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만약 미국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참사가 일어난다면
05/11/2018 04:41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042  
   http://wemembers.tistory.com/ [84]



우연치 않게 엿듣게 되었습니다!!

한 간호사가  남편과  결혼 15주년  기념으로  아시아로 여행을 하는데  중국을 갔다 오는 길에 일본을  경유해서 며칠 묵다가 캘리포니아로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들은 동료  간호사!! 바로 이야기가 나옵니다 " 일본은 가지마!! " 그런 이야기를 들은 주위에 있던 동료 간호사들이 화들짝 놀라면서 모두 그녀를 쳐다 봅니다. 필자는 간호사들과 같이  근무를 하는터라 가끔 그네들이 이야기 하는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화들짝  놀라면서 일본 여행을 극구 만류를 했던 간호사는  바로 일본계  미국인 2세이며  영어권의  일본계 미국인입니다. 그녀의 표현을 빌리자면 일본은 이미   원전 사고로 망하는 수순에 들어갔으며  후폭풍이  두려워  원전 사고의 후유증을  덮기에 급급하고  시민들에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주지도 않으며  돈 있고 배경이 든든한 일본인들은  해외에 부동산을  사들여 가족들을  이주를 시키고 있으며  그녀의  친척들도  이미 미국에 와있다고 이야기를 하면서 일본은 이제 과거의 일본이 아닌  생존을 위협을 받는  나라로 되었다고  장시간 많은 간호사 앞에서 열변을 토했습니다.

 

일본은 원전 사고로  모든 원전을 중단을 시켰지만 현재 재가동을 염두에 두고 그 수순을 밣고 있는바  원전 재가동을  반대를 하는 목소리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근래 아베 정권의  평화 헌법 폐지 혹은  자위대의 강화,  해외 파병, 그리고 무기 수출 이라는 평화 3원칙을  폐지하자는  목소리가 높은 바 과거 일본이 대동아 공영이라는 기치하에 동남아를 침탈을 하고 해외 자원을  탈취를 하는  모습을 우리는 역사를 통해서  목격을 했습니다.

원래 일본은  바닷 속에서 융기를  한  섬나라입니다!!  그러다보니 해양 진출을 해서  자원을 확보를 해야하는  그런 운명을 가지고 태어난 나라입니다.  그런 나라가  기술이라는  인적 자원으로 버티고  살아왔지만  원전 사고로  원투 펀치에 카운터 펀치를  맞고 의식 불명의 상태에 빠진  그런 처지가 된겁니다.

 

아베 정권의  망발도  이런 보이지 않는 내용이 숨어있지 않나 나름 짐작을 합니다만  근래  원전 사고와 쓰나미가 밀고 들어와 13000명의 사망자와 행불자를 낸  동일본 지진은   원전이 통제 불능에 빠지면  오키나와 혹은 나카사끼 더나아가 체르노빌 원전 사태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우리는 영상을 통해서 과거에 똑똑하게 보았습니다. 방사능의 피해는  중심부에 있는 사람들은 바로 사망을 하지만  대대손손  기형을 양산을 하는  그런 무서운  유전자 변이도 가져오게 됩니다.

 

지난 2011년 3월 11일  전 세게는  일본의 지진, 쓰나미 그리고 원전  사고를  두눈으로 목격을 했습니다. 이제 7년이 흘렀지만  그 후폭풍은  계속이 됩니다만  과연 동일본 지진과  같은 강진과 쓰나미가  미국에도 덮친다면  미국 전지역에 산재한  원자력 발전소는 과연 안전한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근래  미 주류 방송인  NBC에서  기획을 한 다큐멘터리로   쓰나미와  원전 사고로 폐허가 되었던  당시  미국의 움직임  다시 말해서 U.S.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의 움직임을  시시각각  포착을 한  이메일과 그들의 움직임을  묘사를 한 내용의 기사를 입수, 그 내용을 분석하고  우리 미주 한인들과 마지막 부분에 가서는  우리 미주 한인 거주하는 지역과  원자력 발전소와는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만약 만약 만약 비상시  어떠한 방향으로 대피를 해야 하는지도 미리 알수있는  미국 원전 위치도를  제공을  할까 합니다. 물론   쓸데없는  걱정을 한다고 생각을 하실지 모르겠으나  원전이 우리 미주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산재하고 있는바,  빠른 미 주류 언론보단   늦은 한인 언론에  친숙한 미주 한인이 비상시  대처를 할수있는 정보를  제공을 하는 것도 유익하다고 생각을 합니다.(위의 화보는 텍사스 해안에 위치한 원전의 모습입니다!)


원전 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에 대응하는 미국 정부의 재난 매뉴얼 더보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98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64 자동차 사고 단 이런 이야기는 피하심이... 05/29/2018 1165
563 사회보장 연금을 중간에서 탈취() 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05/28/2018 1190
562 성( castle)과 같은 Half Moon bay의 리츠 칼튼 호텔!! 05/27/2018 1179
561 노숙자의 천국은 바로 그곳! 하와이!! 05/26/2018 1386
560 미국인들은 중고차 구입시 이렇게 대처한다 05/25/2018 1432
559 렌트시 집주인이 이야기 하지 않는 10가지!! 05/24/2018 1391
558 감춰졌던 사안이 변호사에 의해 알려진 이야기! 05/23/2018 1099
557 현대판 카스트 제도가 뉴욕에 있다 05/22/2018 1314
556 중년에 찿아온 위기! 그리고 방황!! 05/21/2018 1317
555 무심코 내준 내 신용카드, 후에 호텔 숙박비 폭탄으로! 05/20/2018 1426
554 담장을 넘은 남의 과일나무의 과일은 따도 된다 05/19/2018 1344
553 이웃을 고소한 카톨릭 수녀님들!! 05/18/2018 1133
552 미국인이 보는 중산층 vs 한인이 보는 중산층! 05/17/2018 1663
551 돈 문제로 갈등을 겪는 미국인 부부, 그 결말은 05/16/2018 1192
550 도난 당한 내 휴대폰! 이렇게 찿았습니다!! 05/15/2018 117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