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200만불을 내고 하버드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04/01/2018 04:34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047  
   http://wemembers.tistory.com/ [124]



3월과 4월은  대학을 가는 자녀를 가진 부모님들에게는 인고의 나날입니다. 바로 자녀가 대학 입학 원서 제출 후, 기다리고 기다리던 합격 통지서를 본격적으로 받는 그런 기간이기 때문입니다. 그 기간동안 눈치가 보입니다만 그래도 내 새끼만큼은 다른 집 자제보단 총명하다고 생각을 해서  소위 말하는 명문 대학을 들어가기를 말은 하지 않지만  은근히 속으로 바랍니다. 그런데 이런 속마음은 한인뿐만 아니라  여타 인종도 마찬가지 입니다.  다른 커뮤니티 부모들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자녀의 교육이라면 무엇이라도 할 기세입니다, 아니 자녀의 명문 대학 입학을 위해서 말입니다.

 

그런 부모들의 극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본보기가 근래 미국 주류 방송을 통해서 미국인들의 교육열이 얼마나 극성을 보이는지 잘 묘사를 하면서 극단적인 예를 들어 방송을 했었던 겁니다. 소위 말하는 200만불을  지불하면 하버드 대학의 입학을 보장을 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어느 중국인 부부가 그리한  모양입니다. 그런데 그 돈을 받은  진학 상담 관계자는 미국 대학입학 시스템을 이해 못한 중국인 부부 책임이라 하고  그 중국인 부모는 진학 상담 담당자가 그리 이야기 했다고 서로 미루다 급기야 중국인 부부가 법정 소송까지 벌이는  사태가 일어나면서 그 중국인 부부는 보스톤 연방 법원에 정식으로 제소를 했습니다.

 

우리는 미국의 대학 기부금 제도와 부모가 졸업한 대학에 입학시 legacy라는 가산점이 붙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만  위와 같은  내용은 아이들의 대학 입학에 관심이 많은 우리 부모들로서는 그냥 지나칠 만한 사안이 아닌거 같습니다. 아래의 내용은 명문 대학 입학에 목을 메는 어느 부모의 잘못된 생각이 법정으로 비화가 되는 그런 모습을 상세하게 묘사한 내용입니다.



200만불이면 된다고 꼬드긴 어느 진학 담당자의 농간에 넘어간 부모 이야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55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2905
539 $스토어에서 구입한 식료품으로 살아본 미국인 이야기! 05/04/2018 1681
538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693
537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081
536 IRS에게 세무 조사를 받은 이야기!! 05/02/2018 1799
535 명문대 출신인데도 아직 백수인 내 아들!! 05/01/2018 2168
534 미 언론이 보도한 미주 한인 시니어들의 실태!! 04/30/2018 1923
533 그는 왜 햄버거를 구워야만 했었을까 04/29/2018 1578
532 그들의 눈에 비친 미국 주재 상사원들의 모습!! 04/28/2018 1379
531 중년 이상의 남성들이 숨기고자 하는 이야기!! 04/27/2018 1724
530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가는 미국 직장!! 04/26/2018 1794
529 중국인 구매자들이 아니면 미국 주택 경기도 허장성세 04/25/2018 2526
528 전처와 후처들! 그들만의 전쟁!! 04/24/2018 1812
527 미주 한인들이 이렇게 관심이 있었는지 몰랐습니다! 04/23/2018 1971
526 취업 시장에서 밀려난 50대 미주 한인들!! 04/22/2018 1913
525 담낭암 4기인 내가 처한 현실적인 장벽은 04/21/2018 157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