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근무’하면 조직 문화가 와해된다? 편견을 버려야 할 이유

등록일: 08.23.2022 16:09:13  |  조회수: 657
ⓒGetty Images Bank

많은 대기업이 ‘완전 원격근무’를 도입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는 기업 문화와 직원들의 소속감 및 유대감에 악영향을 미칠까? 


트위터부터 메타, 에어비앤비, 3M, 아틀라시안, 리프트, SAP, 슬랙, 스포티파이, VM웨어까지 완전 원격근무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다시 말해, 가상 환경에서 일하길 원하는 직원들의 니즈에 따라 사무실을 폐쇄하고 (직원들을) 원격으로 관리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 대기업뿐만 아니다.

소규모 회사도 원격근무를 전면 도입하고 있다. 취업 컨설팅 사이트 리모트닷컴(Remote.co)에서는 완전히 가상으로 운영되는 25곳의 소규모 회사 리스트를 제공한다. 

가장 최근 사무실을 폐쇄한 기업으로는 옐프가 있다. 지난 6월 이 리뷰 플랫폼은 뉴욕, 시카고, 워싱턴의 사무실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사무실 3곳의 총 주간 평균 사용률은 2% 미만이었다. 옐프의 CEO 제레미 스토플만은 ‘일의 미래는 원격이다(The future of work is remote)’라는 제목의 게시물에서 “직원들이 원격근무를 선호한다는 가장 확실한 신호는 사무실의 사용률 감소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분산된 원격 워크플레이스를 통해 비즈니스를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원격근무를 통해 더 생산적일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스토플만에 따르면 사무실 폐쇄 전 옐프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86%가 원격근무를 대부분 또는 항상 선호한다고 말했으며, 87%는 원격근무가 더 효과적이라고 답했고, 직원 및 관리자의 93%는 (원격근무를 하더라도) 여전히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원격근무에 만족하고 있다. 원격근무를 하지 않았다면 출퇴근에 할애했을 귀중한 시간을 가장 의미 있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일을 하는 데 쓸 수 있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드롭박스는 코로나19 팬데믹 초창기부터 ‘버추얼 퍼스트(Virtual First)’를 선언했으며, 당시 이 회사는 원격근무가 “모든 직원의 주된 경험이자 일상적인 기본 환경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드롭박스의 대변인은 “전통적인 근무 방식이 영원히 바뀌었다고 본다. 직원 대부분의 주된 근무 방식은 원격이 됐다”라고 전했다. 


지난 2020년 10월 드롭박스는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conomist Intelligence Unit)에 연구를 의뢰했다. 해당 연구에 의하면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일할 때와 마찬가지로 집에서도 집중하고, 활발하게 소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드롭박스는 버추얼 퍼스트 워크플레이스로 전환한 후 생산성이 향상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최근 직원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8%가 버추얼 퍼스트로 근무할 때 더 생산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버추얼 퍼스트) 시행 이후 생산성이 두 자릿수나 증가했다. 분산된 팀을 위한 제품을 만드는 분산된 인력이 되면서 이러한 생산성 향상은 고객에게 순전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드롭박스의 내부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대부분의 직원들은 집에서 더 생산적이라고 답했으며(약 90%), 직원들은 이전의 5일 사무실 근무제로 복귀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출처 : CIO KOREA>



이민법

사람찾기

상법 · 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