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자(習字) 11.비파행-3 때론 소나기 쏟아지듯 때론 속삭이듯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6.30.2022 10:18:32  |  조회수: 592
습자11.비파행- 때론 소나기 쏟아지듯 때론 속삭이듯

輕攏慢撚 撥復挑(경롱만연 발부조) : 살짝스쳐 느긋눌코 비비거나 팅겨내니
初爲霓裳 後六幺(초위예상 후육요) : 처음곡은 예상이요 나중곡은 육요로다
大絃嘈嘈 如急雨(대현조조 여급우) : 큰현줄은 급하기가 소나기가 내리붓듯
小絃切切 如私語(소현절절 여사어) : 작은현은 애절하게 귀엣말로 속삭인다.
嘈嘈切切 錯雜彈(조조절절 착잡탄) : 급한소리 애절함을 어지럽게 팅겨내니
大珠小珠 落玉盤(대주소주 낙옥반) : 큰구슬과 작은구슬 옥쟁반에 구르는듯
間關鶯語 花底滑(간관앵어 화저활) : 간주하듯 꾀꼴소리 꽃꽃마다 흘러가고
幽咽流泉 氷下灘(유인유천 빙하난) : 흐느끼는 냇물소리 얼음되어 사라진다.
水泉冷澁 絃凝絶(수천냉삽 현응절) : 시냇물이 얼어붙듯 현을막아 멈춰드니
凝絶不通 聲漸歇(응절불통 성점헐) : 멈춰붙듯 안통해서 소리점차 줄어들자

*조금 더 매끄럽게 다듬어 봤다.

가볍게 누르고 느리게 쓰다듬어 다시 타니
처음은 예상이요 나중은 육요로다
큰 줄은 뚜웅뚜웅 마치 소나기 쏟아지듯
작은 줄은 띠잉띠잉 속삭이는  밀어같이
뚜웅뚜웅 띠잉띠잉 여러 소리 섞어 타니
큰 구슬 작은 구슬 옥쟁반에 떨어져  구르듯하네
꾀꼴 꾀꼬리 소리 꽃 밑에 미끄러지고
졸졸 흐르는 샘물은 얼음 아래 지나기 힘든 듯
얼어붙은 샘물이 막히듯 현도 멈춰서고
멈춰서 통하지 않아 소리 잠시 쉬었다 가려고 하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댓글
  • 한마당  1달 전  

    明月滿空山        명월만공산
    暫休且去奈何    잠휴차거나하

    밝은 달이 쓸쓸한 산을 채우니
    잠시 쉬어간들 어떠리

    聲漸歇
    소리 잠시 쉬었다 가려고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