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한인 부동산 업자 이직율
02/22/2016 05:58 p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6,553  




* 한인 부동산 업자 이직율 *



수많은 전문 직종이 있지만 부동산 같이 힘들고 어려운 직종이 없다.

 

그 어느 직종 보다도 다양한 전문 지식을 요구한다.

 

 

2015 년 한인 부동산 업자가 신문에 광고를 내면서 활동 한 사람은 844 명이다. 이 가운데서 1 년 이하 초짜가 35 % 이고, 3 년 이하가 65 % 나 된다. 이직율이 높기 때문에 경륜이 있는 부동산 업자 찾기가 어렵다.

  

2014 년 신참 242 명이 1 년 만인 2015 년 말에 53 %가 이직했다. 년 평균 52 %가 이직을 한다.


중요한 것은, 2009 년 신참 163 명이 6 년 후인 2015 년에 18 명만 잔류 했고 143 명인  89 % 가 이직을 했다. 복직자가 54 명으로서 신참의 18 %이다. 신참 가운데는 평균 20 % 가 소위 철새족이다.


54 명의 복직 가운데서 11 명은 과거에 부동산 국으로부터 징계를 당했든 사람이 재 복직을 했다. 이 가운데 한 사람은 과거에 손님돈을 $650,000 횡령을 했든 사람이다. 재 복직을 하면서 성과 이름 마져도 바꾸어 복직을 했다.

한인 부동산 업자의 이직율이 높기 때문에 경륜자 찾기가 어려우며 이직자 비율이 California 평균보다도 훨씬 높다.


4. 이직 율


부동산업 종사자는 이직율이 극심하다. 다른 어느 업종 보다도 부동산업종 만큼 이직율이 심한 곳이 없다. 년 평균 52 % 가 이직을 한다. 이직 된 자리를 42 %의 신참들이 매년 뫼워나가면서 다람쥐 쳇바퀴 돌리는 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신참들의 도전은 1 ~ 3 년이 경과되면서 80 % 가 이직을 한다. 극심한 불경기 때에는 이직율이 80 % 이상이 되기도 했다.

부동산 업종에서 이직율이 높은 이유는, 불안전한 수입, 불규칙한 시간, 다양한 지식 습득 문제, 경험과 지식 부족으로 사고 발생 시 위험 부담이 아주 높은 직업이다. 특히 한인 사회의 좁은 시장과 과다한 경쟁으로 California 평균 이직율 보다도 월등히 높다.


(1) 년도별 이직율


2014 년에 활동한 829명 가운데서 2015 년 말에 이직한 사람은 284 명이다.

2014 년에 신참으로 처음 활동한 242 명 가운데서 2015 년 말인 1 년 만에 이직한 사람은 128 명으로서 53 % 이다. 1 년 만에 이직한 128 명 가운데서 남자는 70 명이고 여자는 58 명이다.


2013 년 신참은 337 명인데 이직을 한 사람은 194 명이다. 이 가운데서 신참이 이직을 한 사람은 122 명으로서 36 % 가 이직을 했었다.

부동산 업에서 살아 남는다는 것이 괭장히 어렵다. 안전권에 진입할려면 최저 5 년은 되어야 한다. 



년도 

이직자

당해 신참

총수

총수-신참

e/b

2015

284

299

844

545

52.0%

2014

150

242

829

587

26.0%

2013

194

337

808

471

27.0%

2012

171

241

611

370

46.0%

2011

229

153

555

402

57.0%

2010

159

332

643

311

51.0%

2009

266

163

462

299

89.0%

2008

244

241

565

324

75.0%

2007

195

130

574

444

44.0%

2006

0

450

450

450

0.0%

 

 

2286

5496

 

51.8 %



(2) 2009 년 신참 163 명의 이직자 분석


2009 년에 처음 부동산업에 투신한 163 명의 신참이 6 년 사이에 몇 명이나 잔류하는가를 조사했다. 이 조사를 통해서보면 한인 이직자의 모습을 직관 할 수 있다.


163 명 가운데는 여자 88 명, 남자 75 명이었다. 이들 가운데 8 명은 과거에 1 ~ 2 년 종사 했다가 다시 2009 년에 재복귀 했던 사람들이다.

