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새해 금연결심 성취방법‏
06/23/2011 10:29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2,415  


새해를 맞아서 가장 공통적으로 하는 것 중에 하나가 “새해결심(New Years resolutions)” 이다. 미국인들이 가장 많이 하는 새해결심 10가지는 가족이나 친구와 더 많은 시간 보내기, 건강관리, 비만관리, “금연(Stop smoking),” 보다 삶을 더 엔조이, 단주, 부채탈피, 봉사, 정리정돈, 새로운 것 배우기 등 이다.

전 세계 30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여섯 번째로 많이 하는 새해결심은 “금연(Quit Smoking)” 이다.

이렇게 금연이 전 세계적으로는 6번째, 그리고 미국인들은 4번째로 가장 많이 하는 새해결심인 것만 봐도, 흡연자 거의 모두가 새해 첫날부터 금연을 시도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담 배의 역사는 1492년에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면서 담 배 씨앗이 유럽으로 전파되었고, 1560년 프랑스대사 장니코가 기적의 영약으로 헛소문을 냈고, 그 이름을 따서 "니코틴(Nicotine)" 이라고 명칭 했다. 미 보건총감(Surgeon General)은 1964년에 담 배가 폐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보고를 해서 담 배의 위해성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1999년에는 사회적 압력으로 담 배 회사들이 담 배성분을 공개하게 되었다. 세계 보건기구는 담 배를 세계 인류의 질병, 사망, 불행을 초래하는 해로운 물질로 규정했으며, 국제 담 배규제조약을 제정할 것을 발표해, 미국은 담 배를 마약으로 규정했다. 2003년에는 국제 담 배규제조약이 체결되었고, 세계 각국에서는 금연운동과 공공장소에서 담 배를 피우지 못하도록 규제가 날로 강화되고 있다.

세계 흡연 인구는 13억 명이며, 흡연으로 인한 사망은 연간 500만 명 이상에 달한다. 미국에서는 성인남성의 22%와 여성 17%가 흡연을 해서, 성인 5명 중 1사람이 담 배를 피우며, 간접흡연 사망자만도 매년 6만 5천명이나 된다. 한국의 흡연율은 23%로 성인남성 3명 중 1명이 흡연을 하며, 연간 4만 명이 흡연관련 질병으로 사망한다.

한국이나 미국은 지난 40년 동안 금연운동으로 흡연율이 매년 줄어들기는 했지만, 한때 담 배를 피었던 사람들과 끊었다가 다시 피우는 사람들 때문에 흡연관련 사망률은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또 매일 1만 명이상 새로운 흡연자들로 인해서, 앞으로 20년 내에 담 배로 인한 질병은 감염으로 인한 질병을 능가하게 되어, 흡연은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건강문제로 대두 될 것이다.

흡연의 유해사항을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하나는 니코틴으로 인한 뇌 손상이고, 둘째는 담 배에 함유된 4천여가지의 독성물질들로 인한 정신 및 육체적 피해이다.

담 배회사들은 남성의 담 배피우는 모습을 야성적인 성적매력으로 광고하지만 흡연자의 20%는 니코틴이 야기하는 주요부분에 저혈압현상으로 밤새도록 고민한다. 혈압이 낮으면 혈액이 성기로 충분히 공급되지 못해서 발기부전으로 되기 때문이다. 또 한 흡연은 여성들이 생명처럼 여기는 얼굴에 주름살을 늘게 해서 담 배를 피우지 않는 여성보다 20년 더 늙어 보이게 만든다. 피부색도 누르스름하게 변하고, 성적으로 흥분했을 때 나타나는 홍조도 없어진다.

인체에 이물질을 들여보내서 빨리 효과를 내는 데는 첫째 주사 주입, 둘째 코나 입을 통한 흡입, 셋째는 입으로 섭취하는 3가지 방법이 있다. 흡연은 두 번째로 빠른 흡입방법으로 인체와 뇌에 즉각적이고 영구적인 피해를 준다.

흡연자의 80%가 18세 이전부터 담 배를 피운 사람들이다. 청소년기는 세포, 조직, 장기 기능이 아직 완전히 성숙되지 않은 상태이므로 담 배와 같은 독성물질과 접촉하는 경우 그 손상정도가 성숙한 세포나 조직에 비해 더욱 커져서 18세 이전에 담 배를 피우는 것은 10년 수명단축을 자초하는 일이다.

많은 사람들이 금연을 새해결심으로 하지만, 또한 가장 많이 실패하는 새해결심 중에 하나도 금연 이다. 흡연자들이 담 배를 확실히 끊기까지는 평균 4 차례정도 금연을 시도한다.

