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외신 -에이스 류현진까지 빠지면…부상병동 토론토 어쩌나

등록일: 04.26.2021 13:42:55  |  조회수: 290
경기장 떠나는 류현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몸에 이상을 느껴 자진해서 조기 강판하자 외신은 이미 선발진의 줄부상으로 시름하고 있는 토론토가 '에이스'의 부상으로 더욱 큰 고민에 빠질 것이라고 걱정했다.

류현진은 25일(미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3⅔이닝 3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을 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62개의 공을 던진 뒤 먼저 벤치에 신호를 보냈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이 가벼운 오른쪽 둔부 통증을 느꼈다"고 밝혔다.

토론토는 비상 상황 속에서도 1-0으로 이겼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이 부상으로 이탈하는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면서도 "1선발 투수가 빠지는 것은 항상 나쁜 일이다. 그러나 현재 토론토의 상황에서는 류현진의 이탈은 단기간이라도 해도 뼈 아프다"고 했다.

토론토의 선발진은 현재 '부상 병동'과 다름없기 때문이다.

네이트 피어슨과 로스 스트리플링은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라 있고, 태너 로어크는 불펜으로 이동했다.

만약 류현진이 부상자명단에 합류한다면 토론토는 시즌 시작할 때 구상했던 선발 로테이션에서 로비 레이와 스티븐 매츠 등 2명만 남게 된다.

CBS스포츠는 "토론토는 이미 '불펜 데이'를 운영하고 있는데, 당분간은 더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걱정했다.

MLB닷컴도 "류현진이 선발의 에이스일 뿐 아니라 이미 부상 중인 선발투수들이 많기 때문에 문제"라며 "류현진의 이탈은 기간과 관계없이 토론토의 선발진을 아주 허약하게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인터뷰에서 "부상이라고 할 정도도 아니다. 부상자 명단(IL)에는 오르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