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1.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
07/21/2018 04:54 p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852  
   http://www.balletjean.com [137]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 


살아가면서 내가 행복하다고 느낄 때가 언제인가? 내가 한 일이 즐거움을 주면서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을 때 나는 행복하다고 느낀. 그래서일까? 그 행복을 잡기 위해 나는 고집이 세다.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무슨 일이 있어도 이루어 내고 만다. 나와의 싸움에서 절대 안 진다. 살찐 나를 절대 용서 못 하고, 공부 안 하고 나태한 나의 꼴을 절대 못 본다. 나에게 스스로 지지 않는 내 성격 때문에 가족은 힘들다. 그래서 항상 미안하다.


 어린 시절 엄마는 나를 항상 우리 복덩이라고 불렀다. 엄마가 만들어 준 자신감과 평생을 발레와 함께한 나의 인생은 그 누구도 부러울 게 없다. 왜냐면 나는 발레를 진짜로 좋아하기 때문이다. 클래식은 말 그대로 로마의 최고의 계급이듯 나를 최고의 귀족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발레공연을 보러 가거나 내가 무대에 설 때는 아직도 가슴이 설렌다. 그 느낌과 분위기는 나를 공주로 만들고 나는 품위를 지키기 위해 공주처럼 행동한다.


언젠가 아침마당 라디오 인터뷰에서 발레를 하는 나는 공주라고 스스로 선언하고 특별하고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던 적이 있다. 발레를 즐기는 최고의 감상법은 먼저 발레를 보러 가는 것이다. 지난주 ABT 발레단의 라바야데르공연을 뮤직센타에서 보았다. 십 년 전 유니버설발레단의 공연을 보고 다시 보니 기대가 새로웠다.


3일간의 공연 중 이번에는 발레를 사랑하는 발사모 회원들은 각자 다른 날 공연을 보고 소감과 사진을 카톡에 올려주었다.헬렌 씨의 라바야데르 공연리뷰는 전문가보다 더 디테일하게 소감을 써주었다. 같은 생각, 같은 뜻을 가지고 진지하게 토론한다. 우리는 마치 비밀결사대원처럼 말을 안 해도 눈빛만으로도 손끝부터 발끝까지 무언가에 푹 빠질 수 있는 는 공통점이 있다


함께 즐기는 회원들이 있어 행복지수는 두 배로 올라간다. 발레단의 실력을 알려면 꼬르드 발레를 보라고 했다, 24명이 마치 하나가 된 듯3막의 그 유명한 망령의 왕국 신이 등장한다. 한 명씩 차례로 나와 아라베스크 풀리에 탄쥬 데리에 가장 기본적인 동작이지만, 동시에 한없이 어렵고 가장 발레리나스럽고 아름다운 동작을 무한 반복한다. 이때에 다리는 견고하게 절대 흔들리지 않으며, 등은 꼿꼿하면서 또 유연하여야 한다. 영혼의 끈 긴 스카프를 가운데에 두고 슬프게 애절하게 이승에서 이루어지지 못한 사랑을 춤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것에 예술이 주는 감동은 마치 나의 삶과 오버랩되면서 내가 무대에 나간 듯 공연 내내 나의 발끝에 힘이 들어가고 코끝이 찡해지는 것은 무엇 때문이였을까? 


 미스티 코프랜드의 감자티역의 발레를 내 눈으로 보았다. 헬렌 씨의 공연리뷰로 많은 공부를 했다. 3시간의 공연이었지만 그날 저녁 행복 충전 200% 였다. 공연을 보고 오는 날은 새벽 한 시 반이 넘어도 잠을 항상 못 이룬다. 왜일까? 행복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


7.21.2018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6 26. 엘에이 오페라 돈카를로 리뷰 10/19/2018 888
25 25. 허벅지 살 발레로 완전정복 10/16/2018 1270
24 24. 선생님도 발레 연습하나요 10/08/2018 1148
23 23.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공연 성황 -감사드립니다 … 10/03/2018 980
22 22. 초대합니다. 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09/25/2018 1036
21 21. 봉사의 기쁨을 알게해준 사랑의 마라톤 09/17/2018 1290
20 20.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09/10/2018 1200
19 19. 엄마와 함께 배우는 유아발레 09/03/2018 1273
18 18. 자유를 사랑한 맨발의 이사도라. 08/27/2018 1442
17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08/20/2018 1449
16 16. LA 한인회 문화의 샘터 8월 강좌 " 역사 속 우리 삶과 문학" 08/16/2018 1186
15 15. 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08/13/2018 907
14 14. 라디오 코리아 진발레스쿨 켜뮤니티 봉사상 수여. 08/08/2018 1253
13 13. 몸의 균형을 만들어 주는 발레 08/06/2018 940
12 12. 케이팝 댄스로 나도 스타 07/29/2018 1217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