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31. 예술은 나에게 끝없는 생각을 던진다.
11/18/2018 09:55 p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956  
   http://www.balletjean.com [122]



예술은 나에게 끝없는 생각을 던진다.

오페라 사티아그라하공연을 보고


현대 추상 오페라를 본 적이 없는 나는 오페라 메니아는 아니지만, 이해하기 힘들고 재미없다는 주의의 조언도 무시하고 그래도 엘에이 오페라가 만든 대작인데 하며 퓨리뷰를 보니 심상치 않은 뭔가 있어 보여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사티아그라하티켙을 전에 온라인으로 클릭을 눌러 덜컥 사버렸다.


 한 번이라도 발레, 오페라 티켙을 사고 나면 친절하게도 각 극장마다 다음에 있을 공연 내용과 함께 부로셔 시즌할인티켙등 계속 업데이트하며 이메일로 보내준다. 지난 시즌에 발사모 (발레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팀과 함께 돈카를로티켙을 단체로 샀더니 이제는 완전 VIP로 엘에이 오페라에서 전화도 가끔 온다.

 사티아그라하는 간디에 대한 오페라라고 하니 올봄에 인도를 가서 느꼈던 추억도 있고 해서 왠지 모르게 친근하게 다가왔다. 시간 일찍 공연장에 도착해서 공연을 조금이라도 이해해려고 오페라 내용을 구글에서 열심히 찿아 인쇄한 내용을 보고 보았다. 작곡가 필립글래스는 1976년에서 84년에 삼부작이라 한다. 톨스토이, 타고르, 마틴루터킹의 무저항주의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버렸다. 사티아그라하의 뜻이 진리를 찾으려는 노력이라고 한다.

 나는 여태까지 이런 오페라가 있는지도 몰랐을까? 공연 내내 같은 .. 비슷한 리듬.. 천천히 걷고.. 걷고.. 미니멀리즘의 대표답다. 나도 작곡할 같다. 나도 오페라를 할 거 같다. 나도 무대에 지금 나갈 거 같다. 정말 단순하다. “어이구 답답해..” 내가 안무라도 해서 춤동작을 집어 넣어주고 싶은 충동이 공연 내내 벌컥벌컥 생겼다. 그런데 반복의 리듬 속에서 이 생각 저 생각을 하며 스스로 끝없이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한때는 나도 미니멀리즘하게 살아보자 하며 스티브 잡스의 애플매장처럼, 법정 스님의무소유처럼 하며 집안의 물품을 하나씩 버렸다가 얼마 안 돼 버렸던 물건이 다시 생각나 또 사야 했던 기억, 2장에서 불꽂의 장면은 몇년 전 무용발표회 때 무대에 드라이아이스로 연기를 만들었는데 파이어 알람이 울려 소방차가 왔던 기억이 생각나면서 이번 공연하느라 화재보험료 많이 냈겠다는 생각, 어둠침침한 분위기는 내가 인도 같을 길에서 하는 일 없이 있던 수많은 사람에게서 느꼈던 답답한 느낌과 너무 비슷한 기억이었다.


 시작할 때 공연장 빈자리 없이 가득했던 사람들도 끝날 때쯤 됐을 때는 많이 가버렸다. 이들은 저항해 버렸다. 7시 반부터 11시까지 장장 3시간 반을 꼼짝않고 앉아 있어야 했으니 아마도 공연을 보면서 아무런 불평도 하고 비폭력 무저항을 수밖에 없는 그 속에서 내 지난날의 기억이 오버랩 되었다. “ 무저항이 과연 옳은 선택일까? ”하며 의문을 던지고 무언가를 생각했던 바로 나 자신이 오늘 공연의 주인공이 아니었을까? 작가는 아마도 그걸 노린 건 아니었을까?


 기존의 클래식 오페라 작품에만 익숙했던 나에게 완전히 새로운 해석과 연출로 바뀐 현대예술을 얼마나 이해를 했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그러나 그건 중요하지 않다. 오늘 밤 나는 끝없는 생각에 잠을 못이루고 있다는 그것이 중요하다.

11.18.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3 83. 몸치의 해결은 발레로 시작한다. 10/17/2019 153
82 82. 나는 오페라 보는 여자. 10/13/2019 156
81 81. 보람 있는 진발레스쿨 한국의 날 축제 공연 10/07/2019 360
80 80. 다이어트 발레로 날씬한 몸매를. 09/30/2019 453
79 79. 보석같은 꿈, 발사모가 함께 한다. 09/22/2019 465
78 78. 우리 아이 발레를 배우면서 인성을 배운다. 09/16/2019 355
77 77. 토슈즈를 처음 신는 날 09/09/2019 495
76 76. 발레로 탄력 있는 몸매 만들기 09/01/2019 521
75 75. 발레리나 꿈이 이루어집니다. 08/25/2019 471
74 74. 청소년이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08/18/2019 424
73 73. 광복절 기념 나라사랑 예술사랑 08/14/2019 389
72 72. 나보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꼬르드 발레 08/08/2019 534
71 71. 예술이 꽃피우다 광복절 기념 예술제 초대합니다. 07/30/2019 441
70 70. 앗! 내 몸이 이렇게 뻣뻣할 수가... 07/21/2019 750
69 69. 발레와 인공지능이 만나면 07/15/2019 806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