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문희의 교통칼럼

칼럼니스트: 연문희

"연문희의 교통칼럼" 은 교통에 대한 정보들을 알려드립니다. 운전하실때에 주의하실 점이나, 프리웨이 또는 운전에 대한 정보들이 이 칼럼에 올라옵니다~ 운전에 대한 정보는 이 곳에서 배우세요~ 여러 정보들이 운전에 대해 여러모로 많이 도움이 될수있도록 알려드릴거예요~

 
변경된 아동용 카시트 규칙- Child Safety Seats
09/02/2012 07:44 am
 글쓴이 : 연문희
조회 : 21,980  


에어백이 설치되어 있는 차량으로 이동할때 어린이의 안전을 위한 규칙이 변경되어 연령의 제한이 높아졌습니다
지난 법규에는 6세 미만이고 몸무게가 60파운드(약 27.3 Kg) 미만인 아동으로 되었던 내용이 지금은 " 8세 미만인 아동" 으로  강화되어 변경되었습니다.
 
그러나 8세 미만이라 하여도 키가 4피트 9인치(약 140 센티미터) 이상인 아동은 카시트 아닌 안전벨트를 착용 하면 됩니다.
 
다시 말하면 나이가 8세 미만이고 키가 4피트 9인치 미만인 어린이는 아동용 카시트 하고 반드시 차량의 뒷자석에 태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아동용 카시트에 대한 규정을 강화 한것은 자동차 사고로 인한 유아의 사망을 예방하기 위함인데,
집에서 가까운 거리 라든지 잠시 운전하기 때문에 '별일이 없을 것' 이라는 생각을 버리시고  번거롭고 귀찮더러도 어린이의 안전을 위하여 필히 카시트를 장착하시기 바랍니다. 
 
예외로 어린이를 차량의 앞자석에 태울수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 아동용 카시트를 뒷자석에 설치하지 못하는 경우
- 뒷자석에 이미 12세 미만의 어린이들이 타고 있는 경우
- 뒷자석이 없는 경우
- 뒷자석이 옆이나 뒷쪽으로 설치된 경우
- 의학적인 사유로 앞자석에 태워야만 하는 경우등 입니다.

그리고 아래의 경우에는 에어백이 설치된 차량의 앞자석에 태울수 없습니다.
이는 에어백이 더 치명적 일수도 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는데
 
- 1세 미만의 유아
- 체중이 20 파운드 미만인  유아
- 뒷쪽을 향한 유아용 카시트에 앉힌 경우
등 입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카시트를 올바르게 착용했을 경우에 사망률은 1세 미만의 경우는 71%,
1~4세의 경우 54%가 감소된다고 합니다.

아동용 카시트는 유아의 생명과 안전의 필수 장비라고 할 수 있지만, 아직도 다수의 운전자들은 이러한 중요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동용 카시트 장착은 '필수사항' 입니다.

감사 합니다

스마일 운전. 교통위반자 학교 교장 연문희
 

ninewest 09/11/2012 11:10 am
 
아..그렇군요..
캘리포니아에서는 카시트를 꼭 써야한다고 들었는데 정확한 내용은 알지못해
궁금했었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9 REAL ID 운전면허증 과 ID CARD 발급 01/02/2018 7414
68 운전면허 필기시험 -- 컴퓨터 터치 스크린 방식 11/06/2017 4414
67 신규 면허신청자의 거주증명 2가지 07/09/2016 17195
66 BUZZED DRIVING IS DRUNK DRIVING 03/15/2015 12614
65 서류 미비자 드라이브 라이센스 취득 12/05/2014 18115
64 방어운전 - Defensive Driving 06/09/2013 10855
63 졸음 운전 - Drowsy driving 02/03/2013 9089
62 카풀레인 - CARPOOL LANE (HOV LANE) 11/12/2012 18024
61 변경된 아동용 카시트 규칙- Child Safety Seats (1) 09/02/2012 21981
60 운전자의 마음과 안정적인 심리상태 07/23/2012 11509
59 시야가 넓으면 가까운 곳이 잘보입니다 06/27/2012 7356
58 SLOW , SAFE , SMILE [천천히 안전하고 즐겁게] 05/26/2012 5893
57 안전 거리 - 200 FEET 05/26/2012 7261
56 운전 중 흡연 Smoking while driving 05/14/2012 7521
55 교통 위반 티켓 벌금에 대하여 03/12/2012 16578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