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명문대 출신인데도 아직 백수인 내 아들!!
05/01/2018 04:43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847  
   http://wemembers.tistory.com/ [104]



미국의 경기가 회복 국면에 들어섰다고  호들갑을 떨기 좋아하는  미국 언론 매체들은 하루가 다르게 앞다투어 보도를 합니다.  그러나 일반 국민이 느끼는 체감 경기는 아직도 글쎄요!! 입니다 아니 멀리 갈거 까지 없습니다. 경기 회복의  사례는 가까운 지인집에서 혹은 자신의 가정에서도  볼수가 있습니다!! 그렇게 경기가 풀렸다고  이야기 하는데 왜? 정작 우리 아들은 아직도 직업을  잡지 못하고 아직도  백수일까?? 라는 질문을 스스로 하게 되면 자연스레 대답은  아니요!!  라고 도출이 됩니다.

 

좋은 대학을 나오지 못해서? 좋은 대학의 개념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미국에서 난다 긴다 하는 그런 상위권  대학을 나왔습니다!!  전공이 후져서 그렇다구요??  중 장년이 과거 대학 선택을 했던 당시에  소위 상대 라고 부르는 economic을   전공을 했습니다!!  눈이 높아서 그렇다구요?  눈 그리 높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력서를 거의 100군데를 제출을 했는데  인터뷰는 딱 두곳, 안되더군요!! 위에 필자가 묘사한 내용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야기 하는 미국 사회의 중류 가정, 그리고 소득이 어느 정도 안정이 된  백인 중류 가정의 부모가  상담을 하는 내용중의 하나입니다.

 

이러한 모습은 아직 자녀가 대학을 졸업을 하고 취직을 하지 못해 본인도 발을 동동 구르지만  그것을 옆에서 지켜보고 있자니 속이 타들어가는 우리 한인 부모님들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소위 말하는 명문 대학을 떡하니 들어가 지난 4년 동안 어깨에 힘을 주고 다녔던 성당, 교회가 엊그제 같았고, 졸업을 하면 학교  이름이 있으니 취직은 따논 당상이었겠거니  생각을 하고 여기저기 떠벌린  자신!!  같은 교우인 안드레아 형제님의 아들이 캘리에 있는  어느 조용한 주립 대학을  갔다고 속으로 그것도 대학이냐??  라고 했었던  안드레아 자제는 졸업을 하자마자 산호세의 유명  IT 회사에 취직이 된것을  보고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그래서 필자는 오늘  미국 백인 중류 가정이  경기 침체로 인해 재정적인 압박이외에도  일반적으로 우리가 어디서나 볼수있는 그런 일반적인 모습을 이런 문제로  상담을 하는 부모의 모습과 상담자의 모습에서 지금의 미국 현주소를  찿아가 볼까 합니다. 아래에 소개되는 내용은 취업을 해야 할 아들이 직업을 못잡자, 애타는 어느 미국인이 아들의 취업 문제를  유명 카운셀러인 Stacy Johnson에게 묻는 내용과  Stacy가  답하고 그 원인을 분석해주는  내용으로 구성을 했습니다.


아들을 명문대를 보낸 어느 한인 부모 vs 아들을 주립대를 보낸 어느 한인 부모!!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86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4 미 언론이 본 한국의 전세 제도!! 05/09/2018 1293
543 하찮은 단어 2개가 거액의 병원비를 내게 만든 사연!! 05/08/2018 1764
542 거짓으로 거액의 기부금을 받아낸 어느 여인의 이야기!! 05/07/2018 1251
541 먹다가 맛이 없어 반품하러 온 어느 손님 이야기!! 05/06/2018 1732
540 내가 거주하는 지역의 수돗물은 괜찮을까 05/05/2018 1222
539 $스토어에서 구입한 식료품으로 살아본 미국인 이야기! 05/04/2018 1438
538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440
537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839
536 IRS에게 세무 조사를 받은 이야기!! 05/02/2018 1511
535 명문대 출신인데도 아직 백수인 내 아들!! 05/01/2018 1848
534 미 언론이 보도한 미주 한인 시니어들의 실태!! 04/30/2018 1603
533 그는 왜 햄버거를 구워야만 했었을까 04/29/2018 1313
532 그들의 눈에 비친 미국 주재 상사원들의 모습!! 04/28/2018 1126
531 중년 이상의 남성들이 숨기고자 하는 이야기!! 04/27/2018 1453
530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가는 미국 직장!! 04/26/2018 143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