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이웃 소음에 짜증 (1)
12/23/2013 12:32 p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9,676  


이웃 소음에 짜증 (1)
 
이웃에서 떠드는 소리에 짜증이 날 때가 있다. 개 짖는 소리, 자동차 굉음, 자동차 수리, 밤늦도록 흥겹게 춤추며 노는 음악 소리에 잠을 설치는 때가 있다.
Apart에서 생활을 해 보면 그 소음은 더욱 시끄럽다. 오랜만에 만난 즐거운 주말인데도 새벽부터 apart에 공사를 한다는 톱질 소리와 망치 두들기는 소리에 몹시 화가 치밀 때도 있다. 한동안 Apart를 condo로 변경하는 공사가 심했든 시절에는 apart 주민들의 성화가 심했다.
 
소음 기준은 무엇이냐 ?
 
소음 기준은, 이웃 사람의 평화스러운 생활을 방해하는 것을 말한다. 시끄러운 소리나 욕설, 고함지르는 소리도 여기에 해당된다. 특히 신성하다는 교회 내에서도 서로 싸움질 하고 욕설을 내 벹으며 타인에게 고함을 지르면서 시비 거는 행위는 형사 처벌 대상이 된다.
 
일반 사람한테 비정상적으로 들리거나, 불쾌하게 들리는 소리가 소음이다. 이것이 소음 기준이다.
고의적으로 불쾌하고 시끄러운 소리 또는 비정상적인 소리를 내면 형법상 경범 또는 벌금형에 해당된다. 시끄러운 음악을 털어 놓은 사람 본인은 아름다운 음악 소리라고 애찬 할는지 몰라도 듣는 사람한테는 듣기 싫은 소리가 될 수 있다. 아무리 아름다운 Piano 연주 소리라고 해도 이웃집에서 듣기 싫으면 불편한 소음이다.
 
하루 특정 시간대의 소음 기준: 하루 중 어떤 특정 시간에 소음이 발생하면 안 된다는 것도 있다. 물론, 꼭 밤에만 시끄러운 소리를 낸다고 해서 소음이 안이다.
 
낮에도 시끄러운 소리를 내면 소음이다. 특정 시간을 정해 두고서 소음을 일으키면 안 된다는 것이 없다. 밤이나 낮이나 어느 때든지 비정상적인 소리를 내어서 타인에게 불편을 주면 안 된다.
 
교인들이 구역예배를 본다면서 목소리 있는 되로 찬송가를 불러서 이웃에 방해가 되어도 안 된다.
특히 식당에서도 교인들이 다른 식탁에 있는 사람에 대한 배려도 하지 안하고서 크게 찬송가를 부르거나 큰 목소리로 기도하는 것도 주의해야 된다. 교양이다. 꼴 볼견이다.
칠순 잔치 손님을 초대 해 놓고는 장장 30 여분씩 기도를 하는 목사도 있었다. 손님한테 민폐를 끼치는 것이다. 이런 기도는 천주교회 식으로 해야 된다. 몇 초에 끝이 난다.
 
낮과 밤에 따라서 시끄러운 소리를 낼 수도 있지만 안 되는 시간이 있다. 여기에는, 낮 시간에는 시끄러운 소리를 받아들일 수 있지만 밤 시간에는 그 소리를 못 듣겠다는 경우가 관습적인 개념이다. 관습적으로, 특정 시간대에 시끄러운 소리를 내면 안 되는 시간이 있다.
 
관습법에 의해서 하루 중의 특정 시간대의 소음을 규제하기도 한다. 예로서, 낮에 떠드는 소리는 봐 주겠는데 잠자는 밤 10 시 이후에는 시끄러워 잠을 못자겠으니 소음을 일으키는 사람 처벌을 해 달라고 경찰에 항의 할 수 있다. 이것은 관습적 법이지 법적으로는 규정을 만든 것은 없다. 관습이 법적 효력을 나타내는 것을 관습법이라 말한다.
 
일반 사람들이 잠을 자는 시간이다. 그러나 특정 시간에 소음을 일으키면 안 된다고 시 조례로서 정해둔 곳도 있다. 예로서, 주중에 (week day) 밤 10시 정도부터 아침 7 시 또는 8 시 까지 이다. 주말인 토요일, 일요일은 오후 6 - 9 시부터 아침 8 에서 10시 사이다. 만약에 일요일 새벽 6 시부터 전기톱으로 나무 자르는 소리가 나면 시끄러운 소리가 되고 위법이다.
 
토요일 아침 10시 쯤 되어서 잔디 깎는 기계 소음 소리가 들린다면 허용이 된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이 주말에 늦잠을 즐기는 시간인데도 잔디 깎는 소리가 아침 7 시부터 들린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 비록 특정 시간에 소음을 규제 하지만 이 시간 이외에도 시끄러운 소리를 듣게 된다면 소음이다.
 
김희영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25 동일은행 1 차 short sale 후 2차가 손실 청구 01/13/2014 4398
224 이웃 소음에 짜증 (2) 12/30/2013 6515
223 이웃 소음에 짜증 (1) 12/23/2013 9677
222 혼란 서러운 미국 주소 12/15/2013 4970
221 이웃 때문에 못살겠다 12/07/2013 5890
220 융자조정 부동산업자 믿을 수 있나 11/30/2013 4072
219 숏세일 후 2 차 융자 잔금 지불 독촉 11/21/2013 7538
218 집을 날린 돌팔이 융자조정 도우미 11/14/2013 5435
217 비탈길 융자조정 벼랑 끝 11/07/2013 5450
216 이웃 담이 내 땅 침범 11/02/2013 12478
215 새 주택수리 청구 절차 안 지키면 수리 못한다 10/24/2013 6843
214 영구 융자조정 해 줘라 10/18/2013 4262
213 가짜 융자신청 위협으로 돈 징수 10/10/2013 4981
212 무엇이 주택 결함인가 10/03/2013 5253
211 노인 주택융자 (Reverse) 장단 09/27/2013 562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