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서비스 개선이 전혀없는 미주 한인 관광 업계!!
03/10/2018 04:3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362  
   http://wemembers.tistory.com/ [112]



지난 2-3년 전, 미주 한인들을 우울하게 만든 뉴스가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닌 미국 오래곤주에서 일어난 한인 관광 버스의 전복 사건으로 많은 사상자가 나왔었는데, 9명 사망에 그 사망자중 한인이 5명이 속해있다 합니다. 그런데 사고 처리 능력이 없는 한인 소유 관광 회사의 문제가 드디어 주류 언론의 입에 오르내리면서 NTSB (National Transportatio Safty Board )의 조사를 받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주류 언론과 그런 주류 언론의 기사를 후에 확인을 한 미주 한인 언론들이 마치 특종을 보도를 한 것처럼 소란을 떨면서 보도하기 시작을 했었습니다!! 

이에 필자는 이른 아침부터 미주에 있는 한인 관광업계의 심기를 건들이는 몇가지를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그분들의 비지니스를 방해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단지 최소한 한인의 안전을 위해 나름 최소한의 안전 대책은 강구해야 하지 않을까 해서 제가 몇년전 미국 동부에서 시작을 해서 캐나다를 버스로 여행을 하면서 느꼈던 몇가지 내용을 우리 미주 한인에게 그리고 미국에 여행을 오시려는 본국의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반드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이번 사고를 낸 관광회사는 사상자의 병원 치료조차 감당을 할수없는 재정 상태를 가지고 있는 회사로 판명이 되었습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승객을 실어 나르는 상업용 보험인 경우는 승객의 안전을 위해 대물, 대인 보험이 함께 구비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그것조차 되어있지 않은 한인 관광회사가 많습니다!!

필자는 워싱톤에 있는 한인 관광 회사 ( 너무 오래되어 회사 이름도 기억이 안남!! 알아도 가명 처리 했을 것임 )를 통해서 동부와 캐나다를 여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미주 한인과 미국으로 여행을 오시려는 한국에 계신 분들에게 미주에서 한인들을 상대로 하는 미주 관광 업체의 실상을 자세하게 나열코자 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가서는 미주에 있는 한인 관광회사에게 부탁을 하고 싶은 내용과 관광 회사를 이용시 실수요자 입장으로 확인해야 할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드리고자 합니다.
(위의 화보는 본 내용과 전혀 관계가 없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기차역 앞에서 장사하는 마음으로 비지니스 하는 미주 한인 관광 업체!!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31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98 타커뮤니티는 어떻게 미국 영주권을 취득하는지 보았더니!! 03/25/2018 1500
497 이러면 직원은 좋지만 고용주는 최악의 현실이 됩니다! 03/24/2018 1325
496 불법체류자를 강제 이송시킨 어느 미국 종합병원 이야기!! 03/23/2018 1334
495 대책없는 주택문제로 증가하는 탈캘리포니아!! 03/22/2018 1395
494 의사한테 가는 제약사의 검은 돈은 관행 03/21/2018 1252
493 먹거리 가지고 장난쳤던 미국 회사의 끝은 03/20/2018 1763
492 중고차 구입! 무엇에 신경써야 할까 03/19/2018 1374
491 자동차 딜러가 기피하는 최악의 바이어 03/18/2018 1614
490 특정 고객의 제품 반환과 매장 출입을 불허한 베스트 바이!! 03/17/2018 1473
489 돈 되는 처방약만 처방해 제약사로 부터 뒷돈 챙기는 의사들! 03/16/2018 1089
488 흑인 간호사가 내 아이를 돌보지 못하게 해주세요! 03/15/2018 1462
487 3월은 12학년 학생들과 그 부모들에게 잔인한 달 03/14/2018 1168
486 9만불을 버는 미국 청년들 삶을 들여다 보기!! 03/12/2018 2783
485 팁(tip) 지불을 거부한 어느 목사 이야기!! 03/11/2018 1556
484 서비스 개선이 전혀없는 미주 한인 관광 업계!! 03/10/2018 136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