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자그마한 주택을 선호하는 미국인들, 그들만의 이야기!!
09/01/2018 03:56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264  
   http://wemembers.tistory.com/ [79]



과거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었던 내용중에 차가 2대가 들어가는 차고가 있는 주택의 구입이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이라고 일컫었던 시대가 있었습니다.물론 그런 생각이 변한 것은 아닙니다만 그러한 소박한 꿈이 닷컴을 앞세운 주식 시장의 이상 현상으로 목돈을 쥐는 계층이 많아졌었고 기관 투자자들의 농간으로 서브 프라임이라는 신종 주택 대출 상품이 만들어지면서 일반 미국인들 사이에는 다운 페이먼트 없이 집을 살수가 있다!! 아니 원금은 나중에 내고 이자만 몇년 동안 내면서 주택 구입이 가능하다!! 라는 바람이 불면서 소박한 주택 규모로 지어진 자그마한 주택 구입이 꿈이었던 미국인들 사이에는 자신의 경제적인 사정을 고려치 않고 규모가 큰 주택을 구입하기 시작을 했습니다.  물론 미주에 거주를 하는 한인들 사이에서도 같은 바람이 불었었습니다.


 

그런데 자신이 거주를 할 목적으로 하는 주택 구입이 아닌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 구입을 한후, 갑자기 상승을 하는 주택을 담보로 2차 융자를 얻어 두번째 주택을 구입을 하기 시작을 하면서 묻지마 부동산 매입이 시작이 되었던 겁니다.  그런 주택은 렌트를 주면 렌트 수입에서 주택 융자를 갚을수 있다는 일부 얍쌉한 부동산 에이전트들의 사탕 발림에 속아 너도나도 묻지마 구입을 한겁니다.

 

그러나 주택 거품이 꺼지면서 투자로 구입을 한 주택이 렌트로 나가지 않자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에서 2차 융자를 빼 투자용 주택을 구입한 사람들은 극심한 자금 압박을 받기 시작을 한겁니다.  급기야는 투자용 주택은 물론 자신이 거주를 하는 주택마저 차압을 당하는 미국인들과  미주 한인들이 급증을 하면서 사회 문제로 대두가 되었던 시기가 그리 머지않은 과거의 일이 었던 것을 다들 기억을 하실 겁니다.

 

그런 광풍과 쓰디 쓴 경험을 한 미국인들의 주택 선호가 큰 평수의 주택보다는 1000 sq.ft  정도의 소규모 주택을 원하는 것으로 집계가 되면서 지금 미국은 허세보다는 실리를 앞세우는 소규모 주택 소유주들이 증가를 하고 있다 합니다.  이에반해 자신의 집이 없는 설움을 익히 아는 미주 한인들은 미국에 정착을 하고 밤을 낮 삼아 일을 하면서 경제적으로 윤택해지면 제일 먼저 하는 것이 주택 구입인데, 대부분은 자신의 경제적 규모에 맞게 주택 구입을 하지만 아직도 많은 수가 보여주기 위한 주택 구입을 하고 있는 실정이어서 적은 주택을 구입을 하는 미 주류인들과 극명하게 구별이 됩니다.

 

한때 교회의 목사나 신부님들이 소위 그들이 이야기 하는 성도들이 주택 구입 후, 집들이를 자주하는 바람에 축성을 하러 다니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빴다는 웃지못할 이야기가 미주 한인 사회에서 회자가 되었듯이 우리 한인들의 주택 구입에 대한 사랑은 타커뮤니티 저리가라 할 정도로 열의가 높다고 볼수 있습니다.  

 

그러나 근래 주택 가격의 상승과 경기 침체 그리고 고용 시장의 불안정으로 주택 유지에 대한 적신호가 만만치 않은 상태에서 대다수의 미국인들이 자신의 경제적 규모에 맞게 적은 주택을 선호하는 것과는 달리 가구는 없이 거실이 휑~ 하고, 뒷마당 잔디 심을 돈이 없어도 주택 규모는 커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분들이 많기에 근래 미국인들 사이에서 부는 작은 규모의 주택 구입에 대한 그들의 생각과  아직도 대형 주택을 선호하는 우리 미주 한인들과의 생각을 비교해 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주택 구입시 생각하는 관점의 차이! 미국인 vs 한국인!!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111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72 미국인에겐 저자세, 한국인은 호갱!! 09/20/2018 1322
671 화가 난 탑승객들! 그 이유는 항공사의 거짓말 때문 09/19/2018 1200
670 호텔 침대 시트에서 이상한 내용물을 봤습니다!! 09/18/2018 1646
669 너무나 헷깔리는 자동차 워런티!! 09/17/2018 1104
668 이랬었으면! 라고 후회하는 은퇴자의 이야기! 09/16/2018 1137
667 공권력에 항의하는 어느 평범한 미국인 이야기!! 09/15/2018 967
666 아랍어 했다고 항공기에서 내쫓긴 어느 청년 이야기!! 09/14/2018 1039
665 미국의 의료 사고! 한국과는 어떤 차이 09/13/2018 947
664 미국 대학생 성폭행 vs 전라도() 여선생 윤간 사건!! 09/12/2018 1519
663 항공기에 탑승한 어느 무슬림 가족 이야기!! 09/11/2018 1122
662 중고차 구입시 아차! 하는 유형들!! 09/10/2018 1102
661 월급보다는 주거비가 저렴한 지역의 직장을 선호하는 미국인들!! 09/06/2018 2324
660 매장에서 쫓겨난 어느 미국 정치인 이야기!! 09/05/2018 1090
659 아웃소싱으로 직장을 잃은 어느 나라 국민들의 이야기!!!! 09/04/2018 1017
658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어린 송아지() 이야기!! 09/02/2018 127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