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08/20/2018 12:53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1,385  
   http://www.balletjean.com [140]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열 받고 짜증 나는 일이 생겼을 때 당신은 무엇을 하는가? 화가 났을 때는 때 화를 내는 것이 좋을까? 참는 것이 좋을까? 살면서 항상 즐겁고 행복한 일만 생기면 얼마나 좋으련만 일상생활에서 받는 수많은 스트레스로 우리의 마음은 이미 지칠 대로 지쳐 있다. 열 받게 만든 사람을 한 대 때려 주면 속이 후련하겠는데 그러지도 못하니 속만 앓다가 화병을 자초한다. 그러므로 화가 났을 때는 적절하게 나의 감정을 조절하고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화를 스스로 다스릴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하다.


 사람들이 권투를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상대방을 때리는 것을 보며 그렇지 오른쪽 왼쪽 어퍼컷하고 외치며 마치 내가 상대방을 때리는 것처럼 흥분하며 대리 만족을 한다고 한다. 화가 나고 열 받을 때는 탭 슈즈를 신어 보자. 밝아보고 두들겨보자. 발장난 같은 하나하나의 스텝은 리듬을 타고 음악적 하모니를 이루고, 사람의 몸이 악기가 되는 탭 댄스는 화려하고 경쾌한 발 스텝의 두드림 속에서 삶의 활력을 북돋아 줄 것이며 생활의 리듬을 되찾아 줄 것이다. 즐겁게 살고자 하는 사람들의 욕구에 가장 적합하고 자극적인 것이 바로 탭 댄스이다.


 정해진 틀이 없기에 탭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으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혼자서도 즐길 수 있다. 진발레스쿨에서는 825일 토요일 6시 성인 기초반이 새로이 시작한다. 탭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쯤은 비 오는 날, 우산을 들고 탭댄스를 추는 진케리의 영화 속 한 장면을 떠올리며 발장난을 해보았을 것이다.


  마음이 답답하고 짜증 날 때 심장을 두드리는 듯한 빠르고 경쾌한 스텝의 구두 소리와 함께 몸과 마음을 맡겨보자. 신나는 춤으로 흥분과 해방감을 맛볼 수 있어 일상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확 날아가 버릴 것이다. 몸과 마음의 준비가 된 분들은 비 오는 날 야외에서 탭을 춰 보자. 소리가 예술이다. 나의 심장을 울릴 것이다. 두드리는 순간 경험하지 못한 넘치도록 풍부한 탭 댄스의 소나기에 젖게 될 것이다. 마치 영화 속 주인공처럼…

8/20/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3 53. 발레 히스페니코 공연 리뷰 03/25/2019 980
52 52. 엘에이 발레단과 함께 하는 세레나데 & 라실피드 (Serenade & La sylphide) 03/18/2019 913
51 51.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3월 강좌 " 밥하기보다 쉬운 글쓰기 " 03/17/2019 596
50 50. 함께 만든 100년 삼일절 함께 만드는 미래 03/11/2019 899
49 49. 나라 사랑 의미 있게 즐기기 03/05/2019 781
48 48.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삼일절 100주년 기념 윌셔가 퍼레이드 02/26/2019 969
47 47. 내가 느낀 매튜본의 신데렐라 02/18/2019 1042
46 46.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2월 강좌 20회 페이퍼 플라워 아트 02/13/2019 1003
45 45. 발레! 인사만 하여도 온몸에 땀이 흠뻑 02/11/2019 762
44 44. 발끝에서 시작되는 다이어트 발레 02/04/2019 1044
43 43. 발레를 배우면 우리 아이 성격이 바뀐다. 01/28/2019 943
42 42. 클래식 발레가 궁금하신가요 01/21/2019 1045
41 41. 새해 결심 살을 빼고 싶다면 발레리나 자세로... 01/14/2019 1547
40 40.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1월 강좌 19회 공예를 통한 힐링 및 자기발견 01/09/2019 1012
39 39. 춤을 추며 양로병원 사랑의 봉사 01/07/2019 894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