2015 년인 6 년 후에는 18 명인 11 %가 잔류했다. 잔류자는 남자 10 명, 여자 8 명이다.

남자는 13.3 %, 여자는 9.0 % 가 잔류 했다. 남자보다는 여자들이 더 많이 이직을 한다.

6 년 후의 전체 이직자는 143 명으로서 89 % 가 이직을 했다.



2009 년에 새로 시작한 신참 163 명 가운데서, 1 년 후인 2010 년에는 92 명인 56 % 가 이직을 했고 잔류 자는 71 명이었다.


1 년 후인 2011 년에는 이직자 27 명인 73 %, 잔류 자는 44 명,

2 년 이후인 2012 년까지는 잔류자 33 명, 이직 자는 전체 80 %,

3 년 후인 2013 년에는 잔류자 27 명, 이직자 83 %,

4 년 후인 2014 년 까지 잔류자는 20 명인 12 % 이며 이직 자는 88 %에 도달했다.

5 년 후인 2014 년 잔류자는 20 명인 12 %이며 88 % 가 5 년 만에 이직을 했다.

6 년 후인 2015 년 현재 18 명이 잔류 함으로 89 % 가 이직을 했다. 즉 11 % 가 잔류하고 있다.

 


2009  시작 첫해

163 명 (잔류자)

이직 

이직율

2010 년 1 년 후

71

92

56%

2011 년  2 년 후

44

27

73%

2012 년 3 년후

33

11

80%

2013 년 4 년 후 

27

6

83%

2014 년 5 년 후

20

7

88%

2015 년 6 년 후

18

2

89%

2009 

 

145

 


(3) California 이직율


California 부동산 협회 (CAR)에서 2005 년에 부동산 면허 취득자 100 명을 대상으로 5 년간 생존율 조사를 처음 했었다. 이때에 5 년 후에 생존율은 43 % 였다.

100 명이 첫해 100 % 로 시작해서 1 년 후 18 % 이직, 2 년 후 29 % 이직, 3 년 후 42 % 이직, 4 년 후 57 % 가 이직했다.

5. 복직자 수


한 때 부동산업에 종사 했다가 1 년 또는 6 년 후에 다시 부동산업으로 복직하는 사람들이 있다. 소위 철새 족이다. 복직자를 분석 해 보면, 3 ~ 4년 쉬었다가 다시 복직하는 사람도 있다. 복직을 했다가 다시 이직 한 후에 또 다시 복직을 반복하는 사람도 있다.


2015 년에 복직 한 사람은 54 명이다. 2015 년에 신참은 299 명으로서 복직자와 신참은 18 % 이다. 전체 활동한 사람은 844 명으로서 복직자 비율은 6%이다.  

복직자 수는 당해 신참과 비교를 해 보면 년 평균 20 %가 신참 속에 포함되어 있다.


복직 년도

복직자

당해신참 

재복직 v. 신참

당해 활동자

신참v.전체 

2015

54

299

18%

844

35%

2014

53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00 층간 소음 시비 07/24/2016 4393
299 단기임대(Airbnb)가 주거환경과 숙박업 침해 07/11/2016 4119
298 시청 경고장 기간과 대처 06/27/2016 3406
297 수영장 익사 사고 책임 06/13/2016 4621
296 산불 위험 지역 보험가입 05/31/2016 4060
295 부동산협회 매물 (MLS) 엉터리 내용 책임 05/16/2016 4837
294 미공개 매물 (Pocket listing) 05/02/2016 3874
293 재판소 가기 전에 절충해라 04/18/2016 3580
292 정원과 건축은 질병 예방과 안전 04/04/2016 3965
291 2 차 융자 은행이 돈 청구 03/21/2016 3790
290 신용교정 회사 선불요구 불법 (2) 03/07/2016 4895
289 한인 부동산 업자 이직율 02/22/2016 6554
288 한인 부동산 업자 경륜 02/08/2016 3936
287 2016 년 시행 부동산 관련 법률 (1) 01/25/2016 4639
286 간병인이 아빠 집 소유권자 01/11/2016 54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