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 언론이 보도한 미주 한인 시니어들의 실태!!
04/30/2018 04:42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959  
   http://wemembers.tistory.com/ [119]



지난 겨울 필자는   남가주에서 있었던  업무에 참석차  우리 한인이 제일 많이 거주를 하는  엘에이를 방문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주로 엘에이를 가면  복잡한  시내 대신 조금 떨어진 한적한 곳에  호텔을 잡고  가끔 식사 혹은 쇼핑 할일이 있으면   한인 타운에 들어가곤 했는데 이번엔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한인 타운 안에 있는 호텔을  숙소를 잡고  움직일때 제 차를 이용을 하기보단 타운 안에서 운영을 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하곤 했습니다. ( 주로  한인 타운을 움직이면 주차난, 복잡한 교통을  싫어해 편도  3-4불하는  불법 택시를 이용을 해보았습니다.)

 

당연히  숙소는 한인들의 상가가 밀집해 있는 western가에 있는  G호텔을  숙소로 정하고 웬만한 거리는 걸어다니기로 했습니다. 세미나를 마친 그 다음날 아침 간만에 한국 청진동에 있는 해장국  맛을 보러 가깝지 않은 Y해장국 집을 산책삼아  아침 일찍 일어나 걸어서   아침 식사를 하고  오는 길에  호텔 옆에 있는  맥도날드에 들려서  스타벅스  커피보다 우수하다는 소위 맥카페 커피를 사러  맥도날드에 들어섰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걸!!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낮익은  우리 고유의 언어였습니다!!

우리 한국 분들, 목소리 크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것을 잘 아시지 않습니까? 한국 드라마를 보아도 왜들 그리 목소리는 큰지 일요일 아침 그리 이른 시간도 아닌데  약 4000 sq ft의 매장은 대부분 한인 시니어 혹은 장년층으로 메워져 있었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었습니다.  커피를 들고 여기저기 자리가 없나를 15분 배회를 하다  마침  두 사람이 앉는 자리에 한분이 있길래 양해를 구하고 합석을 했습니다.  

 

그 뜨거운 large coffee를 시키고  호호 불어가며  마시면서 간만에 내 나라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소리에 여기가 서울인가벼? 라는 생각을 하면서  저역시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아침 신문을 보면서 두시간을 개겼습니다. 그리고 일어나려 했더니  할아버지 두분이 커피를 들고  내가 앉아있는 자리 앞에 서서  나를 뻔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다 마셨으면 빨리 일어나라는  시선으로  쳐다 보시길래  더이상 앉아 있기가 면구스러워 후딱 일어나 나왔었습니다, 

 

그 시간이 10시 30분!!

그 넓디 넓은  웨스턴가에 자리 잡은 맥도날드는  거짓말 하나도 보태지 않고  한인 시니어들로  가득 찼고  앉을 자리는 커녕 햄버거를 주문하러 들어온   타인종 손님들은  자리가 없자  그냥 나가는 모습도 종종 보였고, 앉아서  식사를 하려던 손님들은  종업원에게 to go box를 달라고 해  가지고 가는 모습도 보였었습니다.

 

이러한 모습들을 근래 미 주류 언론인 New York Times에서도  보도를 했었는데요, 그 이유는  뉴욕에 한인이 많이 거주를 하는  Flushing가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니저가  인근 무료 급식소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무료한 시간을 달래기 위해 인근에 있는   맥도날드 체인점에 들어와 커피를 시키고 삼삼오오 모여 앉아  정겨운  대화를  나누는데 도가 지나쳐 커피 한잔을  시키고  몇시간씩 눌러 앉아 있어 다른 손님들이 불평을 하자  맥도날드는  매장 안에   주문한 식음료는  20분안에 끝내달라는  안내문을 붙혔고  시정이 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매니저는  경찰을 불러  장시간 앉아있는 한인 시니어를  나가게 했다는 기사를 보고   지난 겨울  필자가 엘에이에 갔었을때  항상 외곽 지역에 숙소를 잡았었던  필자가  그날은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타운 안에 숙소를 정하고  호텔 근처에 있었던  맥도날드를  들렸을때  뉴욕 타임즈지가 이야기 한 그런 모습을  필자도 보았기에 그 모습을 자세하게 묘사하고자 합니다.

(위의 화보는 본문의 내용과 관계가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스타벅스의 흑인 체포 사건! 그리고 커피 한잔 시키고 장시간 눌러 앉는 시니어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85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4052
539 $스토어에서 구입한 식료품으로 살아본 미국인 이야기! 05/04/2018 1724
538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741
537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116
536 IRS에게 세무 조사를 받은 이야기!! 05/02/2018 1851
535 명문대 출신인데도 아직 백수인 내 아들!! 05/01/2018 2208
534 미 언론이 보도한 미주 한인 시니어들의 실태!! 04/30/2018 1960
533 그는 왜 햄버거를 구워야만 했었을까 04/29/2018 1618
532 그들의 눈에 비친 미국 주재 상사원들의 모습!! 04/28/2018 1418
531 중년 이상의 남성들이 숨기고자 하는 이야기!! 04/27/2018 1769
530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가는 미국 직장!! 04/26/2018 1854
529 중국인 구매자들이 아니면 미국 주택 경기도 허장성세 04/25/2018 2581
528 전처와 후처들! 그들만의 전쟁!! 04/24/2018 1853
527 미주 한인들이 이렇게 관심이 있었는지 몰랐습니다! 04/23/2018 2018
526 취업 시장에서 밀려난 50대 미주 한인들!! 04/22/2018 1948
525 담낭암 4기인 내가 처한 현실적인 장벽은 04/21/2018 162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