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직원 4명 중 1명 아파도 못 쉰다” 퀄트릭스

등록일: 03.04.2022 15:51:06  |  조회수: 1084
경험관리(Experience Management) 전문 기업 퀄트릭스가 ‘2022 퀄트릭스 직원 경험(Employee Experience) 트렌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에서는 만 18세 이상 한국 정규직 근로자 1,031명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됐다.

보고서는 기업이 직원의 학습 및 개발 프로그램, 복지 정책, 기술의 우선 순위를 정하고 개선해 새로운 환경에서의 직원 참여도와 유지율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국의 직원 참여도(engagement)와 복지 만족도는 전 세계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직원 참여도는 전 세계 평균인 66% 보다 21% 포인트 낮은 45%였고 복지 만족도에서는 전 세계 평균 72%에 비해 단 58%만이 기업의 복지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반면에 향후 12개월 동안 현재 직장을 떠나지 않겠다고 답변한 비율은 65%로 전 세계 평균과 동일하게 나타났다.

직장에 남겠다고 답한 이유는 ▲일하는 자신에 대해 긍정적으로 느낀다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를 믿는다 ▲회사의 제품 및 서비스를 추천할 의향이 있다 ▲업무할 때 안전함을 느낀다 ▲ 회사에 소속감을 느낀다 순으로 나타났다.  

조직에 참여하는 이유는 ▲원하는 커리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느낀다 ▲일하는 자신에 대해 긍정적으로 느낀다 ▲기업이 유망하다고 믿는다 ▲(기술 측면에서) 업무 절차가 생산적이다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를 믿는다 순이었다.  

퀄트릭스코리아 서장원 대표는 “직원이 커리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기업이 성장 및 개발 기회에 더 많이 투자하고 개선해 모든 직원이 성장할 수 있다고 여기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이는 리더가 팀원이 원하는 바가 무엇이고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파악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과 관련해 직원의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서 직원이 몸이 좋지 않을 때 편하게 휴가를 쓸 수 있게 하고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에서 더 잘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한국 직원 중 26%는 업무를 제대로 수행하기 힘들 정도로 아파도 병가를 내지 않겠다고 답했고 25%는 스트레스에서 쉽게 회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국 직원이 선호하는 재택근무 형태로는 ▲5일 중 2일 재택근무(47%) ▲5일 중 3일 재택근무(45%) ▲5일 재택근무(40%) ▲5일 사무실 근무(32%)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명 중 1명(18%)은 풀타임(full-time) 사무실 근무로 복귀하게 된다면 이직을 고려할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문항에 글로벌 평균은 33%에 달했다. 

한편 한국 직원은 현재 하이브리드 근무에 제공되는 기술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25%였으며 해당 기술이 생산성을 향상시킨다는 답변은 절반(51%)에 그쳤다.

 조사에 따르면 제공되는 기술에 만족하는 직원은 회사를 떠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업무에 집중할 확률이 5배 높아지고 복지 만족도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기술 개선에 대한 투자는 필수적이라는 것을 시사한다.


고객 중심 비즈니스(회사의 제품 및 서비스를 추천할 의향이 있다)도 직원 참여도(6위) 및 근속 의지(3위)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으로 밝혀졌다.

이는 한국 일부 대기업이 시작하고 있는 고객 중심 문화 구축이 곧 직원의 참여도를 높이고 기업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출처 : CIO KOREA>



이민법

사람찾기

상법 · 소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