금연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의지(Willpower),” “지원(Support),” 담 배를 끊고 싶은 “욕구(Real desire)”가 선행 되어야하므로, 먼저 스스로 담 배를 끊고 싶은 이유를 확고히 해야만 한다. 비싼 담뱃값, 가족들의 간접흡연 피해 등 때문 일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의 건강”을 위해서만 금연결심을 할 때에 성공률은 더 높아진다.

새해 금연결심이 실패되는 이유는 바로 “스트레스(Stress)”와 금연방법에 대한 “충분한 사전준비” 없이 무조건 끊기부터 시작해서 이다. 효과적인 금연방법은 담 배를 전혀 안 피우게 될 때까지 매일 흡연 량을 차츰 줄이는 방법이다. 이때 주의할 사항은 매주 담 배를 얼마나 덜 피울 지와 완전 금연을 결행할 날짜를 확실히 정해서 지켜야만 한다. 대부분은 금연날짜를 정해서 담 배와 라이터를 버려버리고 그날부터 담 배를 단번에 끊는 방법을 택한다. 이 방법은 간단해서 좋지만 점차 끊는 것보다는 더 큰 의지를 필요로 한다.

요즘은 금연 보조제들도 많고, 2005년부터 파이저의 챔픽스(Chantix)와 글락소의 자이반(Zyban)과 같은 금단증상을 완화시켜주는 금연 알약들이 개발되었다. 어떤 방법을 적용하든 흡연습관이나 기간 및 니코틴 의존도에 따른 육체적 및 심리적 금단증상에 대비하고, 스트레스를 야기할 사람과 상황들을 멀리하며, 왜 담 배를 끊어야 하는지 그 이유를 종이에 적어서 금연목표를 확고히 해야만 한다.

한국 갤럽조사에 의하면 금연시도 이유를 “건강이 나빠져서가 57.3%”로 가장 많았다. 금연시도를 실패한 주요 이유로는 “스트레스 때문이 40.2%,” “인내 및 의지력 부족이 22.4%,” “주위 흡연자들로 인해서가 11.6%,” “습관성 때문이 11.0%”로 나타났다.

흡연의 정도와 니코틴 의존도에 따라서 금연방법이 달라져야 하며, 혼자의 의지력으로 금연이 어려운 사람들은 금연보조제, 상담, 약물치료, 또는 금연회복모임 참여로 금연 성공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

금연성공 연구조사에서, 혼자의 힘으로 담 배를 끊은 경우는 10% 정도뿐이며, 금연 상담 프로그램이나 보조 재료로는 20~25%의 성공을 기대할 수 있고, 금연 12단계 회복모임 참여는 그 성공률을 30~40% 더 증가시켜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12단계 니코틴 회복모임(Nicotine Anonymous)은 1982년에 시작되었으며, 미국에 400여개가 있고, 세계적으로는 500여개 모임이 있다.

이렇게 니코틴에 중독된 흡연자들에게는 금연회복모임 치유방법이 가장 좋은 것으로 알려졌는데도, 한인 사회에는 아직 12단계 금연회복모임이 형성될 기미마저 보이지 않아서 참으로 안타깝다. (끝)

이해왕 선교사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www.irecovery.org)
전화상담
: 909-595-1114

이메일 상담 counsel@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날로 확산되는 중독문제와 예방의 중요성 08/04/2018 3307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2762
47 첫 “한인 여성 도박 회복모임” 06/24/2011 1458
46 회복 중에 있는 중독자녀를 어떻게 도와야 하나 06/24/2011 4249
45 중독증 회복과 미술치료 06/24/2011 2532
44 중독증 치유와 음악치료 06/24/2011 3986
43 중독증 치유를 위한 讀書治療와 詩治療 06/24/2011 1890
42 중독자 가족들의 초연과 회복효과! 06/24/2011 1990
41 중독가정의 고통과정과 회복방법 06/23/2011 2768
40 상점절도(Shoplifters)의 유형과 문제점 06/23/2011 3719
39 크리스마스 선물과 새해결심 - 합동회복모임 06/23/2011 2552
38 새해 금연결심 성취방법‏ 06/23/2011 2416
37 도박자 회복안내 급식사역 06/23/2011 1269
36 의학적 관점에서 본 약물 남용의 육체적 피해 06/23/2011 2257
35 다이어트만으로 안 되는 음식중독‏ 06/23/2011 2813
34 중독증 회복과 다각적 치유방법 적용 06/23/2011 1387
33 한국의 성문화와 성문제 - 치유상담 06/23/2011 446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