넘겼다.

샌디에이고는 5회말 균형을 깼다.

5회말 1사 1, 2루에서 매니 마차도가 중전 적시타로 1타점을 올렸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 에릭 호스머가 우전 적시타를 치고, 마이어스가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추가점을 만들어 6-3으로 다시 앞섰다.

워싱턴이 6회초 후안 소토의 솔로포로 다시 추격했지만, 샌디에이고는 7회말 마이어스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격차를 벌렸다.

마이어스는 3타수 2안타 5타점으로 맹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