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도미회를 시켰는데, 틸라피아가 나왔어요!!
07/03/2018 03:4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526  
   http://wemembers.tistory.com/ [214]



요새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그렇다더라!!  라는 이야기가 미식가들 입을 통해서 전해지고 있습니다.

도미회를 시켜 먹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틸라피아 라는 도미와 아주 흡사한 생산을 비싼 값을 주고 먹었다!! 라는 이야기 말입니다. 틸라피아는 우리가 코스코에 가면 포를 떠서 파는 것을 볼수가 있습니다. 저도 한때 그 틸라피아를 사서 생선까스를 해먹은 적이 있었습니다, 한 팩을 사다 저하고 아이 셋하고  실컷 먹은 기억이 있는데 당시 무척 저렴한 걸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저렴한 생선을 비싼 값을 주고 도미회로 알고 먹었으니 얼마나 원통하겠습니까?  모르는 자신의 무지를 탓해야 하는지, 아니면  틸라피아를 도미로 속여 판 일식당 주인을  비난을 해야 하는지요?


이런 가짜 생선을 파는 행위를 관계 당국에서 조사를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속여 파는 상행위가 그동안 엄청 자행이 되었다고 하니  그동안 도미회를  진짜 도미로 알고 자연산이냐? 양식이냐? 라는 허튼 질문만 하고 먹었으니  얼마나 허당하겠습니까?? 필자는 개인적으로 생선회와는 별로 친하지 않았고 결정적인 순간은 과거  해프문 베이에 가서 갓 잡은 광어를 배에서 사서 친구들과  회를 먹고 그날 하루 종일 모래 사장을 방바닥 삼아, 하늘을 천정을 삼아  누워있었던 기억이 있어 마켓을 가서 광어와 눈이 마주칠 요량이라면 슬그머니 제가 피할 정도이니 얼마나 생선회가 싫었으면 그랬겠습니까?


근래 제가 거주하는 새크라멘토에 있는 주류 방송에서 새크라멘토 지역에서 영업을 하는 일식당 10곳을 선정, 그들이 손님에게 최고라고 선전을 하면서 손님 테이블에 올려놓는 생선이 과연 그들이 이야기 하는 진짜 생선인지를 확인하는 잠입 취재를 했는데 10곳중 3곳만 진짜 그들이 이야기 하는 최고의 생선을 사용하는 반면 나머지는 그러지 않았더라~~ 라는 내용으로 방송을 해 파장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이 되는데 그중에서도 우리 새크라멘토 인근 자역 한인이나 미국인들에게 아주 잘 알려진 M이라는 일식당이 최고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와 있었습니다. 하옇든 이러한 불법적인 상행위를 더이상 묵과하지 않는다는 관계 당국의 조치로 그동안  이러한 가짜 생선을 속여 판 식당 주인들이 얼마나 철퇴를 맞을런지 귀추가 주목이 됩니다. (위의 두 사진중에 어느것이 도미고 어느 것이 틸라피아인지를 구분할 정도면 일식당에 가면 속지는 않을 겁니다!!)


사시미를 시켰는데 의심스런 생선이 나! 도미임네! 하고 있는 겁니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52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2982
629 암투병중인 그녀는 왜 매일 사진을 찍었을까 08/04/2018 2024
628 항공사가 쉬쉬하는 탑승객 유치 프로그램!! 08/03/2018 2256
627 자동차 리스 전에 알아야 할 용어 18 종류들! 08/02/2018 2385
626 미국 주택 융자 시장!! 얼마나 알고 있다 생각합니까 08/01/2018 2326
625 팁의 부담감을 언급하기 시작한 미국인들!! 07/31/2018 2182
624 내가 낼 세금이 손자에게 넘어 갔어요!!! 07/30/2018 1892
623 뜻하지 않은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 해외 여행!! 07/29/2018 1729
622 건강 보조제에 대한 고삐 풀린 미주 한인 광고!! 07/28/2018 2101
621 중산층 흑인 가정의 아이가 성인이 되면 빈곤한 이유는 07/27/2018 2313
620 미국인들의 비만 주범이 코스코 07/26/2018 2655
619 모게지 완납! 그런데 재산세가 발목을... 07/25/2018 2230
618 국제시장과 아메리칸 스나이퍼!! 07/24/2018 1623
617 여행객이 알지 못하는 진정한 할인 방법 6가지!! 07/23/2018 1883
616 시니어들의 지갑을 노리는 미국 너싱홈(양로원)!! 07/22/2018 1949
615 왕복 항공권 구입!! 과연 저렴하고 편리할까 07/21/2018 193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