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항공기 사고! 생존율을 극대화 시킨다
08/21/2018 04:19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167  
   http://wemembers.tistory.com/ [120]



우리는 또다른 비극을 보고 들어야 했습니다.

바로 독일의 저가 항공사인 져먼윙스가 알프스 산맥 근처에 추락을 해 탑승객 전원이 숨진, 또한 말레이지아 항공기가 남태평양 어느 곳에서 사라져 많은 인명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또다른 비극을 목격을 했습니다. 지난 몇 개월동안 항공기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해 항공기를 타야 하나 말아야 하나?? 라는 걱정을 하는 분들도 심심치 않게 생겨나고 있다고 합니다. 항공기 사고는 육상에서 일어나는 자동차 사고보다 확률이 훨씬 적습니다만 일단 사고가 나면 대형 사고라 적지 않는 인명이 목숨을 잃게 됩니다.


또한 이상하리 만큼 2017~8년에 한국에서는 대형 사고가 자주 일어나 안전 교육의 강화!!  공무원의 무사 안일주의 질타!! 그리고 국민 안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등 당장 무엇이라도 할듯 그러더니 역시 냄비 같은 국민성에 언제 그랬냐? 라고 무관심으로 떠드는 양상도 보입니다. 그 옛날 옛적에 나라에 크고 작은 사고가 다발적으로 일어나면 나랏님의 덕이 부족해서? 혹은 적법성을 갖지않은 정권에 다한 하늘의 준엄한 심판이다! 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과거 우리는 소위 전쟁을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민방위 훈련이라는 것을 한달에 한번씩은 꼭 했었습니다. 그리고 훈련도 실제 상황처럼 국민들의 참여도도 높았구요, 그런데 언젠가 부터 시들해지더나  한달에 한번이 아닌 몇달에 한번 하는 것처럼 하더니 아예 이제는 사라져 버린듯 싶습니다그렇다고 전쟁의 위험이 없어진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한국이 천재지변이나 자연 재해에서 벗어난 나라도 아닌데 말입니다. 들리는 이야기로는 그러한 훈련 자체가 북쪽의 돼지가 싫어한다고, 남쪽의 A4용지님이 스스로 없애버렸다 합니다...


제가 거주하는 미국은 안전 교육이라 함은 지나가던 대통령도 아니 고위 당국자들도 솔선수범을 하고 안전 지침에 조금이라도 위배가 된다면 경고 조치 몇번에 그래도 시정이 안되면 과감하게 폐쇄해 버리는 곳이 미국의 안전 지침입니다. 그만큼 미국은 안전 지침을 철저하게 지키는 나라라 설사 사고가 났다 하더라도 미봉책이 아닌 잠시 불편하더라도 원천적으로 시정을 하는 그런 나라입니다.


필자는 독일 항공사의 여객기 추락 사건과 근래 빈번하게 발생하는 항공기 사고에 대해 우리가 항공기 여행시 승무원이 이륙전 통로에 서서 안전 교육을 할때 과연  우리는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주목을 하는지 스스로 물어보아야 할겁니다. 그래서 본 포스팅에서는 비행기 사고시 생존율을 높히기 위해 해야할 내용 7가지를 자세하게 묘사를 할까 합니다. 가급적 이런 상황은 발생치 않아야 하겠지만 한치 앞을 보지 못하는게 사람 일이라  대비하는 차원에서 한번 확인해 보는 것도  그리 나쁜 일은 아니라 생각을 합니다.


항공기 탑승시 구명 조끼 꺼내는 방법을 아는 분들은  얼마나 있을까??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1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58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어린 송아지() 이야기!! 09/02/2018 1365
657 자그마한 주택을 선호하는 미국인들, 그들만의 이야기!! 09/01/2018 1368
656 유학 생활에 적응치 못하는 중국 유학생들의 이야기!! 08/31/2018 1304
655 크루즈선에 제비()가 탔다!! 08/30/2018 1165
654 아마존, 스타벅스!! 종업원에게 대학 등록금 보조를 08/29/2018 1209
653 입속을 들여다 본 치과 의사! 무엇을 발견 08/28/2018 1412
652 알고나면 맘껏 즐길수 있는 나파 와인 밸리!! 08/27/2018 1146
651 제대로 된 크루즈 여행 상품 선택하기 위한 경험자의 이야기들! 08/26/2018 1207
650 해물이라 해서 다 같은 해물은 절대 아닙니다!! 08/25/2018 1478
649 등록금 면제 혜택이 있는 캘리포니아 모 대학!! 08/24/2018 1483
648 운전자를 감시한 렌트카 회사!! 08/23/2018 1407
647 여행 상품으로 크루즈가 최고라는 강조하는 이유는 08/22/2018 749
646 여행 상품으로 크루즈가 최고라는 강조하는 이유는 08/22/2018 1241
645 항공기 사고! 생존율을 극대화 시킨다 08/21/2018 1168
644 돈 많고 나이 많은 남성과 결혼하려는 여성들의 이야기!! 08/20/2018 118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